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세계뉴스 Archives - 여행플러스

#세계뉴스 (40 Posts)

  • 큰 나무 보려다 5000달러 벌금? 美 국립공원의 놀라운 결정 캘리포니아 레드우드 국립공원이 세계에서 가장 큰 나무인 하이페리온으로 관광객이 접근하는 것을 금지했다. 지난 25일 레드우드 국립공원은 하이페리온 근처로 관광객 출입을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공원 측은 하이페리온에 접근한 관광객이 잡힐 경우, 6개월 이하의 징역이나 5000달러(한화로 약 650만원)의 벌금을 부과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이페리온은 ‘높은 곳을 달리는 자’, ‘높은 곳에 있는 자’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그리스로마신화에 등장하는 ‘히페리온’이라는 신의 […]
  • 체중 많이 나간다고 놀이기구 못 타게 한 美 워터파크의 최후 미국의 한 워터파크가 손님에게 공개적인 체중 측정을 강요해 논란이다. 손님 측은 사전에 체중제한이 있다는 사실을 고지하지 않았다고 반발했으나, 워터파크 대변인은 안전 표지판에 설명이 적혀있다고 반박했다. 사람들 앞에서 체중을 잰 손님은 결국 과체중이란 이유로 탑승을 거부당했다.  사진=언스플래쉬 지난 13일(현지시각) 미국 세인트루이스 지역 방송국 KMOV는 워터파크에서 체중 때문에 곤란을 겪은 가족의 사연을 전했다. 10대 딸과 부부로 구성된 이들 가족은 […]
  • 131일간 만리장성 달린 두 형제 대체 무슨 사연      중국 만리장성을 따라 131일 만에 3262㎞를 달린 형제의 사연이 화제다. 이야기의 주인공은 지미 린지(Jimmy Lindesay)와 토미 린지(Tommy Lindesay) 형제다.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SCMP)에 따르면 형제의 아버지 윌리암 린지(William Lindesay)가 35년 전에 외국인 최초로 만리장성을 완주한 바 있다. 당시 윌리암 린지는 외부의 원조 없이 오로지 현지 주민들의 도움으로 여정을 마쳤다. 그때는 휴대폰도 없었고 간단한 […]
  • 일본이 뽑은 ‘올해의 음식’ 1위는 일본이 뽑은 ‘올해의 음식’ 1위에 냉동식품이 선정됐다. 지난 8일 CNN에 따르면 일본 식품 정보기업 구루나비종합연구소(GRI)는 매년 그해를 상징하는 ‘올해의 한 접시’를 선정한다. 냉동식품 외에 선정된 식품은 유산균음료⸱중화 요리 등이다. 구루나비연구소는 “올해의 음식으로 냉동식품이 선정된 이유는 냉동식품이 일본 국민 식습관에 영향을 주었기 때문”이라면서 “냉동식품은 향후 일본 식문화에 더욱 중요한 존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총무성의 가계조사에 […]
  • 키 65.24㎝, ‘세상에서 가장 작은 사람’으로 기네스북에 오른 남성 이란 출신 남성 아프신 에스마일 가데르자데(Afshin Esmaeil Ghaderzadeh)가 ‘세상에서 가장 작은 사람’으로 기네스북에 올랐다. 그의 키는 65.24㎝이다. 지난 15일 데일리메일(dailymail)은 세계 최단신 기록을 세운 아프신을 소개했다. 왜소증을 앓고 있는 아프신의 현재 몸무게는 6.5㎏이다. 20년간 지속적인 치료를 받아야 했던 아프신은 정규 교육을 받지 못했다. 또한 혼자서 공부도 할 수 없었기 때문에 문맹이다. 아프신이 세상과 소통할 수 […]
  • 교황 못 만난다고?…바티칸 고대 유물 부순 美 관광객 바티칸에서 교황과 만나게 해달라는 요청을 거절당한 관광객이 고대 유물을 훼손해 논란이 일고 있다. CNN 등 외신은 한 미국인 관광객이 바티칸 박물관 내 키아라몬티 박물관에서 고대 로마 조각상을 산산조각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그는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고 싶다고 요청한 뒤 이를 거절당하자, 전시돼있던 로마 흉상 하나를 바닥에 내던졌다. 그는 도망치던 중 다른 흉상 한 점을 더 쓰러뜨렸다. […]
  • 추가 요금 300원 때문에 22년 간 재판해 승소한 남성 한 인도 남성이 약 22년 만에 기차 승차권과 관련한 소송에서 승리했다. 인도의 변호사 퉁나스 차투르베디(66)는 23년 전 철도 회사와 직원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그가 구입한 기차표에 부당한 추가 요금이 부과됐기 때문이다. 차투르베디는 1999년 마투라(Mathura)에서 모라다바드(Moradabad)로 여행 중이었다. 이동을 위해 기차역에서 35루피(한화로 약 582원)짜리 기차표 두 장을 산 그는 직원에게 20루피(한화로 약 332원)의 추가 요금을 청구 […]
  • 세계 최초 휴대전화 없는 관광지 만들겠다는 이곳 핀란드에 있는 울코 타미오(Ulko-Tammio)섬이 세계 최초로 휴대전화 없는 관광지에 도전한다. CNN 등 외신은 울코 타미오에서 시행하는 휴대전화 프리존(Phone Free Zone) 캠페인에 대해 보도했다. 울코 타미오는 핀란드 남부의 항구 도시 하미나(Hamina) 연안에 위치하고 있다. 핀란드 국립공원에 속한 섬 100개의 섬 중 하나이며 희귀종 조류와 식물의 서식지로 알려져 있다. 또한 오염되지 않은 자연 그대로의 아름다움과 하이킹을 즐길 […]
  • 성당 안에서 알몸 촬영하다 걸린 여성의 기막힌 해명 들어보니... 옷을 발가벗는 행위는 목욕탕 정도가 적당한 공간이다. 하지만 대중의 눈이 있는 곳, 더구나 신성한 성당에서 알몸으로 있다면 그 상황은 어떨까. 최근 이탈리아의 아말피 대성당에 한 여성이 알몸으로 사진을 찍어 논란이 일고 있다. 이탈리아 경찰에 따르면 남성 사진작가, 여성 모델, 여성 조수 등 3명의 영국인으로 구성한 촬영팀은 지난 17일 아침 7시 30분경 아말피 대성당을 찾았다. 여성 […]
  • 비행 중 벌어진 아찔한 사고... 9㎞ 상공에서 조종사 기절해 비상착륙 영국에서 비행기 조종사가 기절해 비상착륙하는 사건이 발생해 화제다. 영국 지역 매체 버밍엄 라이브(Birmingham Live)는 지난 23일(현지시간) 영국 저비용 항공사 제트투(Jet2) 소속 조종사가 여객기를 몰던 중 기절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9㎞ 상공을 날고 있던 비행기는 결국 부조종사의 인계를 받아 비상착륙했다. 문제의 여객기는 영국 버밍엄 공항에서 출발해 터키 안탈리아에 도착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예상치 못한 사고로 그리스 테살로니카에 […]
  • 오타루 ‘항구’를 ‘방귀’로... 30년 동안 방치된 日 표지판 오타 일본 홋카이도 인기 명소 ‘오타루 항구(Otaru port)’를‘오타루 방귀(Otaru poot)’로 잘못 표기한 표지판이 화제다. 30년 이상 오타가 방치됐다는 사실이 알려진 뒤 일본SNS에서는‘오타루 방귀’가 유행어가 되기도 했다. 아사히 신문 등 일본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 도로 표지판은 1992년 도로 확장 공사 당시 설치됐다. 올해 10월경, 한 시민이 영문 오류를 발견했다. 올바른 표기로 수정된 표지판은 지난 7일부터 재설치됐다. 이러한 해프닝을 계기로 오타루시는 관내의 표기를 모두 확인했지만, 추가로 오타루 항구를 잘못 표기한 […]
  • ‘지옥 같은 하룻밤’ 계단과 복도 끝에 박쥐가 가득?…무슨 일이 박쥐 / 사진=플리커 숙박 공유업체 에어비앤비를 통해 방을 빌린 한 투숙객들이 숙소 내부에 있던 박쥐 때문에 최악의 하룻밤을 보냈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외신 인사이더에 따르면, 미국 미시건주를 찾은 이 투숙객들은 지난 7월 고등학교 동창회 50주년을 맞아 에어비앤비 숙소를 예약했다. 머문 지 며칠이 지난 어느 날 밤 다락방에서 복도로 쏟아져 나오는 박쥐 무리를 만났다. 집을 빠져나가려 했지만, […]
  • 태평양 망망대해 가로질러 노를 젓던 호주 남성의 최후 톰 로빈슨 / 사진=톰 로빈슨 공식인스타그램 노를 저어 태평양 횡단을 꿈꾸던 호주 남성이 난파됐다가 무사히 구조됐다.   9News 등 호주 언론에 따르면, 24세 톰 로빈슨(Tom Robinson)이 최연소로 보트를 타고 태평양 횡단을 도전했다. 그런데 여행의 마지막 구간에서 보트가 전복돼 표류하다가 유람선에 의해 구조됐다.   로빈슨은 2021년에 그의 배를 직접 만들었다. 14살부터 꿈꿔온 최연소로 노를 저어 태평양을 […]
  • 태평양 망망대해 가로질러 노를 젓던 호주 남성의 최후 노를 저어 태평양 횡단을 꿈꾸던 호주 남성이 난파됐다가 무사히 구조됐다. 9News 등 호주 언론에 따르면, 24세 톰 로빈슨(Tom Robinson)이 최연소로 보트를 타고 태평양 횡단을 도전했다. 그런데 여행의 마지막 구간에서 보트가 전복돼 표류하다가 유람선에 의해 구조됐다. 로빈슨은 2021년에 그의 배를 직접 만들었다. 14살부터 꿈꿔온 최연소로 노를 저어 태평양을 가로지른다는 그의 꿈을 향한 첫걸음이었다. 로빈슨은 작년 7월 페루에서 출발해서 올해 12월 오스트레일리아 케언스로 도착하는 여정을 […]
  • ‘7600명 탑승 가능’ 전 세계서 가장 큰 크루즈 완공 임박 세상에서 가장 길고 거대한 크루즈가 완공을 앞두고 있다.   영국 매체 더 선(The Sun)은 크루즈 회사 로얄 캐리비안(Royal Caribbean)의 선박 아이콘 오브 더 시스(Icon Of The Seas)에 대해 보도했다.   사진=아이콘 오브 더 시스 페이스북 기사에 따르면 6년 만에 완공을 앞둔 아이콘 오브 더 시스는 내년 1월 미국 마이애미(Miami)에서 출항할 예정이다. 아이콘 오브 더 시스는 […]
  • 활주로 없이 뜬다…3년 뒤 만날 수 있는 신개념 비행선 이르면 2026년부터 새로운 비행선이 도입된다.   더 선(The Sun), MSN 등 외신은 하이브리드 비행선 ‘에어랜더 10(Airlander 10)’에 대해 보도했다.   사진=HAV 홈페이지 에어랜더 10은 일반적인 비행기와 다소 차이가 있다. 우선 활주로가 따로 필요 없다. 헬리콥터처럼 수직 이륙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또한 일반 항공기에 비해 승객 당 탄소 배출량이 90% 더 적어 친환경적인 교통수단으로 꼽힌다. 10년 뒤에는 […]
  • ‘사람이 그린 게 아니다’ 세계 최초 인공지능 미술관 살펴보니 세계 최초 인공지능(AI) 미술관이 네덜란드의 수도 암스테르담에서 문을 열었다.   타임 아웃(Time Out), 유로뉴스(Euronews) 등 외신은 지난 3월 18일 개장한 ‘데드 앤드 AI 갤러리(Dead End AI Gallery)’에 대해 보도했다. 인공지능이 그린 그림/사진=데드 앤드 AI 갤러리 인스타그램 기사에 따르면 데드 앤드 AI 갤러리는 인공지능이 그린 그림만 전시한다. 갤러리 소유자 콘스탄트 브링크맨(Constant Brinkman)은 “인공지능이 만든 작품을 실제로 […]
  • 강 전체가 온통 초록색···시카고에서 무슨 일이 시카고의 중심부를 가로지르는 시카고 강(Chicago River)이 초록색으로 변해 화제다. 영국 매체 데일리스타(DailyStar)는 시카고에서 열린 축제에 대해 보도했다. 기사에 따르면 매년 3월 17일은 ‘성 패트릭의 날(St Patrick’s Day)’이다. 패트릭은 아일랜드에 기독교를 전파한 영국인 성직자를 가리킨다. 아일랜드 본토 인구가 약 500만인데 반해 미국 거주 아일랜드계 미국인은 약 3000만 명으로 6배에 달한다. 그래서 아일랜드의 최대 국경일임에도 불구하고 미국서도 큰 축제로 자리 잡았다. 종교 행사지만 도시 전체에 축제 분위기가 가득하다. 이날이 […]
  • ‘어디가 생존율 가장 높을까’ 무모한 실험의 정체는 비행기 추락 시 좌석별 생존율을 알아내기 위해 진행한 실험이 최근 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영국 매체 래드바이블(LADbible)은 다소 무모하게 보이는 비행기 추락 실험에 대해 보도했다. 기사에 따르면2012년 4월 27일, 170명이 탑승할 수 있는보잉(Boeing) 727기가 시속 225㎞의 속도로 멕시코 사막 한가운데추락했다. 단순한 사고가 아니라 생존율이 가장 높은 좌석을 알아내기 위해 의도적으로 비행기를 추락시킨 것이다. 실시간으로 실험 결과를 분석하기 위해 항공 분야 전문가와 과학자 그리고 […]
  • 호텔만 가면 침대 밑에 물병 던지는 승무원... 왜 승무원이 혹시 모를 침입자 수색을 위해 호텔 침대 밑에 물병을 던진다고 알려져 화제다. 영국 매체 더 미러(The Mirror)는 승무원이 직접 검증해 호텔에서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꿀팁들에 대해 보도했다. 네덜란드 항공사 KLM의 베테랑 승무원 에스더(Esther)는 어린 시절 침대 밑에 드리운 그림자에 공포심을 느끼는 사람들에게 물병을 침대 밑으로 던져보라고 조언했다. 물병이 굴러서 침대 반대편으로 다시 나온다면 안심하고 […]
1 2

당신을 위한 인기글

  • 현대차 무공해 전기버스… 日 세계자연유산 달린다
  • “트럼프 리스크 대비”… 韓 車업계, TF 꾸리며 ‘촉각’
  • ‘샴페인 풀’ 간직한 신비의 섬… 호주에서 떠오른 이곳
  • “뉴욕 여행 앞뒀다면 주목” 올여름 뉴욕서 18개의 무료 콘서트 열린다
  • HOW TO SLEEP BETTER
  • 반짝이는 샤넬 코코 크러쉬 컬렉션으로 가득한 파티장에서
  • 베니스 여행 더 비싸진다… 도시 입장료 2배 인상 논의
  • “7조 7200억?!” 대한민국 여성 주식부자 1위, 이재용 어머니가 타는 최고급 세단 정체는?

추천 뉴스

  • 1
    갓성비 끝판왕, 만추의 정취 가득한 정선 촌캉스 숙소 모음

    국내 

  • 2
    연말 명소, 밤하늘에 진심인 강원도 별멍 스테이 3 [정선 웰니스 시리즈 4-7]

    국내 

  • 3
    가야할 때를, 그리고 머물러야 할 순간을 아는 '5곳'

    국내 

  • 4
    제주에 단 8곳, ‘그린키' 인증 받은 친환경 숙소 어디인가 봤더니

    국내 

  • 5
    회장님도 두바이 국왕도 반했다... 서울 도심 속 숨은 웰니스 스폿 2

    국내 

지금 뜨는 뉴스

  • 1
    올해 새로 생긴 교토 신규 호텔 3

    여행꿀팁 

  • 2
    행정수도? 정원수도라 불러다오! 푸른 생기 가득한 세종시의 매력

    국내 

  • 3
    동강뷰세권, 민박이 호텔보다 좋았던 진짜 이유 [정선 웰니스 시리즈 3-7]

    국내 

  • 4
    일하면서 여행하는 ‘워케이션’ 직장인 몰리는 제주 동쪽 마을, 직접 찾아가봤더니

    국내 

  • 5
    ‘응답하라 서울 100년’ 돈의문 박물관마을로 떠나는 온 가족 시간 여행

    국내 

뷰어스 입점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