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에 뭘 쓴 거야”… 커닝 방지 위해 선택한 방법

0

필리핀의 한 대학교에서 학생들이 기상천외한 커닝(Cunning) 방지 모자를 착용하고 시험을 치러 화제다.

사진 – 플리커

뉴욕포스트(Nypost), BBC에 따르면 메리 조이 만다네오르티스(Mary Joy Mandane-Ortiz) 비콜 대학교 기계공학과 교수는 중간고사 시험에서 부정행위를 방지하기 위해 학생들에게 커닝 방지 모자를 착용할 것을 요청했다학생들은 계란 상자골판지 등 재활용품을 활용해 모자를 만들었고 각자 준비한 모자를 착용한 채 시험을 치렀다.

모자를 착용하고 시험을 보는 학생들의 모습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널리 퍼졌다해당 게시물은 며칠 만에 수천 개의 좋아요를 받았고 필리핀 현지 언론뿐만 아니라 세계에서도 관심을 가졌다. 누리꾼들은 재활용도 하고 부정행위도 막는 일석이조의 방법이다우리 학교도 도입했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메리 조이 교수는 “9년 전 태국의 카세삿(Kasesart) 대학교에서 시야를 가리기 위해 머리 양쪽에 A4용지를 붙이고 시험을 치른 것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고 말했다이어 코로나로 인해 비대면 시험이 계속됐는데 첫 대면 시험을 인상적으로 만들기 위한 취지도 있다고 덧붙였다.

모자를 착용하고 시험을 본 뒤 부정행위로 적발된 사람은 없었으며 학생들의 전체적인 성적도 향상했다.

메리 조이 교수는 페이스북(Facebook)에 학생 여러분대단히 감사합니다여러분들이 나를 자랑스럽게 만듭니다라는 글을 게시했다.

글=주다솔 여행+인턴기자
감수=홍지연 여행+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