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전하면서 달리는 ‘무선 충전 도로’ 내년 디트로이트에 생긴다

0

주행과 동시에 전기 연료 충전까지 가능한 ‘공공 무선 충전도로’가 미국 디트로이트에 구축될 예정이다.

출처=일렉트레온 공식 홈페이지

미국 매체 인사이더에 따르면 해당 공공도로는 1.6km 길이로 2023년까지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사업을 맡은 회사는 ‘일렉트레온 와이어리스’ Electreon Wireless (이하 일렉트레온) 라는 이스라엘 텔아비브의 스타트업이다. 해당 사업에는 미시간 주 정부 예산 약 22억 원과 일렉트레온이 유치한 투자금, 포드자동차와 디트로이트 시 재정 지원이 이루어진다. 이로써 디트로이트에 미국 최초의 공공 무선 충전 도로가 생기게 됐다.

출처= unsplash

일렉트레온은 이스라엘 텔아비브에서도 유사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전자기 유도 기술은 무선 충전 시스템의 기본 원리다. 도로 아래에 설치된 구리 코일에 전류를 흘려 자기장을 생성하고, 전기차 바닥에 설치된 무선 충전 수신 장치로 전자기를 유도해 배터리를 충전하는 방식이 쓰인다.

출처= unsplash

일렉트레온은 이에 대해 “일반 승용차부터 대형 트럭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전기차 충전을 지원하는 공공도로가 될 것”이라며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본격적으로 확장해나갈 계획”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글= 맹소윤 여행+ 인턴기자
감수= 권오균 여행+ 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