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범죄 저질러도 처벌받지 않는다는 미국의 지역

미국 아이다호주에는 이론상 범죄자에 처벌을 내릴 수 없는 ‘죽음의 영역(Zone of Death)’이 있다. 죽음의 영역은 옐로 스톤 국립공원 내에 있는 곳으로 면적은 128㎢(약 3900만 평)에 달한다. 법적으로 배심원단을 구성할 수 없어 재판 회부가 불가능한 것이다. 이론상으로 살인을 저지른 후에도 자유롭게 떠날 수 있다는 말이다.

“돌고래가 사람을?” 일본에서 일어난 충격 사건

사람과 가장 비슷한 지능을 지닌 동물하면 돌고래를 빼놓을 수 없다. 심지어 서로 이름도 부르고, 자의식까지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수족관에서 접하는 모습을 통해 사람에게 친근감이 높은 동물이기도 하다. 그런 돌고래가 사람을 공격했다는 소식에 관심이 모아진다. 일본의 후쿠이(福井) 현에서 일어난 일이다. 일본 후쿠이 신문은 야생돌고래가 수영을 즐기던 사람을 공격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전 9시경 40대 남성이 돌고래에 양팔을 물린 뒤 오후 3시경에는 10대 남성이 왼손을 물려 손가락에 …

Read more

내년부터 영국인들이 유럽 여행할 때 돈 더 내는 이유

내년부터 유럽을 여행하는 영국인들은 추가 요금을 내게 생겼다. 솅겐 지역 입국 규정을 변경하면서 새로운 입국 시스템을 도입하는 까닭이다. 솅겐 지역이란 솅겐 조약을 맺은 오스트리아 체코 프랑스 스페인 스위스 등 유럽 26개국을 말한다. 유럽연합(EU) 회원국 간 자유로운 통행을 위해 규정한 협약으로, 영국 아일랜드 크로아티아 등은 속해 있지 않다. 이에 따라 내년 11월부터 유럽을 여행하는 비솅겐 회원국 관광객들은 추가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 새로운 입국 시스템 에티아스(ETIAS)를 …

Read more

정부 실수로 생겨난 스페인의 유령 도시

스페인 서부의 마을 그라나딜라(Granadilla)는 사람이 살지 않는 유령도시다. 1950년대 스페인 정부가 집행한 강제 이주정책 때문이다. 스페인 카세레스 지방의 작은 도시 그라나딜라(Granadilla)는 천 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유서 깊은 도시다. 그라나딜라를 찾은 관광객들은 쉽게 찾아볼 수 있지만, 주민들은 찾아볼 수 없다. 1950년대 스페인의 독재자 프란시스코 프랑코(Francisco Paulino)가 가브리엘 이 갈란(Gabriel y Galán) 저수지 건설을 진행하면서 주민들을 추방한 까닭이다. 스페인 정부는 댐 …

Read more

공항이 파업한다고? 유럽 공항의 여름 파업 일정

유럽의 여러 항공사들이 파업을 선언했다. 대부분의 유럽 공항이 겪고 있는 인력난 때문에 공항 근로자들은 늘어난 근무 시간과 업무를 소화해야만 한다. 이러한 상황에서 항공업계가 파업을 예고한 것이다.

와인 마시면서 책 읽는 서점📚 서울&일산 이색 서점 모음.zip

안녕하세요 여행플러스 구독자 여러분!❤‍🔥 아직 더운데 벌써 입추🍂 라고 . . ? 발빠른 여행플러스가 서울&일산 지역의 이색 서점 투어📚를 다녀왔어요 ! 와인🍷 마시면서 여행책 읽는 서점부터 독립출판 소모임👯 열리는 서점까지! 얘두라 이번 휴가 때 서점가서 책 읽자 🫧 촬영 = 장서연 편집 = 장서연 협조 = 책크인, 독서관, 한양문고, 오후서재 *Not Sponsored – 이 영상에는 …

Read more

“로마 대신 스톡홀름” 폭염에 변화하는 유럽 여행 트렌드

기록적인 폭염이 여행 태세까지 변화시키고 있다. 뉴욕 타임스 등 외신은 세계적인 이상 기온으로 인한 여행 트렌드 변화에 대해서 보도했다. 7월은 일반적으로 여행 성수기로 꼽힌다. 반면 올 7월에는 과열로 인한 영국 공항 활주로 폐쇄, 열차 지연 및 그리스, 프랑스, 이탈리아 등 남부 유럽 지역에서 발발한 산불 발생 등 다양한 사건 사고가 끊이지 않았다. 워싱턴 세계 자원 연구소(World Resources Institute)의 기후학자 레베카 카터(Rebecca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