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면을 배달하는 자동차까지 만든 일본…알고 보니

0

국물 한 방울도 흘리지 않고 라면을 배달하는 자동차가 일본에 탄생했다. 진짜 자동차는 아니고 미니 자율주행차다.

출처: 닛산(nissan) 공식 홈페이지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일본 자동차 회사 닛산이 라면 배달용 미니 전기 자동차 ‘이포스(e-4ORCE) 라면 카운터’를 만들었다. 손님이 주문한 라면을 테이블 위에서 바로 앞까지 배달한다.

라면 카운터의 핵심은 e-4ORCE이다. 이는 닛산이 개발한 전기 SUV ‘아리아’에도 탑재한 신기술로, 듀얼 전기 모토와 4륜 제어 기술을 이용해 흔들림 없이 움직인다. 이동 속도가 빠른데도 앞뒤 흔들림이 거의 없도록 출발, 정지, 가속한다.

출처: 닛산(nissan) 공식 홈페이지

라면 카운터 상부는 그릇을 운반할 수 있도록 평평한 쟁반을 얹어 설계했다. 두 개의 전기모터는 각각 앞바퀴와 뒷바퀴를 제어한다. 라면 카운터의 가격과 얼마나 출시할지 생산량은 아직 모르지만 SNS에서 호응을 받고 있다. 닛산이 올린 유튜브 영상에는 “E-4ORCE 기술을 멋지게 보여준다” “필요한 줄 몰랐던 기술의 사용이다” 등의 댓글이 달렸다.

글= 지세희 여행+ 인턴 기자
검수= 장주영 여행+ 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