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캐나다가 왜 ‘설국’의 대명사라 불리는지 알게 해주는 4곳

최지연 에디터 조회수  

강렬한 단풍을 보유한 나라답게 캐나다는 ‘가을의 나라’란 인식이 강합니다.
하지만 은빛 설국이 펼쳐지는 겨울도 캐나다를 빛나게 합니다.

캐나다는 ‘스키 왕국’이라 불러도 손색없을 만큼 전역에 걸쳐 최상급 스키 리조트를 보유하고 있는데요. 가히 ‘설국의 대명사’라 부를만 합니다.
전 세계 스키어와 보더를 유혹하는 캐나다 최고의 스키 리조트 4곳을 소개합니다.

브리티시컬럼비아 주는 스키 마니아들을 위한 여행지라 불러도 어색하지 않다. 일주일 내내 머무르더라도 모든 리조트를 방문하기 어려울 정도로 많은 스키 리조트가 있으니 말이다. 특히 북미에서 가장 큰 스키 리조트인 ‘휘슬러 블랙콤(Whistler Blackcomb)’이 대표적이다.

휘슬러 블랙콤 리조트는 초보자부터 최상급 스키어까지 모두 아우르는 다채로운 코스와 200개 이상의 슬로프, 16개의 알파인 볼을 마련한 세계적인 수준을 자랑한다.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 개최지 가운데 하나로, 스키 시즌에는 밴쿠버국제공항 셔틀을 운행한다.

스키를 즐긴 후에는 스파로 피로를 풀거나 집라인, 스노모빌 투어 등 또 다른 액티비티 활동에 나설 수 있다. 고급 호텔과 레스토랑, 상점가들이 즐비한 휘슬러 빌리지 투어까지 한 순간도 지루할 틈이 없다.

레벨스톡 마운틴 리조트(Revelstoke Mountain Resort)는 브리티시컬럼비아 주에 최근 문을 열었다. 북미에서 가장 긴 수직 하강 코스로 유명하다. 눈이 두껍게 쌓인 가파른 언덕을 질주해 가는 스릴이 장난이 아니다. 

모험을 즐기는 스키어를 위한 ‘헬리 스키’도 준비돼 있다. 헬리콥터를 타고 높은 산악지대에 올라 만년설이 쌓인 미지의 세계를 활강해 내려오는 짜릿한 기분은 활주해 본 사람만이 느낄 수 있는 특권이다. 전문 가이드와 스키어가 한 그룹으로 움직인다. 며칠씩 산을 옮겨 다니며 수직 하강을 체험하고, 그룹 패키지나 개인 맞춤형 투어로 진행한다.

알버타 주 밴프 국립공원에 위치한 선샤인 빌리지(Sunshine Village)는 화창한 날의 눈부신 설원과 그 너머에 펼쳐진 로키 산맥의 장엄한 경관을 선사한다. 리프트를 타고 고지대에 오르면 최대 7m 두께의 눈이 쌓인 활주로를 날듯이 미끄러져 내려올 수 있다. 

대부분 중급 스키어들에게 적합한 코스로 이뤄져 있다. 고트 아이 마운틴(Goat’s Eye Mountain)은 굴곡진 언덕이 있어 ‘스키 좀 탄다’는 이들의 도전 욕구를 자극한다. 선샤인 빌리지 리조트에서 밴프 시내까지는 약 20분 정도 걸린다. 활주를 마친 뒤 식사와 쇼핑, 스파를 즐기며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기 좋다.

퀘벡 주에 위치한 몽트랑블랑(Mont Tremblant) 리조트는 ‘북미의 알프스’라는 별명을 가진 아기자기한 리조트 마을이다. 트랑블랑 호수 기슭에 자리 잡고 있는 리조트는 사계절 액티비티를 제공한다. 특히 겨울 시즌이 되면 캐나다 동부 지역에서 최고의 스키 리조트로 변신한다.

로렌시안(Laurentides)에서 가장 높은 지대에 위치해 뛰어난 경관도 자랑한다. 총거리가 약 82km에 달하는 100여 개의 스키 트레일은 스키 입문자부터 전문가까지 모든 수준의 스키어들을 수용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프랑스 분위기가 물씬 느껴지는 산속 마을에서의 휴식과 캐나다의 겨울을 동시에 만끽하기 좋다.

※ 자료 및 사진 = 캐나다 관광청, 각 리조트 홈페이지
글 = 장주영 여행+ 기자


최지연 에디터
tplus@viewus.com

댓글0

300

댓글0

[Tip] 랭킹 뉴스

  • [여책저책] “꿈꾸던 일이지만 행복하지 않았어요”…기자가 퇴사 후 택한 길은
  • 교토서 가야 할 현지인이 애정하는 카페 5곳
  • 푸꾸옥 선셋타운에서 놓치면 안 될 즐길 거리 2가지
  • [여책저책] “항공권이 가장 저렴한 때는”…알고 떠나면 더 좋은 여행 꿀팁
  • “두 손을 가볍게”…현금 없이 홍콩을 여행하는 법
  • 美 패션잡지 보그가 뽑은 2024 기대되는 호텔 1편. 아시아 & 유럽

최신 뉴스

  • [여책저책] “꿈꾸던 일이지만 행복하지 않았어요”…기자가 퇴사 후 택한 길은
  • 태국, 외국인 관광객 대상 의료비 ‘최대 3700만원’ 지급한다
  • 카펠라, 타이베이에 8번째 호텔 올겨울 개장
  • 하늘 나는 택시가 현실로… 비행 택시 운행 시작하는 ‘이 나라’
  • 관광세 추진하는 하와이… 1인당 ‘3만4000원’ 내야한다?
  • 파업으로 내부 관람 중단했던 에펠탑… 25일부터 관람 재개

금주 BEST 인기글

  • “바다 아니죠” 진짜 강릉 여행할 줄 아는 사람들이 간다는 숲 여행지 5곳
  • 뉴욕에서 조금만 이동하면 볼 수 있다는 ‘대자연’ 여행지 TOP 5
  • “다들 꺼리는 음식이었는데…. 지금은 유명식당에서도 인기 요리되었죠”
  • 일본의 레전드 작품, 마침내 한국 온다.. 역대급 소식
  • 최근 전 세계 팬들 통곡할 소식 전한 국보급 미모의 배우
  • 사랑하는 남편 있지만 첫사랑 만난 그녀, 결국…
  • 과거 日열도 뒤집어놓았던 국민첫사랑 배우의 근황
  • 국민아이돌의 최근 근황… 팬들 통곡할 소식 전했다
  • 韓유명감독 딸이지만.. 도움없이 세계1등 한 인물의 정체
  • 일본보다 한달 일찍 국내 개봉하는 세계적인 대작, 알고 보니..
  • 해맑은 모습 전했는데.. 최근 안타까운 근황의 배우
  • 카리나 남자친구가 최근 만난 SNS 여신은 누구?

지금 뜨는 뉴스

  • 1
    '멸종 위기 코끼리가 왜…' 태국 헤리티지 호텔 5

    해외 

  • 2
    [MZ 여행 에세이] 서울 MZ 기자가 허리띠 졸라매며 이름 모를 저수지와 정자 찾아나선 까닭

    국내 

  • 3
    홍콩에서 꼭 방문해야 할 카페 추천! ☕️🍦

    Video 

  • 4
    “자기야 고마워” 낭만 별자리 칵테일 선보이는 소피텔 앰배서더 서울

    국내 

  • 5
    “한국 시장 점유율 높이겠다”…호텔스닷컴, 국내 여행객 위한 신기능 공개

    국내 

[Tip] 랭킹 뉴스

  • [여책저책] “꿈꾸던 일이지만 행복하지 않았어요”…기자가 퇴사 후 택한 길은
  • 교토서 가야 할 현지인이 애정하는 카페 5곳
  • 푸꾸옥 선셋타운에서 놓치면 안 될 즐길 거리 2가지
  • [여책저책] “항공권이 가장 저렴한 때는”…알고 떠나면 더 좋은 여행 꿀팁
  • “두 손을 가볍게”…현금 없이 홍콩을 여행하는 법
  • 美 패션잡지 보그가 뽑은 2024 기대되는 호텔 1편. 아시아 & 유럽

함께 볼만한 뉴스

  • 1
    “자기야 고마워” 낭만 별자리 칵테일 선보이는 소피텔 앰배서더 서울

    여행플러스

  • 2
    “한국 시장 점유율 높이겠다”…호텔스닷컴, 국내 여행객 위한 신기능 공개

    여행플러스

  • 3
    동남아여행 필리핀섬 보홀리조트 알로나큐 아침식사

    뷰어스 여행뉴스

  • 4
    원동매화축제 양산매화마을 가볼만한곳 매화개화시기 실시간

    뷰어스 여행뉴스

  • 5
    제주도 혼자여행 제주 사라봉 제주도 오름 추천

    뷰어스 여행뉴스

금주BEST인기글

  • “바다 아니죠” 진짜 강릉 여행할 줄 아는 사람들이 간다는 숲 여행지 5곳
  • 뉴욕에서 조금만 이동하면 볼 수 있다는 ‘대자연’ 여행지 TOP 5
  • “다들 꺼리는 음식이었는데…. 지금은 유명식당에서도 인기 요리되었죠”
  • 일본의 레전드 작품, 마침내 한국 온다.. 역대급 소식
  • 최근 전 세계 팬들 통곡할 소식 전한 국보급 미모의 배우
  • 사랑하는 남편 있지만 첫사랑 만난 그녀, 결국…
  • 과거 日열도 뒤집어놓았던 국민첫사랑 배우의 근황
  • 국민아이돌의 최근 근황… 팬들 통곡할 소식 전했다
  • 韓유명감독 딸이지만.. 도움없이 세계1등 한 인물의 정체
  • 일본보다 한달 일찍 국내 개봉하는 세계적인 대작, 알고 보니..
  • 해맑은 모습 전했는데.. 최근 안타까운 근황의 배우
  • 카리나 남자친구가 최근 만난 SNS 여신은 누구?

지금 뜨는 뉴스

  • 1
    '멸종 위기 코끼리가 왜…' 태국 헤리티지 호텔 5

    해외 

  • 2
    [MZ 여행 에세이] 서울 MZ 기자가 허리띠 졸라매며 이름 모를 저수지와 정자 찾아나선 까닭

    국내 

  • 3
    홍콩에서 꼭 방문해야 할 카페 추천! ☕️🍦

    Video 

  • 4
    “자기야 고마워” 낭만 별자리 칵테일 선보이는 소피텔 앰배서더 서울

    국내 

  • 5
    “한국 시장 점유율 높이겠다”…호텔스닷컴, 국내 여행객 위한 신기능 공개

    국내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