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만 최대 25% 할인해 주는 항공사 등장 ‘화제’

한국 승객에게만 최대 25% 할인해주는 항공사가 등장해 화제를 낳고 있다. 13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창립 25주년을 맞은 카타르항공이 한국 승객을 대상으로 최대 25% 할인한 특가 항공권을 판매한다고 밝혔다.  이번 글로벌 세일 캠페인에서는 비즈니스 클래스를 세금 및 유류할증료 포함해 왕복 최저 160만원대부터, 이코노미 클래스를 왕복 최저 56만원대부터 예약할 수 있다. 항공권 구매 외에도 좌석 선택, 수하물 무게 추가, 호텔 및 렌터카 예약 서비스 등의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특가 항공권으로는 카타르항공이 취항하는 아시아, 유럽, 중동, 미주 등 전 세계 140개 이상의 노선을 구매할 수 있으며, 항공권 일정 변경 및 취소 또한 보장한다. 해당 캠페인은 오는 18일까지 올 10월 31일까지 여행하는 모든 카타르항공 항공편에 한해 유효하며, 특가 항공권은 카타르항공 공식 사이트나 가까운 여행사를 통해 예약할 수 있다. 또한 카타르항공의 멤버십 프로그램인 프리빌리지 클럽(Privilege Club)에 프로모션코드 FLYQR22 를 사용해 신규 가입하는 회원에게는 창립 25주년을 기념해 2500 Q마일(카타르항공 마일리지)을 보너스로 즉시 적립해준다.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공식 상용 고객 우대 프로그램인 카타르항공의 프리빌리지 클럽은 최근 회원들의 지속적인 이용에 감사를 표하기 위해 회원 등급 갱신을 연장하는 정책을 실시했다. 이번 혜택은 2021년 12월에서 2022년 12월 사이에 등급 상태를 갱신하는 모든 실버, 골드, 플래티넘 회원에게 적용한다.   이밖에 프리빌리지 클럽은 최근에 제트블루(JetBlue)와 상호 간의 파트너십을 맺는 등 회원들에게 Q마일을 적립할 수 있는 더 많은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파트너십을 진행했다. 프리빌리지 클럽 회원은 이로써 카타르항공뿐만이 아니라 항공동맹체 원월드(oneworld®) 소속 항공사, 기타 제휴 항공사와 금융 및 라이프스타일 제휴사 이용 시 Q마일을 적립할 수 있다. Q마일은 항공권, 좌석 업그레이드, 수하물 추가 등 다양한 혜택에 사용할 수 있다.   장주영 여행+ 기자 매일경제 장주영 기자페이지 매일경제장주영 기자페이지 + 내일도 한 걸음 더 가겠습니다. 여행이 좋은 장주영 기자입니다. media.naver.com 겨울엔 스케이트지! 비주얼 끝판왕 아이스링크 13 – 여행플러스 매서운 바람이 불어와도 엉덩이를 붙이고 있지 못하는 동계 액티비티 ‘덕후’라면 이 겨울을 유독 기다려 왔을 테다. 세상이 하얗게

‘올해의 항공사’만 6번 수상한 카타르항공, 그 이유가?

항공업계의 오스카상으로 불리는 ‘올해의 항공사’ 선정에 6번이나 이름을 올린 항공사가 있어 관심을 끈다. 카타르항공은 글로벌 항공 전문 평가 기관 스카이트랙스(Skytrax)로부터 ‘2021 올해의 항공사’로 선정됐다. 스카이트랙스의 ‘올해의 항공사’ 상은 매년 세계 최고의 항공사에게 주어지는 상으로, 카타르항공은 2011년, 2012년, 2015년, 2017년, 2019년에 이어 6번째 영예를 안았다.  특히 올해는 ‘세계 최고 비즈니스 클래스’ ‘세계 최고 비즈니스 클래스 항공사 라운지’ ‘세계 최고 비즈니스 클래스 항공사 좌석’ ‘세계 최고 비즈니스 클래스 기내 케이터링’ 및 ‘중동 최고의 항공사’ 상 등 5개의 상을 추가로 수상하며 6관왕을 차지하며 기염을 토했다. 카타르항공의 이 같은 수상의 비결은 무엇일까. 이번 수상에 대해 카타르항공은 오랜 기간 카타르항공이 보여준 우수성이 인정받았다고 자평했다. 뿐만 아니라, 가장 어려운 시기에 많은 항공사가 비행을 줄인 가운데 카타르항공은 탄력적이고 유연한 항공 운항으로 전 세계 고객에 비행을 지속하기 위한 끊임없는 노력이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지난 1월 스카이트랙스 코로나19 안전 등급을 받은 최초의 글로벌 항공사인 점, 본거지이자 허브인 하마드 국제공항(Hamad International Airport)이 최근 8월 2021년 세계 최고의 공항으로 선정된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카타르항공은 팬데믹 기간 동안 여행자가 안심하고 여행할 수 있도록 안전과 승객 서비스 향상에 더욱 중점을 두고 운영했다. 보잉 787-9 항공기에 새로운 비즈니스 클래스 스위트 도입, 비행 간 UV 청소, 터치가 필요 없는 기내 엔터테인먼트 기술 도입 등 혁신에 대한 지속적인 추구가 반영되었으며, 업계 최고의 유연한 재예약 옵션은 그 이상을 향한 항공사의 약속을 보여줬다. 아크바르 알 바커(Akbar Al Baker) 카타르항공 그룹 최고경영자(CEO)는 “올해로 6번째 세계 최고의 항공사로 선정된 영예는 우리 항공사의 놀라운 성과이며 이 상을 준 승객들에게 우선 감사드린다”며 “항공 역사상 가장 어려운 해를 보냈는데, 이 상은 어려운 시기에 승객을 돌보기 위해 카타르항공 가족 전체가 열심히 일한 것에 대한 인정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고객이 우리를 가장 필요로 할 때 그들을 버리지 않았고 그들이 안전하게 집으로 갈 수 있도록 비행을 멈추지 않았으며, 고객과 직원 모두를 안심시키기 위해 엄격한 안전 조치를 취하는 등 혁신을 멈추지 않았다”면서 “우리의 향후 목표는 세계 최고의 공항을 통해 세계 최고의 항공사와 함께 탐험하고자 하는 글로벌 여행자들이 기꺼이 선택하는 항공사로 자리매김하는 것”이라며 “승객에 대한 우리의 끊임없는 노력은 카타르항공과 여행할 때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경험을 제공하는 것으로, 이 수상은 우리가 계속해서 이러한 권리를 얻고 있음을 인정받은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2021 스카이트랙스 어워즈는 팬데믹 이전인 2019년 9월부터 2021년 7월까지 전 세계 350개 이상의 항공사를 대상으로 여행객과 여행전문 패널이 직접 공항과 기내 시설 및 서비스에 대한 만족도를 종합적으로 평가했다.  장주영 여행+ 기자 매일경제 장주영 기자페이지 매일경제장주영 기자페이지 + 내일도 한 걸음 더 가겠습니다. 여행이 좋은 장주영 기자입니다. media.naver.com 신종 ‘호텔 피싱’ 사기 경보…“나도 당할 수 있다” – 여행플러스 늦은 여름휴가 차 나홀로 여행을 떠난 A씨. 여러 곳을 둘러본 터라 호텔 체크인 시간에 맞춰 이르게 숙소 복귀를 했다. 여느 때처럼 호텔 객실 문을 열고 들어가자마자 침대 위로 뛰어들었다. 폭신한 이불에 몸을 맡기니 긴장이 풀려&nb han.gl 2021 전 세계 항공사 순위 발표… 한국 항공사는 몇 위? – 여행플러스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에도

2021 전 세계 항공사 순위 발표… 한국 항공사는 몇 위?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에도 불구하고 대한민국 항공사들이 선전하고 있다. ‘2021년 세계 항공사 순위(World Airline Awards)’에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순위가 수직 상승했다. CNN 뉴스는 28일(현지시간) 항공사 평가 업체 스카이트랙스(SkyTrax)가 발표한 최신 항공사 순위를 보도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 항공은 각각 전체 순위 22위와 25위를 차지했다. 2019년 34등에 불과했던 대한항공은 무려 12등이나 올랐으며, 아시아나 항공도 26위에서

“목적지를 알려드릴 수 없습니다”…호주 콴타스 항공 ‘미스터리 투어’

콴타스 항공 / 사진 = 위키피디아 호주 콴타스 항공이 이달부터 5월까지 한 달에 한 번 행선지를 공개하지 않는 ‘미스터리 투어’를 선보인다고 CNN이 최근 전했다. 이달 27일 브리즈번, 4월 18일 시드니, 5월 1일 멜버른 등 이렇게 3회 출발한다.  정원은 한 번에 120명. 오전 7시 콴타스 항공 라운지에서 아침 식사를 하고, 보잉 737을 타고 2시간 정도 비행해 목적지에 도착하는 국내선 코스다. 목적지는 도착 직전까지 비밀. 다만 비행경로가 좌석 스크린에 표시된다고 한다. 도중에 명소가 있으면 상공에서 바라볼 수 있도록 저공비행도 한다. 콴타스 항공 / 사진 = unsplash 공식 사이트에는 브리즈번, 시드니, 멜버른 등 3가지 상품 중 어느 것을 골라야 하는지를 설명해 놓았다. 요금은 식비를 포함해 이코노미가 737 호주달러(약 65만 원), 비즈니스가 1,570 호주달러(138만 원)다. 티켓은 4일 판매된다고. 콴타스 항공은 지난해에도 이와 유사한 상품을 선보였는데, 티켓 발매 10분 만에 매진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콴타스 항공은 가장 안전한 항공사로도 명성이 높다 / 사진 = 픽사베이 호주 콴타스 항공은 전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항공사로도 그 명성이 높다. 항공사

탑승 거부당했다고 공항서 세 아이와 노숙한 호주 여성 ‘논란’

출처 : Unsplash   고국으로 돌아갈 수도, 공항 밖으로 나갈 수도 없게 된 주인공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터미널’ 같은 일이 발생했다.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지난 10일(현지시간) 호주의 한 여성은 코로나19로 비행이 제한되자 어린 세 자녀를 데리고 런던 히스로 공항에서 노숙하기를 택했다.  데일리메일, 인디펜던트 등의 보도에 따르면 호주 퍼스에 사는 셰리 리처드슨은 런던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