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2022년에 가능하다고?’ MVRDV가 설계한 독특한 건축물

언뜻 보기에 테트리스처럼 블록을 마음대로 쌓아놓은 것 같기도 한 이 건물. 몽상을 현실에 독창적으로 구현해 ‘건물 혁신 그룹’이라고도 불리는 MVRDV가 설계한 건축물이다.   Daily Mail은 네덜란드 건축 회사 MVRDV가 설계한 ‘밸리(Valley)’가 2022년 개장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밸리(Valley)’는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지우다스(Zuidas) 비즈니스 지구에 위치하며 면적은 7만5000 ㎥이다. 출처: MVRDV 공식 홈페이지 밸리는 건물에서 거대한 덩어리가 떨어져 나간 …

Read more

[이런 여행] 네덜란드 국립 미술관이 전하는 식민지시대 노예 10명의 이야기…그것은 과거가 아니라 현재도 계속된다

이 기구는 개 목걸이가 아니라 흑인 목에 거는 족쇄였다. / 네덜란드 국립 미술관 오늘 ‘이런 여행’은 내셔널 지오그래픽을 보다가 떠나게 됐다. 암스테르담에 있는 네덜란드 국립 미술관(Rijkmuseum)이다. 이제는 아웃도어 브랜드로 더 유명한 것 같은 잡지를 둘러보다 섬세한 문양이 새겨져 있는 놋쇠 목걸이 사진을 목격했다. 미술관은 17세기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이 목걸이를 처음엔 애견 용품으로 분류했다고 한다. …

Read more

“코로나 끝나도 반기지 않아요” 관광객 거부하는 유럽 시민들

코로나 종식 이후에도 유럽 주요 도시 시민들은 관광객 유치를 반기지 않겠다고 답변했다.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Independent)는 지난 22일(현지시간) 코로나 전후로 달라진 인식 변화를 보도했다. 인디펜던트에 따르면, 현지인들은 코로나로 인해 사람이 붐비지 않자 동네의 문화유산들을 차분하게 즐기고, 유흥가 난동객에게도 시달리지 않아 더 안락한 삶을 살 누렸다. 그 결과, 유럽 시민들이 더이상 관광객을 달가워하지 않게 되었다는 설명이다. <출처 = Unsplash> 보도에 따르면, …

Read more

그림 하나 보겠다고 떠나는 여행

​ 어느 곳을 여행할 때 ’이것만은 꼭‘이라는 단서가 붙기도 합니다. 예를 들어 특정 장소에서 필수로 봐야 하는 것이 ’파리에 가면 에펠탑, 뉴욕에선 타임스퀘어‘처럼 랜드마크가 되는 경우도 있지만 누군가에겐 그림 하나 작품 한점이 될 수도 있죠. [출처=반고흐 미술관] ​ ​ 저에겐 암스테르담이 그랬는데요. 감수성 예민하던 사춘기 시절부터 저에겐 유럽여행 버킷리스트가 있었습니다. 네덜란드 화가 반고흐에 한참 빠져있었던 …

Read more

암스테르담 관광지 괴롭히던 노상 방뇨, 해결책은 ‘대형 ○○’?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주요 관광지에 등장한 ‘대형 화분’이 시민들의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CNN은 지난 21일(현지 시간) 암스테르담의 고질적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도입된 특이한 ‘발명품’에 대해 보도했다. 출처 : 인스타그램(@Greenpee.nl)   네덜란드 발명가 리처드 브리스가 만든 이 발명품은 언뜻 보기에 꼭대기에서 식물이 싹을 틔우는 평범한 화분 같은 생김새다. 그런데 제품 정면을 보면 몸을 꼬고 있는 …

Read more

[Book Trip] 책으로 떠나는 여행

새해가 밝았다. 1년을 굳건히 보내기 위한 동기부여가 필요하다면 여행만큼 좋은 것도 없다. 준비 없이 떠나는 즉흥적인 여행도 좋지만, ‘책으로 떠나는 여행’과 함께 느린 여행을 계획해보면 어떨까. Tripful 암스테르담 오빛나/이지앤북스 사람들이 느끼는 여행의 끌림은 무엇일까? 유럽을 떠올릴 때 여행지로써 암스테르담의 매력은 쉽게 떠오르지 않을지 모른다. 파리의 에펠탑이나 로마의 콜로세움과 같은 여행자들의 마음을 훔칠만한 랜드마크가 없는 것도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