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장 푸는 홍콩, 다시 시작되는 여행 시대

엄격한 방역 규제를 유지해 온 홍콩이 빗장을 풀었다. 고강도 방역 규제를 적용해 온 지 약 900일 만이다.   홍콩 정부는 23일(현지시간)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해외여행자에 대한 공식 검역을 종료한다고 밝혔다. CNN 등 외신에 따르면, 홍콩은 해외 입국자를 대상으로 시행하던 3일 의무 격리를 철폐하고 입국 전 PCR 검사 규정을 완화하는 등 대대적인 방역 규제 완화에 나선다. 해당 조치는 26일부터 적용된다. 강경 대처를 이어온 홍콩으로서는 파격적인 행보지만, 완전히 완화된 것은 …

Read more

“남미까지 갈 필요 없다” 일본에서 만나는 우유니 사막

일본 치치부가하마(父母ヶ浜) 해변이 우유니 소금 사막의 뒤를 잇는 반영 사진 명소로 떠올랐다. 치치부가하마 해변은 일본 시코쿠(四国) 섬 카가와(香川) 현에 위치한 해변이다.약 1㎞ 길이로 펼쳐진 모래사장과 그 뒤로 자리 잡은 섬들이 천혜의 자연경관을 연출한다. 아름다운 경관 외에도 해변이 주목받는 이유는 따로 있다. 바로 볼리비아 우유니 소금 사막에 못지않은 완벽한 반영 사진을 남길 수 있다는 점이다.지난 2016년, 치치부가하마의 반영 사진이 일본 내 관광 사진 공모전에 출품되면서 세계 …

Read more

“코로나 때문에…” 역사 속으로 사라지는 브로드웨이 간판 공연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The Phantom of the Opera)이 2023년 2월 공연을 마지막으로 브로드웨이에서 막을 내린다. 트래블펄스 등 외신은 브로드웨이 간판 공연 오페라의 유령이 2023년 2월을 끝으로 35년의 긴 여정을 마무리한다고 보도했다. 오페라의 유령 제작진 측은 2023년 1월 26일 35주년 기념 공연을 상연하고, 약 한 달 후인 2023년 2월 18일 토요일 폐막 공연을 올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페라의 유령이 이와 같은 결정을 내린 이유로는 팬데믹의 영향이 큰 것으로 풀이된다. 극장가는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은 대표적인 업계다. 브로드웨이는 2021년 9월 …

Read more

조기 폐지로 막 내린 영국의 공공 킥보드 실험

영국의 공공 킥보드 운영 실험이 조기 폐지로 막을 내렸다. 영국 켄트주(Kent)는 전동 킥보드 운행을 금지했다. 전동 킥보드 이용자가 늘어나면서 시민 안전에 대한 우려와 관련 사고가 증가했기 때문이다. 특히 지난 7월 길을 걷던 80세 여성 사라 카터(Sarah Carter)가 전동 스쿠터와 충돌한 사고가 조기 폐지의 도화선이 됐다. 사라는 이 사고로 인해 턱뼈에 금이 가고, 손목과 광대뼈가 골절되는 등 중상을 입은 바 있다. 이에 켄트주 …

Read more

브라질 선원, 상어 피해 ‘이것’에 들어가 11일간 생존

침몰하는 배에서 탈출한 어부가 냉동고 속에서 11일 동안 생존해 화제를 모았다. 특히 배가 침몰한 바다는 상어 서식지로, 생사를 넘나드는 위험천만한 상황이 연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포스트, CNN 등 외신은 상어가 들끓는 바다에서 냉동고에 들어가 기적적으로 생존한 선원의 사연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조업을 나선 브라질 어부 로무알도 마케도 로드리케스(Romualdo Macedo Rodrigues)의 선박은 대서양 항해 중 침몰했다. 극적으로 배에서 탈출한 그는 시야에 보이는 냉동고 속으로 뛰어들었다. 로드리게스는 “수영하는 방법을 …

Read more

2년 만에 돌아온 ‘라 토마티나’ 세계 최대 토마토 축제!

세계 최대 토마토 축제 ‘라 토마티나’가 팬데믹 이후 2년 만에 다시 개최됐다. 워싱턴 포스트는 지난 1일(현지 시간) 스페인 대표 축제 ‘라 토마티나’가 팬데믹 이후 처음으로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8월 31일 열린 토마토 축제를 찾은 관광객은 부뇰시 당국의 예상치였던 2만 명을 살짝 밑도는 1만 5000명으로 추산된다. 스페인 언론사 엘빠이스(El País)는 최근 수년간 행사를 진행하면서 스페인 참가자가 외국인 참가자 수를 넘은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전했다. 스페인 관광 전문가들은 중국과 같은 몇몇 국가들이 여전히 관광 제한 정책을 펴고 있어 …

Read more

런던에 케이블카가 있었어? 새로운 주인을 맞이하게 된 런던의 골칫거리

런던 템스강을 가로지르는 케이블카가 10월부터 ‘IFS 클라우드 케이블카’로 이름을 바꾼다. BBC에 따르면 기존 ‘에미레이트 에어라인 케이블카’가 IFS사와 새롭게 계약을 맺으면서 오는 10월부터 ‘IFS 클라우드 케이블카’로 이름이 변경된다. 2012년에 런던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개통된 런던 최초의 케이블카로 템스강을 건너면서 런던 시내를 조망하는 이색 교통수단이다. 두바이의 에미리트항공이 10년간 운영하는 조건으로 813억 원의 비용을 투입했으며, 지난 6월에 계약이 만료되었다. 그 뒤를 이어 IFS사가 1백만 유로로 2년간의 운영 계약을 맺었다. 관광객뿐 아니라 지역민의 교통수단으로도 활용될 것이라는 기존의 …

Read more

“니가 왜 거기서 나와” 호캉스 중 창밖에 등장한 의문의 남성

호캉스를 즐기던 부부가 창밖에서 맨손으로 건물을 오르는 남성을 목격해 화제다. 가디언즈 등 외신은 영국 최고층 빌딩인 더 샤드(The Shard)에서 투숙 중이던 커플이 겪은 황당한 이야기를 보도했다. 지난 4일 호텔에서 여유로운 아침을 즐기던 중년의 부부는 창밖에 등장한 의문의 소음에 의해 잠에서 깨어났다. 한 남성이 40층 객실 창밖에 붙어 그들에 손을 흔들고 있던 것이다. 투숙객 폴 커피(Paul Curphey)는 가디언즈와의 인터뷰에서 “창이 흔들리는 소리와 …

Read more

“계속 이러시면 비행기 돌립니다” 기장이 승객을 협박한 황당한 이유

나체 사진을 공유하는 승객에게 분노한 기장이 회항하겠다고 승객들을 협박해 화제다. 래드바이블 등 외신은 기장이 비행기를 돌리겠다고 승객들을 협박한 황당한 사건을 보도했다. 해당 사건은 지난 8월 캐나다 위니펙((Winnipeg)에서 멕시코 카보(Cabo)로 향하는 미국 저비용 항공사 사우스웨스트 항공(Southwest Airlines)의 기내에서 발생했다. IOS 운영체제의 파일 공유 서비스인 에어드롭(AirDrop)을 이용해 계속해서 나체 사진을 공유한 승객으로 인해 기장이 크게 분노했기 때문이다. 화가 난 기장은 기내 방송을 통해 “이러면 위니펙으로 …

Read more

1만2천 원짜리 무제한 전철 탑승권이 불러온 긍정적인 영향

일상 속에서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방법 중 하나는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것이다. 도시의 많은 사람이 대중교통을 이용한다면 사회는 얼마나 긍정적으로 변화할 수 있을까. 독일 철도청은 열차 무제한 탑승권 판매로 이러한 의문에 해답을 제시했다. 9유로(약 1만2000원)짜리 탑승권이 불러온 작지만 큰 영향이다. CNN 등 외신은 지난 6월 독일 철도청이 출시한 무제한 철도 탑승권에 대해서 보도했다. 무제한 철도 탑승권은 6월에서 8월까지 3개월간 진행한 특별 판매 상품이다. 탑승권을 구매한 관광객들은 9유로(약 1만2000원)에 기차, 버스, 트램 등 대중교통을 …

Read more

“국가적 재앙” 파키스탄, 홍수 사망자만 1000명이 넘어

파키스탄을 덮친 기록적 폭우가 1000명 이상의 사망자를 내는 등 큰 피해를 낳고 있다. 뉴욕포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파키스탄 국가재난관리국(National Disaster Management Authority)은 6월 중순부터 이어진 홍수로 인해 1033명에 이르는 사람이 사망했으며, 수백만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당국은 30만 채에 달하는 가옥이 파괴되고 도로 파손 및 정전 등 부수적인 피해가 이어지면서 수백만 명의 피해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특히 남동부의 신드(Sindh) 주를 비롯하여 북서부의 카이베르 파크툰크와(Khyber …

Read more

자동차를 넘어 열차까지… 세계 최초 수소 열차 공개

세계 최초의 수소 동력 여객 열차가 공개돼 화제다. 지난 24일 프랑스 철도 제조업체 알스톰(Alstom)은 100% 수소 연료로 운행하는 여객 열차 코라디아 아이린트(Coradia iLint)를 선보였다. 코라디아 아이린트는 독일 북서부 니더작센(Lower Saxony)주 브레머보르데(Bremervörde) 마을에서 운행 중이다. 최고 시속은 140㎞에 달하며 1회 충전 시 운행 거리는 약 1000㎞에 이른다. 현재 운용 중인 열차는 총 5대로, 올해 말경에는 14대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14대로 확대 시 기존 니더작센주에서 운행 중인 15대의 디젤 열차 전량을 …

Read more

승무원이 공개한 ‘화장실보다 더럽다’는 의외의 공간

미국 승무원이 화장실보다 더러운 공간으로 비행기 좌석 앞주머니를 지목했다. 주기적으로 청소하는 화장실과 달리 좌석 앞주머니는 정기적인 유지관리가 없기 때문이다. 마이애미 출신의 승무원 브렌다 오렐루스 (Brenda Orelus)는 틱톡 영상을 통해 기내에서 가장 더러운 공간을 공개했다. 그가 공개한 가장 더러운 곳은 좌석 앞주머니로 승객이 주머니에 토를 하는 등의 심각한 위생문제가 발생하지 않는 이상 주머니를 청소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주머니에 쓰레기나 물건이 들었을 경우 그를 …

Read more

“요건 몰랐지?” 아프리카에서 즐기는 스키여행

아프리카에서는 한여름에도 스키 여행을 즐길 수 있다. 트레블어웨이츠 등 외신은 아프리카 유일 스키 리조트 아프리스키 리조트(Afriski Resort)에 대해서 보도했다. 아프리스키 리조트는 아프리카 유일의 스키 리조트로, 레소토 왕국(Kingdom of Lesotho)에 자리하고 있다. 레소토 왕국은 남아프리카공화국 드라켄스버그(Drakensburg) 산맥으로 둘러싸인 작은 산악 왕국이다. 해발고도 3000m로 남반구의 겨울철인 5월에서 9월 사이에는 강설을 만나볼 수 있다. 이 때문에 충분한 적설이 가능한 6월부터 8월까지는 스키장을 이용할 수 있는 것이다. 아프리스키 리조트는 초보자용 …

Read more

“장례비용부터 내라고?” 몽블랑 등반객에 2000만 원 부과한다는 프랑스 시장

앞으로 몽블랑 등반객들은 보증금 2000만 원을 내야 산에 오를 수 있다. 장 마크 필렉스(Jean-Marc Peillex) 프랑스 생제르베레벵(Saint-Gervais-les-Bains)시장은 구떼 루트(Goûter Route)로 몽블랑을 등반하는 등반객들에 보증금을 부과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가 제시한 보증금은 평균 구조비용과 장례비용에 해당하는 1만 5000유로(약 2000만 원)다. 보증금 문제가 대두된 배경은 기후변화로 인해 산악 활동의 안전성에 논의가 이어지는 만큼 안전장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면서다. 실제로 전 세계적으로 이상고온이 이어지면서 낙석과 산사태 등 안전사고 위험이 증가하고 있다. 올 7월 구떼 루트는 …

Read more

관람하다 유독 가스 마시고 기절하기도… 영국의 ‘마약 정원’

영국 노섬벌랜드(Northumberland)에는 독성 식물을 전시한 포이즌 가든(Poison Garden)이 있다. BBC는 영국 노섬벌랜드(Northumberland) 안윅 가든(Alnwick Garden)에 위치한 포이즌 가든에 대해서 보도했다. 포이즌 가든은 100종 이상의 독성, 중독성, 마약성 식물이 있는 곳으로, 세계에서 가장 치명적인 정원으로 꼽힌다. 방문자들은 입장 전 안전교육을 이수해야 하며, 안전 가이드를 동반한 경우에만 입장이 허용된다. 식물을 만지거나 맛보는 행위 또한 금지된다. 안내 조치에도 불구하고 유독 가스 흡입으로 기절하는 사례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포이즌 가든에서 …

Read more

“1만 1000m 상공에서 즐기는 낮잠?” 비행 중 졸음운전 한 조종사

에티오피아 항공의 조종사들이 비행 중 잠들어 버리는 아찔한 상황이 발생했다. 래드바이블 등 외신은 아프리카 최대 항공사 에티오피아 항공의 조종사 2명이 비행 중 잠들면서 착륙 지점을 벗어났다고 보도했다. 해당 사건은 지난 15일 수단 하르툼에서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까지 운행하는 ETH343 항공편에서 발생했다. 자동 조종 장치가 탑재된 보잉 737-800 기종으로, 자동운행을 켜둔 조종사들이 근무 중 졸음을 참지 못했다. 이러한 사실은 관제탑이 항공기에 연락을 취하면서 알려졌다. 기체가 하강 지점에서도 고도를 낮추지 않았기 …

Read more

중범죄 저질러도 처벌받지 않는다는 미국의 지역

미국 아이다호주에는 이론상 범죄자에 처벌을 내릴 수 없는 ‘죽음의 영역(Zone of Death)’이 있다. 죽음의 영역은 옐로 스톤 국립공원 내에 있는 곳으로 면적은 128㎢(약 3900만 평)에 달한다. 법적으로 배심원단을 구성할 수 없어 재판 회부가 불가능한 것이다. 이론상으로 살인을 저지른 후에도 자유롭게 떠날 수 있다는 말이다.

“돌고래가 사람을?” 일본에서 일어난 충격 사건

사람과 가장 비슷한 지능을 지닌 동물하면 돌고래를 빼놓을 수 없다. 심지어 서로 이름도 부르고, 자의식까지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수족관에서 접하는 모습을 통해 사람에게 친근감이 높은 동물이기도 하다. 그런 돌고래가 사람을 공격했다는 소식에 관심이 모아진다. 일본의 후쿠이(福井) 현에서 일어난 일이다. 일본 후쿠이 신문은 야생돌고래가 수영을 즐기던 사람을 공격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전 9시경 40대 남성이 돌고래에 양팔을 물린 뒤 오후 3시경에는 10대 남성이 왼손을 물려 손가락에 …

Read more

내년부터 영국인들이 유럽 여행할 때 돈 더 내는 이유

내년부터 유럽을 여행하는 영국인들은 추가 요금을 내게 생겼다. 솅겐 지역 입국 규정을 변경하면서 새로운 입국 시스템을 도입하는 까닭이다. 솅겐 지역이란 솅겐 조약을 맺은 오스트리아 체코 프랑스 스페인 스위스 등 유럽 26개국을 말한다. 유럽연합(EU) 회원국 간 자유로운 통행을 위해 규정한 협약으로, 영국 아일랜드 크로아티아 등은 속해 있지 않다. 이에 따라 내년 11월부터 유럽을 여행하는 비솅겐 회원국 관광객들은 추가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 새로운 입국 시스템 에티아스(ETIAS)를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