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2022년에 가능하다고?’ MVRDV가 설계한 독특한 건축물

언뜻 보기에 테트리스처럼 블록을 마음대로 쌓아놓은 것 같기도 한 이 건물. 몽상을 현실에 독창적으로 구현해 ‘건물 혁신 그룹’이라고도 불리는 MVRDV가 설계한 건축물이다.   Daily Mail은 네덜란드 건축 회사 MVRDV가 설계한 ‘밸리(Valley)’가 2022년 개장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밸리(Valley)’는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지우다스(Zuidas) 비즈니스 지구에 위치하며 면적은 7만5000 ㎥이다. 출처: MVRDV 공식 홈페이지 밸리는

안내 방송 음소거 ‘고요한 공항’, 이게 무슨 일?

코로나 이전 북적거리는 공항 풍경을 상상해보자. 실시간 비행기 스케줄 알림으로 번쩍거리는 거대한 전광판, “마지막 탑승자를 찾습니다” 울려 퍼지는 안내 방송, 수색을 위해 길게 늘어선 줄과 웅성거리는 사람들 소리에 ‘아차’ 하면 정신줄 놓게 돼버리는 세상에서 가장 복잡한 곳 공항. 이중 뭐 하나라도 빠지면 어색할 것만 같은 공항 풍경에 점차 지워지는 것이

암스테르담 활주로에서 돼지들을 기르는 이유?! 알고 보니…

출처 – ThaiBahtBag Twitter, 3QuotesAu Twitter 돼지를 이용하여 새들을 내쫓는 이색 실험이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스히폴 국제공항에서 진행 중이다. 네덜란드 스히폴 공항이 활주로 사이에 돼지 농장을 만들었다. 총면적은 2헥타르이며 돼지 19마리를 기르고 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출처 – FlightRadar24 Twitter 6주간 진행되는 실험에서 과연 돼지가 활주로 거위들을 내쫓을 수

위드 코로나 얼마나 됐다고… 네덜란드, 강력한 거리두기 실시

네덜란드가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시한다. 코로나바이러스 오미크론 변이 집단감염에 따른 조치다.   네덜란드 보건 당국이 지난 26일 새 거리두기 방안을 발표했다. 앞으로 식당, 술집, 극장은 오후 5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 영업이 제한된다. 또한 다른 사람들과 1.5m 거리를 유지해야 한다. 출처 – Flickr 이번 방안은 유럽 내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따른

[이런 여행] 네덜란드 국립 미술관이 전하는 식민지시대 노예 10명의 이야기…그것은 과거가 아니라 현재도 계속된다

이 기구는 개 목걸이가 아니라 흑인 목에 거는 족쇄였다. / 네덜란드 국립 미술관 오늘 ‘이런 여행’은 내셔널 지오그래픽을 보다가 떠나게 됐다. 암스테르담에 있는 네덜란드 국립 미술관(Rijkmuseum)이다. 이제는 아웃도어 브랜드로 더 유명한 것 같은 잡지를 둘러보다 섬세한 문양이 새겨져 있는 놋쇠 목걸이 사진을 목격했다. 미술관은 17세기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이 목걸이를

그림 하나 보겠다고 떠나는 여행

​ 어느 곳을 여행할 때 ’이것만은 꼭‘이라는 단서가 붙기도 합니다. 예를 들어 특정 장소에서 필수로 봐야 하는 것이 ’파리에 가면 에펠탑, 뉴욕에선 타임스퀘어‘처럼 랜드마크가 되는 경우도 있지만 누군가에겐 그림 하나 작품 한점이 될 수도 있죠. [출처=반고흐 미술관] ​ ​ 저에겐 암스테르담이 그랬는데요. 감수성 예민하던 사춘기 시절부터 저에겐 유럽여행 버킷리스트가 있었습니다.

[랜선여행] 눈이 부시네 전 세계 색감 맛집 명소 27

색깔이 가진 힘은 오묘하다. 보고만 있어도 마음이 차분해지는 뉴트럴톤 색깔이 있는가 하면 통통 튀는 에너지를 발산하는 쨍한 원색들도 있다. 기분전환을 위해 벽지 색깔을 바꾼다든가 계절에 따라 다른 색깔로 인테리어에 포인트를 주기도 한다. 매년 팬톤 올해의 컬러가 발표될 때마다 온갖 유통업체에서 마케팅 수단으로 사용하는 데에는 다 이유가 있을 것이다. 여행지도 마찬가지다.

코로나판 ‘로미오와 줄리엣’들의 성지로 떠오르고 있다는 이 나라

출처 : Unsplash   아드리아 해안선과 풍부한 유적지를 자랑하는 크로아티아는 유럽의 관광 강국으로 자리 잡았다. 그러나 최근, 크로아티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여행 금지가 내려져 생이별한 전 세계 연인들의 재회 성지로 새롭게 거듭나고 있다. 출처 : WP   미국 워싱턴포스트(WP)는 9일(현지시간) 크로아티아 수도 자그레바에서 ‘서로를 만나려는 6개월간의 악몽 끝에’ 재회한 이스라엘인

암스테르담 관광지 괴롭히던 노상 방뇨, 해결책은 ‘대형 ○○’?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주요 관광지에 등장한 ‘대형 화분’이 시민들의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CNN은 지난 21일(현지 시간) 암스테르담의 고질적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도입된 특이한 ‘발명품’에 대해 보도했다. 출처 : 인스타그램(@Greenpee.nl)   네덜란드 발명가 리처드 브리스가 만든 이 발명품은 언뜻 보기에 꼭대기에서 식물이 싹을 틔우는 평범한 화분 같은 생김새다. 그런데 제품

잿더미가 된 도시에 건축이 꽃처럼 피어났다|네덜란드 로테르담 여행

잿더미가 된 도시에 건축이 꽃처럼 피어났다 네덜란드 로테르담 건축 여행 전쟁은 모든 것을 처음부터 없었던 것처럼 만들어 놓았다. 세계 2차대전 중이던 1940년 5월, 나치 독일은 네덜란드 로테르담에 무차별적인 폭격을 퍼부었다. 얼마나 많은 사람이 죽었는지 정확히 파악할 수 없을 정도로 피해가 컸다. 당시 세계 최대 항구도시로 번성했던 로테르담은 하루아침에 잿더미가 되어버렸다.

500만원이나 내고 유럽 서점가는 여행에 사람들이 몰리는 이유

셰프와 함께, 베스트셀러 작가와 함께, 유명 개그우먼과 함께, 유튜버와 함께 그리고 SNS 인플루언서와 함께… EPL 직관하러, 미슐랭 레스토랑만 찾아서, 클래식 공연과 오페라를 보러… ​ ​ 바야흐로 테마여행의 시대다. 테마도, 여행을 주도하는 인물들도 다양하다. 3~4년 전쯤 일게다. ‘OOO과 함께 가는~’ 식의 테마여행상품이 대형 여행사를 중심으로 한 두 개 생겨날 때 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