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 순삭! 볼거리 천국 전주·군산 당일치기 코스 추천

찌뿌듯한 몸과 마음을 풀기 위해 어디론가 떠나고 싶지만, 시간적 여유가 없는 이들이 선호하는 당일치기 여행. 꽉 찬 일정이 조금 피곤하더라도 일상에서 벗어나 알차게 하루를 보내고 돌아오면, 다시 열심히 살아갈 에너지 재충전이 되곤 한다. 시간적 제약이 큰 당일치기 여행인지라, 보통 두 지역 이상을 여행할 엄두는 잘 나지 않을 터. 그러나 포기하긴

인심에 한번, 맛에 두번 놀라는 전북 한정식 맛집 3

많은 먹방 여행객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그 맛을 잊지 못해 몇 번이고 다시 찾게 된다는 지역. 음식 맛있기로는 반박하기 힘든 곳, 전라도다. ‘미식 천국’, ‘맛의 고장’이라는 수식어도 지겨울 정도다. 호남 지방 음식 하면 뭐니뭐니해도 상다리 휘어질 듯 식탁을 빼곡히 채운 반찬이 가장 먼저 떠오른다. 어쩔 땐 멀리 있는 반찬은 한 번도

무려 119대1 올여름 성수기 가장 인기 높은 휴양림 객실 수준

한 번도 안 가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가본 사람은 없다는! 소리없이 강한 여행지 자연휴양림을 아시나요? 나라가 인증하는 수려한 자연환경 속에서 하룻밤 보낼 수 있는 국립자연휴양림은 사시사철 인기가 많은 곳입니다. 누구나 한번쯤 자연휴양림에 빠지게 되면 쉽게 빠져나올 수 없다는 마성을 지닌 곳이기도 합니다. 요즘 코로나 때문에 자연을 찾는 여행객들이 점점

“맑은 날 말고 비오고 우중충할 때 꼭 다시오세요”라고 말하는 이상한 동네 익산

오늘 날이 쨍하게 좋아서 아쉬워요. 난생 처음 들어보는 인사였다. 날이 좋아서 아쉽다니. 잘못들었나 싶었다. 미륵사지가 가장 멋있을 때는 흐린 날, 비오는 날 그리고 눈 내리는 날입니다. 나중에 꼭 다시 오셔서 꼭 느껴보셔요. 여행에서 가장 중요한 건 날씨. 어딜가도 으레 맑은 날을 기대한다. 당연한 줄 알았는데 안그런 곳도 있구나, 익산에서 처음

거창한 계획 없이 훌쩍 떠나고 싶은 나만의 힐링 플레이스

새롭게 발견한 힐링 여행지 느린 걸음으로 완주하고픈 완주 거창하지 않고 붐비지 않아 더 좋은 소도시 넋두리로 가득 찬 서두가 깁니다. 본문으로 바로 점프하고 싶으신 분들은 두 번째 다이아몬드 ◆ ‘만약에’라는 가정으로 떠나는 여행 으로 바로 스크롤을 내리시길 5월 계절의 여왕이라 부르는 이유 으레 이야기하는, 관용적인 표현 중에 최근에서야 그 진가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