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려 122억? 억 소리 나는 ‘요트계의 페라리’

0

750만 파운드, 한국 돈으로 122억원이 넘는 초호화 요트가 등장해 화제다.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이 요트는 이탈리아 로마의 ‘라짜리니 디자인 스튜디오’ (LAZZARINI DESIGN STUDIO)의 작품이다. ‘라짜리니 디자인 스튜디오’ (LAZZARINI DESIGN STUDIO)는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으로 유명한 이탈리아의 디자이너 그룹이다.

출처-lazzarini design studio 공식 홈페이지

요트는 슈퍼카 브랜드 ‘페라리’를 연상시키듯 강렬한 레드로 도색했다. 요트 뒤편에는 차고가 마련돼 있으며, 이는 테라스 데크로도 사용할 수 있다. 요트의 무게는 22t이고, 6600마력의 엔진을 탑재했다. 시간당 최대 138.9km 속도로 달릴 수 있다.

요트 1층은 3~4인용 게스트룸과 2인용 게스트룸, 널찍한 거실, 그리고 주방으로 구성한다. 요트 2층에는 조종칸과 또 다른 거실이 있다. 이는 기본 구조이고, 요트 소유주의 주문에 따라 변경할 수 있다.

출처-lazzarini design studio 공식 홈페이지

라짜리니 디자인 스튜디오 측은 “공개한 사진은 콘셉트이며, 실제로 만들기 위해서는 750만 파운드(한국 돈으로 환산하면 약 122억원)가 들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lazzarini design studio 공식 홈페이지

[맹소윤 여행+ 인턴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