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해외

  • 바르셀로나, 로마가 먼저 도입한 ‘이 제도’, 英 본머스도 합세한다는데… 최근 전 세계 다양한 여행지에서 관광세를 부과하고 있다. 당일치기 방문객에게 ‘도시 입장료’를 받는 이탈리아 베네치아를 필두로, 관광지별 징수 금액과 방식도 다양하다. 그 때문에 해외여행을 앞두고 있다면 해당 지역의 관광세 여부를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 BBC 등 외신에 따르면 오는 7월 1일부터 영국 남부 해안 도시인 본머스, 크라이스트처치, 풀(Bournemouth, Christchurch and Poole, BCP)이 관광세를 도입한다. 세 […]
  • ‘억’소리 나는 꿈의 여행 실현할 몰디브 초호화 리조트 창밖으로 끝없이 펼쳐진 푸른 바다. 시끄러운 세상과 거리를 두고 걱정 없이 즐기는 휴식까지. 몰디브로의 여행은 허니무너들이 꼽는 버킷리스트 중 하나다. 관광이 아닌 휴식이 주가 되는 여행지인 만큼 숙소 선정이야말로 몰디브 여행의 핵심이 된다. 최고급 객실과 다채로운 부대시설을 겸비한 고급 리조트가 많은 것도 이 이유에서다. 몰디브 여행을 앞두고 숙소 선정에 고심하고 있다면, ‘월도프 아스토리아 몰디브 이타푸시(Waldorf […]
  • ‘AI 열풍’, 이제는 챗봇이 호텔 예약도 한다 온라인 여행 서비스에 인공지능(AI) 서비스를 도입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CNBC 등 외신은 온라인 여행 사이트 ‘프라이스라인(Priceline)’이 구글 클라우드(Google Cloud)의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하여 여행객에게 개인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보도했다. ] 프라이스라인은 구글의 ‘제너레이티브 인공지능(Generative AI) 기술’을 활용한다. 여행객은 계획을 세우고 호텔을 예약할 때 챗봇과 대화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센트럴 파크에서 도보 10분 내로 갈 수 있는 […]
  • “넓은 세상을 보여주기 위해” 세 자녀 실명 앞두고 세계여행 떠난 캐나다 가족 희귀 유전병으로 시력을 잃어가고 있는 자녀를 위해 세계여행 중인 캐나다 가족의 사연이 감동을 주고 있다. 캐나다 몬트리올에 사는 에디트 레메이(Edith Lemay)와 세바스티앙 펠레티에(Sebastien Pelletier) 부부의 네 명 중 세 명의 자녀는 유전성 망막 질환을 앓고 있다. 첫째 자녀인 12살 미아(Mia)가 처음으로 망막색소변성증(Retinitis Pigmentosa) 판정을 받았고, 이어 7살 콜린(Colin), 5살 로랑(Laurent)도 같은 유전 장애를 진단받았다. 미국 […]
  • “순례길 찍고 까스티야, 아라곤도 방문하세요” 스페인 관광차관 스페인 관광당국 방한 행보 덜 알려진 내륙, 고택 파라도르 등 한국인에 새로운 여행 경험 제시 바르셀로나 이어 마드리드 직항 추진 “마드리드, 바르셀로나, 산티아고 순례길 외에도 외국에 잘 알려지지 않은 스페인 내륙지역을 소개하고 싶다. 아라곤, 까스티야 같은 지역은 와인과 미식으로도 유명해 한국인에게 적합하다” 페르난도 발데스 베렐스트 스페인관광청장 겸 산업통상관광부 차관(왼쫀 두번째)이 20일 서울 시내 호텔에서 열린 […]
  • "녹지 않을까?" 美에서 선보이는 아이스크림 드론 배달  이제는 드론으로 아이스크림 배달이 가능한 시대가 왔다.  미국의 그로세리 다이브는 생활용품 기업 ‘유니레버’가 운영하는 온라인 아이스크림 매장 더 아이스크림 샵(The Ice Cream Shop)이 드론 배달 업체 플라이트렉스(Flytrex)와 손잡고 아이스크림 배달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보도했다. 더 아이스크림 샵은 실제 점포가 없으며 우버이츠, 도어대시, 그럽허브 같은 배달 앱을 이용해 아이스크림을 배달했다.  이 서비스는 두 기업이 빠른 배달을 원하는 […]
  • 고소공포증 있는 여친에게 장난치면 안 되는 이유 고소공포증 있는 여성이 여행 중 자신에게 장난을 친 남자친구를 버리고 떠나 화제다. 영국 더선에 따르면 고소공포증이 있는 여성이 아리조나(Arizona)에 위치한 그랜드 캐니언(Grand Canyon) 여행 중 남자친구의 장난에 공황장애가 왔다. 그는 “투어 첫째 날 사진을 찍으려고 잠깐 멈추었는데 그가 나를 잡고 절벽 끝으로 미는 척했다”고 말했다. 또 “바로 놀라서 공황장애가 왔고 관광을 온 다른 사람들이 나를 진정시켜주었다”고 […]
  • 미국에 이런 곳이? 한국 산후조리원 본뜬 뉴욕의 호화로운 산후 호텔 뉴욕 맨해튼에 한국의 산후조리원을 모티브로 삼은 호화로운 호텔이 등장했다. 1박에 1400달러(약 175만원)에 육박하는 비용으로 마사지, 물리 치료 등 다양한 서비스와 육아 강습까지 제공해 화제다. 지난 5월 미국 어머니의 날(Mother’s Day) 주간에 맞춰 맨해튼 랭함 호텔(The Langham)에 문을 연 보람 산후 조리원(Boram Postnatal Retreat)은 출산 후 산모의 회복을 돕기 위해 다양한 서비스와 편의시설을 제공한다.  고객들은 침대계의 에르메스로 […]
  • 알몸으로 크루즈 관광하는 상품 탄생…여행사가 밝힌 상품기획 이유가 나체로 승선할 수 있는 ‘누드 보트’가 화제다. 쓰릴리스트(Thrillist) 등 외신에 따르면, 여행사 베어 네세시티(Bare Necessitie)가 옷을 입지 않고 생활할 수 있는 크루즈 여행 상품을 선보인다. 23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빅 누드보트(Big Nude Boat)’는 2025년 2월 3일부터 14일까지 총 11일간의 여정을 떠난다. 크루즈는 미국 플로리다주의 마이애미(Miami)에서 출발해 미국령 푸에르토리코(Puerto Rico), 바하마(Bahamas) 등 6곳의 대표적인 휴양지를 방문할 예정이다. 베어 네세시티 관계자는 “나체에 대한 장벽을 허물고, 자유로움을 선사하기 위해서”라고 기획의도를 설명했다. 이용객은 선내 위치한 수영장, 사우나, 야외 데크 […]
  • 오로라 못 보면 무조건 환불…파격 조건 내놓으며 모객 나선 여행상품 ‘화제’ 한 여행사가 내놓은 파격 조건의 여행상품이 관심을 끌고 있다. 노르웨이 여행사인 후티그루텐 익스페디션(Hurtigruten Expedition‧HX)에서 출시한 오로라를 보기 위한 7박 8일의 크루즈 여행 상품이 그 주인공이다. 트래블펄스(TravelPulse) 등 외신에 따르면, 노르웨이 북극권을 탐험하는 ‘오로라 아래서의 탐험(Expedition under the Northern Lights)’이란 여행 상품을 소개했다. 해당 상품은 오로라를 가장 활발하게 관측할 수 있는 2026년 1월부터 3월까지 이용할 수 있다. 노르웨이 북부 지역인 트롬쇠(Tromsø)에서 출발해 빙하로 반짝이는 푸른 바다를 볼 수 […]
  • [여행+살아보다] ‘한 달 살기’ 최적의 전 세계 숙소 7곳 [여행+살아보다] ‘한 달 살기’ 최적의 전 세계 숙소 7곳 ​ 여행은 머무는 것으로 끝나는 것이 대부분이다. 반복되는 일상이 싫어 떠나는 여행이지만 결국 본인이 속한 굴레로 돌아와야 하는 게 숙명이다. 하지만 최근 잠시나마 여행의 틀을 깨고자 하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바로 살아보는 여행을 하려는 이들이다. 짧게는 2~3주에서 ‘한 달 살기’ 또는 1년 이상으로 그 길이 또한 […]
  • ‘앙코르와트 보고 뭐하지?’ 캄보디아 시엠립 하루 코스 캄보디아 시엠립에는 도시 이름보다 유명한 유적이 있다. 그 유명한 앙코르 와트. ​ 163만㎡에 달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사원을 보기 위해 연간 약 200만 명이 넘는 관광객들이 이 도시를 찾는다. 이번 코스는 필수 관광지 앙코르와트 관람 후 무엇을 해야 할지 고민인 이들을 위해 준비했다. ​ 시엠립에서의 남은 시간을 알차게 보낼 수 있는 하루 코스를 시작한다. 01 […]
  • 재개장 이틀 만에 다시 문 닫았다… 화산 폭발로 ‘블루라군’ 온천 폐쇄 아이슬란드 인기 관광지 블루라군 온천이 재개장 이틀 만에 다시 문을 닫았다. 여행 전문 매체 트레블 앤 레저(Travel+Leisure) 등 외신은 지난 18일 밤 아이슬란드에서 화산이 폭발해 블루라군 온천이 문을 닫았다고 보도했다. 화산 폭발은 블루라군 온천과 약 3.2㎞ 떨어진 곳에서 발생했다. 화산 폭발로 인해 3400명 이상의 사람들이 대피했고 블루라군 온천은 모든 시설을 즉각 폐쇄했다. 블루라군 온천 측은 […]
  • 대만 명물 ‘여왕머리 바위’, 갈수록 목둘레가 갸름해지자 세운 대책 대만 명물 ‘여왕머리 바위(女王頭)’가 부러지는 것은 아닌지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져 대만 관광청이 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지난 16일 오후 2시경 대만 유명 관광 명소 ‘코끼리 코 바위(象鼻岩)’가 풍화 및 침식으로 인해 부러졌다. 많은 이들이 안타까워하는 가운데, ‘여왕머리 바위 또한 위험한 것 아니냐’는 주장도 제기됐다. 이에 대만 관광청은 조사 결과를 공개하고 17일 대만 연합신문망 등 언론이 이를 […]
  • 스페인, 주요 관광지 거리에서 ‘이것’ 마시면 벌금 최대 200만 원 스페인이 이비사와 마요르카섬 등 주요 관광 지역 거리에서 음주를 금지한다. BBC 등 외신에 따르면 스페인 정부가 지난 2020년에 도입한 과잉 관광을 단속하는 법령의 수정안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스페인 발레아레스 제도 이비사와 마요르카섬의 주 관광지 거리에서 술을 마실 수 없다. 이를 위반할 경우 500~1500유로(약 73만~221만 원)의 벌금을 부과한다. 선상에서 주류를 판매하는 ‘파티 보트’ 금지 조항도 추가했다. […]
  • 드론 800대가 매일 플로리다 밤하늘 춤춘다…관람 명당 어디? 미국 플로리다주의 올랜도 월트 디즈니 월드 밤하늘을 드론이 수놓는다. 무려 800대의 드론이 음악에 맞춰 춤을 춰 ‘드론 쇼’를 펼칠 전망이다. 트래블 펄스(Travel Pulse) 등 외신에 따르면 올랜도 월트 디즈니 월드 내 복합 쇼핑몰 디즈니 스프링스에서 오는 24일부터 9월 2일까지 매일 밤 드론 쇼 ‘디즈니 드림즈 댓 소어(Disney Dreams That Soar)’를 선보인다. 미국 최대의 통신사 AT&T가 […]
  • ‘화끈하게 쉬다 오는’ 쿠바 바라데로 힐링 투어 쿠바 바라데로는 바닷물이 푸르고 맑기로 유명하다. ​ 2019년에는 ‘바라데로 해변’이 세계적인 여행 플랫폼 트립어드바이저가 선정한 세계 최고 해변 중 2위를 차지하는 영예를 안기도 했다. ​ 해변부터 맛집까지 화끈한 휴양을 즐길 수 있는 바라데로 힐링 투어를 시작한다. 01 ​ 바라데로 표지판 Parador Fotográfico ​ ‘나 바라데로 왔어~’를 말하지 않고 티낼 수 있는 바라데로 표지판 앞에서 여행을 […]
  • 블라디보스토크의 오후를 알차게 즐기고 싶다면 ‘이 코스’ 따라가세요 시베리아 횡단 열차 여행에 로망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라면 한 번쯤 꿈꿔봤을 여행지, 블라디보스토크. 유럽과 아시아의 감성이 오묘하게 섞인 중앙아시아만의 독특한 분위기로 매력이 넘치는 곳이다.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의 매력이 그대로 드러나는 명소만 모았다. 블라디보스토크의 명소와 명물이 모인 광장부터 아름답고 화려한 러시아 정교회까지. 핵심 명소만 골라 알차게 즐겨보자. ​ 연해주 국립 미술관 Primorye State Art Gallery 연해주 국립 […]
  • “숨이 멎는 아름다움” 그랜드 캐니언이 다시 돌아온다 오는 15일부터 그랜드 캐니언(Grand Canyon) 전망대 노스 림(North Rim)에 차를 타고 입장할 수 있다. 쓰릴리스트(Thrillist)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국립공원관리공단(National Park Service, NPS)은 5월 15일 오전 6시부터 노스 림으로 가는 차량 통행금지 조치를 전면 해제하기로 밝혔다. 그랜드 캐니언 입구에서 45마일 (약 72㎞) 떨어진 곳에 위치한 노스 림은 매년 5월 15일부터 11월 30일까지만 차량 통행이 가능하다. […]
  • 캄보디아의 과거와 현재를 걷는 프놈펜 하루 뚜벅이 코스 ​ 프놈펜은 캄보디아 여행을 떠올렸을 때 가장 먼저 떠오르는 도시는 아니다. 세계문화유산인 ‘앙코르와트’를 보유한 시엠리아프의 이미지가 워낙 강해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프놈펜이 매력적인 이유는 캄보디아의 과거와 현재를 동시에 즐길 수 있기 때문이다. 역사와 전통이 담긴 불교 사원부터 현지인과 관광객이 즐겨 찾는 공원이나 술집 거리까지 프놈펜의 다양한 모습을 따라 가보자. 01 왓프놈 Wat Phnom 캄보디아는 국민의 90% […]
1 2 3 4 5 6 7 8 115

당신을 위한 인기글

  • 2천만 사용한 ‘이 앱’…알고보니 세무사 연결해줘 ‘황당’
  • 버닝썬에서 ‘일명 경찰총장’ 불리던 공무원…현재 송파에서 이런 직책 맡고 있다
  • 서울지하철이 팝니다 ‘시청역 7억, 건대입구역 6억…그렇다면 강남역은?’
  • 현대차 노조가 내건 화제의 ‘조건 하나’…원인은 국민연금?
  • “외국인 마저”…SK하이닉스는 ‘매수’하고, 삼성전자는 내다 판 이유
  • 김호중 소속사의 대표급 투자자…지분율 28.3%가진 연예인 있다
  • “무조건 드세요”…전문가들이 초단기적금 추천하는 이유
  • 이명박 정부가 2조 투입한 ‘광산·제련소 사업’…해외 자원개발 ‘위기’
  • ‘아이언 돔’에 99% 막힌 이란 미사일, 사실 북한 기술이라고?
  • FBI가 직접 전한 한국계 미국인 북한에 피살 경고…이유 알고보니
  • “이래서 올랐네”…대만 침공 준비하는 中 가장 먼저 준비한 ‘한 가지’
  • “이거 돈 됩니다” 한국 첫 ‘군집위성’ 발사 성공 소식에 나온 반응

추천 뉴스

  • 1
    싱가포르, 달콤한 연애 데이트 성지로 업그레이드 선포

    국내 

  • 2
    더위와 인파 모두 피할 수 있는 섬여행 추천지 3곳

    국내 

  • 3
    제천 대표 맛집 4선

    여행꿀팁 

  • 4
    [여행+네이처] 버려지는 생수병·현수막의 드라마틱한 반전 만든 호텔

    국내 

  • 5
    3주만에 1700만뷰 터진 프로미스나인 MV 촬영지 어딘지 봤더니

    국내 

지금 뜨는 뉴스

  • 1
    “이것도 먹지 말라고?” 공항에서 피해야 할 음식 5가지

    여행꿀팁 

  • 2
    “한옥마을은 식상해” MZ 여행자들이 전주 공장단지로 가는 이유

    국내 

  • 3
    여름휴가 직전에반차 쓰고 가기 좋은인천 오션뷰 카페 5

    여행꿀팁 

  • 4
    "더위 물렀거라" 여름철 호텔 보양식 3선

    국내 

  • 5
    세상에 이런 가성비가? 비행기 타면 숙소 2박 공짜로 주는 항공사 패키지

    항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