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위하여… 이케아에 주차장을 없앴더니 생긴 일

0

오스트리아 빈에 있는 이케아 매장이 특이한 디자인으로 주목받고 있다.

출처= 크베어크라프트 아키텍텐 공식 홈페이지

이탈리아의 디자인붐은 오스트리아 빈에 있는 이케아 매장에 대해 소개했다. 새 이케아 매장은 빈을 거점으로 하는 크베어크라프트 아키텍텐(Quercraft Architekten)’이 설계를 맡았다.

출처= 크베어크라프트 아키텍텐 공식 홈페이지

이 매장의 가장 큰 특징은 친환경적 설계다. 이케아는 초기 설계 단계에서 건축가들에게 우리는 좋은 이웃이 되고 싶다(We want to be a good neighbour)’고 밝혔다. 이에 맞춰 설계도 도시 환경을 우선적으로 고려했다.

출처= 크베어크라프트 아키텍텐 공식 홈페이지

건물 외관은 거대한 선반을 형상화한 것으로 가구 전문점 이케아를 상징한다. 조립식 철근콘크리트 기둥을 이용해 외관에 직사각형 야외 테라스와 내부 공간을 만들었다. 테라스에 있는 160그루의 나무는 자연 냉각 및 가습 효과가 있어 에어컨이 없어도 건물 안과 밖을 시원하게 만든다. 덕분에 테라스 카페에서는 시원하게 커피를 즐길 수 있다.

출처= 크베어크라프트 아키텍텐 공식 홈페이지

매장 운영도 환경을 고려했다. 이 매장은 주차장을 운영하지 않는다. 오스트리아 철도 및 지하철역인 베스트반호프(Westbahnhof)역 바로 옆에 있어 대중교통을 통해 매장에 방문할 것을 권장한다. 또한, 가구 배달도 전기 트럭과 화물 자전거를 사용해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인다. 이 덕분에 점포 개장 후 연간 35만 대에 달하는 차량 이동을 줄였다.

출처= 크베어크라프트 아키텍텐 공식 홈페이지

매장과 함께 숙박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옥상 아래 6~7층은 조 앤 조 빈(JO&JOE Wien)’이라는 호스텔 체인이 있다. 이곳은 푸른 나무와 스트리트 아트가 있는 놀이터를 주제로 매일 루프탑에서 칵테일과 슈니첼을 곁들이며 디제잉 파티를 즐길 수 있다. 평상시 옥상은 누구에게나 개방돼 있어 도심 속에서 휴식을 취할 수 있다.

글= 서주훈 여행+ 인턴 기자
감수= 홍지연 여행+ 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