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다 OO? 도시 덮친 ‘검은 폭풍’의 충격 정체

출처= 트위터 ‘남미의 파리’라고 불리는 아름다운 여행 도시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 등장한 ‘검은 토네이도‘의 의외의 정체에 누리꾼들이 충격에 빠졌다.지난달 25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한 고속도로에서 검은 토네이도로 보이는 거대한 물질을 촬영한 영상이 SNS에 퍼지며 화제가 됐다.영상에는 하늘 높이 치솟은 검은 알갱이 떼가 기둥을 만들어 점차 커지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거센

내 별자리와 찰떡궁합 여행지는 어디일까?

여러분은 별자리를 믿나요? ​ 옛날에는 별자리 운세 보는 걸 좋아했습니다. 저 때는 말이죠. 패션잡지가 한창 인기였는데요. 잡지를 사면 부록도 왕창 주고, 잡다하게 정보도 많고 매달 잡지를 사서 친구들과 돌려보곤 했었는데요. 지금은 거의 다 사라진 것 같아 아쉽습니다. 잡지를 사면 가장 먼저 펼쳐 본 페이지가 있었습니다. 바로 별자리 운세. 무수한 패션잡지마다

펭수의 고향, 남극으로 가는 가장 빠른 방법은?

사진 = 자이언트 펭TV 올해 나이 10살, 210cm의 키로 남극에서 헤엄쳐 온 펭귄이 대한민국을 뒤흔들고 있다. 지난 4월 EBS와 유튜브를 통해 얼굴을 알리기 시작한 펭수 얘기다. 지상파 3사에 모두 출연하면서 방송계를 접수한 그는 영화, 광고계에 이어 여행업계에도 신선한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펭수의 고향 남극이 주목받기 시작했다. 트립닷컴(Trip.com)의 항공권 데이터를 분석한

외국인 셰프들이 꼽은 베스트 한식은?

요즘 서울을 보면 ‘국제 도시’라는 말이 참 와닿습니다. 어딜 가도 외국인들을 흔하게 만날 수 있어요. 한국 사람만큼 유창하게 한국어를 구사하는 외국인들이 대거 TV에 나오기도 합니다. 외국인의 시선에서 살펴본 대한민국은 친근하면서도 낯설게 다가오기도 하는데요. 우리에겐 당연한 문화가 그들 입장에선 너무나도 이상하게 느껴질 때도 있죠. 예를 들어, 고깃집에서 가위로 고기를 썬다든가 추가

[위클리 핫딜] 11월 첫째 주 상품편

언젠가 함께 이곳에 가자  멋진 사진을 보게 되거나, 재미있는 여행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그곳’에 가고 싶어집니다. 그리고는 함께 있는 사람에게 ‘언제 한 번 같이 가자’는 이 한마디 말만으로도 행복해졌던 순간, 한 번쯤 있으실 텐데요! 이번 주 위클리 핫딜이 그렇습니다. 중남미 5개국을 비롯해 두바이까지. 아직 가보지 못한 곳이지만 언젠가 꼭 가고

커플에게 강력 추천하는 인생여행지 TOP 15

연인끼리 여행을 하면 어떤 점이 좋을까요? A. 일단 함께 공유할 수 있는 추억이 생겨나서 좋습니다.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추억은 동화 속 이야기처럼 아름답게 포장이 되지요. 의외의 면을 발견하게 되는 것도 함께 여행이 주는 묘미입니다. 긍정적인 면이든 부정적인 면이든, 일상생활에서는 미처 몰랐던 점도 알아갈 수 있어요. 또 낯선 곳에서 온전히 서로에게만

[별별숙소] 감성이란 것이 터진다. 외딴 등대에서 하룻밤

얼어붙은 달그림자 물결위에 자고한겨울에 거센 파도 모으는 작은섬생각하라 저 등대를 지키는 사람의거룩하고 아름다운 사랑의 마음을 바람소리 울부짓는 어두운 바다에깜박이며 지새이는 기나긴 밤하늘생각하라 저 바다를 지키는 사람의거룩하고 아름다운 사랑의 마음을     동요 ‘등대지기’의 가사입니다. 원곡은 영국 민요라고 하는데요, 가사는 시인 고은 선생님이 쓰셨어요. (저는 오늘 이 사실을 처음 알았습니다…) 어쩐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