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성 아니야?” 롯데월드타워 꼭대기에 놓인 다리에 직접 찾아가봤다

대한민국에서 가장 높고 전 세계에서 4번째로 높은 빌딩 롯데월드타워에 기막힌 체험 프로그램이 오픈했다. ​ 타워 꼭대기, 지상 541m에 놓인 폭 70㎝, 길이 11m 다리를 건너는 ‘스카이브릿지 투어’다. ​ 체험? 몸 쓰는 거 별로 안 좋아한다. 특히나 높은 곳에 오르는 건 더 힘들다. 스카이다이빙, 번지점프, 패러글라이딩처럼 두 발이 허공에 뜨는 건

집콕에 지쳤을 때 한적하게 오를 수 있는 동네 뒷산 4곳

집콕에 지쳤을 때 한적하게 오를 수 있는 동네 뒷산 4곳 서울의 역사와 문화를 품은 동산 추천  데크와 흙길로 평탄한 8km 코스 안산 사뿐사뿐 산책하기 좋은 높이 66m 성산 ‘산마루 북카페’ 있는 3.4km의 코스 개운산 110m에서 보는 서울 풍경 배봉산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이 길어지면서 야외 활동이 선호되고 있다. 특히, 신선한 공기를 마시면서 트레킹 할 수 있는 산을 찾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중년의 취미생활 정도로 여겨졌던 등산은 최근 20~30세대의 SNS에 등산 인증 사진이 속속 올라올 정도로 인기몰이 중이다.  서울에는 동네 뒷산 마냥 가깝고 오르기에도 편한 동산이 곳곳에 많다. 각각이 품고 있는 이야기를 알고 간다면, 산길을 걷는 재미는 두 배가 될 것이다. 서울관광재단이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초심자도 가볍게 오를 수 있는 서울 속 동산을 소개한다. 나만의 힐링을 즐길만한 서울 속 동산 4곳이다. 서대문구 – 잣나무와 메타세쿼이아가 펼쳐진 숲 ‘안산’에서 힐링 안산은 서대문구에 있는 높이 296m의 산이다. 조선 시대에는 무악산이라고 불렸다. 태조 이성계가 조선을 건국한 후 한양을 새 수도로 삼고, 어디에 궁궐을 지을지 몇 곳의 후보지를 검토했다. 당시 의견을 제시했던 신하 중 하륜은 무악산을 주산으로 삼아 지금의 연세대학교 자리에 남향으로 궁궐을 짓자고 했다. 하지만 최종적으로 정도전 의견에 따라 북악산 아래 궁궐터를 잡아 경복궁을 지었다. 만약 하륜의 주장에 따라 안산 자락에 조선의 궁궐이 만들어졌다면 지금의 서울 지도도 많이 바뀌지 않았을까 하는 재미난 상상을 해본다. 안산 자락길 코스 길이는 총 8km로 이루어졌다. 계단을 없애고 데크와 흙길로 평탄하게 길을 내어 누구나 부담 없이 걸을 수 있는 산책로를 만들었다. 서대문구청 방면, 연세대학교 방면, 봉원사 방면, 서대문형무소역사관 방면 등 안산 자락 어디서든 진입로가 나 있어 접근성도 좋다. 자락길에서 킬링 포인트는 서대문구청 방면에 위치한 잣나무와 메타세쿼이아가 펼쳐지는 숲 구간이다. 답답한 도심 속을 벗어나 하늘을 향해 곧게 뻗은 숲을 거니는 것만으로도 힐링이 되는 느낌이다. 울창하게 우거진 숲이라 초여름부터 찾아온 이른 더위를 피하기도 좋다. 상쾌한 바람이 숲을 가르고 머릿결을 스치면 절로 기분이 좋아진다. 잣나무숲에서 자락길을 벗어나 무악정으로 가는 계단을 따라 봉수대가 있는 정상으로 향한다. 안산은 해발이 높지 않은 산이지만, 정상 부근은 가파른 암벽으로 이루어져 있어 길이 거칠다. 무악정을 지나 나무 계단이 놓인 곳을 따라 봉수대로 가는 것이 가장 수월한 편이다.  이마에 땀이 송골송골 맺힐 때쯤 정상에 도착하면 정면으로는 인왕산의 등줄기가 쏟아지고, 발아래로는 서대문 독립공원을 시작으로 광화문 일대가 펼쳐진다. 고개를 돌려 남산타워를 지나면 63빌딩이 서 있는 한강까지 볼 수 있다. 해가 지고 나면 거리를 밝히는 조명과 차량, 건물에서 내뿜는 빛이 어우러져 눈부신 야경을 선사한다. 밤에도 꺼지지 않는 활기찬 대도시인 서울이 눈 앞에 다가온다. 안산은 자락길을 통해 편안하게 걸으며 즐길 수 있는 푸른 숲부터 정상에서 바라보는 풍경까지 산과 강이 어우러진 대도시인 서울의 매력을 만끽할 수 있는 산이다. <주변 코스 정보> 안산을 오르기 전에 영천시장에 들러서 끼니를 해결하거나 간식을 사는 것을 추천. 영천시장은 TV 프로그램에 등장한 맛집이 많을 만큼 먹거리로 유명하다.  <안산 찾아가는 길> 3호선 독립문역 4번 출구로 나와 이진아기념도서관 방향으로 약 7~8분 걸어 산책로를 따라 안산 자락길로 진입한다. 자락길을 돌며 메타세쿼이아 숲까지 갔다가 무악정을 거쳐 봉수대가 있는 정상으로 등산하는 것을 추천한다. 메타세쿼이아로 바로 가고 싶은 사람이라면 서대문구청 쪽에서 안산 자락길로 진입하는 것이 가장 빠르다. 마포구 – 낮은 동산이지만 주변 볼거리 가득한

여행은 편하고 즐거워야하니까 :: 서울 이색 명소부터 차박까지

뉴 플레이스로의 트래블. 웰빙을 위한 도전은 언제나 세피아 블루빛으로 반짝입니다. 무심한 듯 시크한 모닝콜에 일어나 홈메이드 베이크 베이글에.. 이게 당최 무슨 말일까요? 쓰여 있긴 한국어인데 읽어보니 영어입니다. 분명 몇십 년을 넘게 한글을 보고 자랐건만, 이런 문장만 보면 뇌는 그만 사고를 정지합니다. 여행이면 여행이지 트래블은 무엇이며 집에서 갓구웠다는 베이글을 홈메이드 베이크라고

청명한 가을에 추천하는 고즈넉한 궁궐 나들이 + 뜻깊은 전시는 덤

이른 추석이 지나고 나니 완연한 가을 느낌이 납니다. 밤낮으로 선선한 바람이 불고 파란 하늘은 더욱더 높아만지는데요. 이번 한주는 유난히 힘들었어요. 연휴가 끝나고 난 다음은 정말이지 아무것도 하기가 싫어요. 이번 주말은 그냥 집에서 쉬렵니다. 라고 마음먹었지만, 이렇게나 좋은 가을날 주말을 아무것도 하지 않고 보내기엔 너무나 아깝습니다. 덕수궁에 설치된 예술 작품. 작품

[주말 데이트] 눈 내린 창경궁, 대학로 구석구석

– 창경궁 대온실 / 생전 처음 본 고궁의 설경 – 학림다방 /  우리들의 청춘을 기억하는 장소– 호호식당 /  분위기가 너무 좋았던 일본 가정식 식당– 낙산공원 / 한양 도성을 따라 거닐다전날 일기예보에도 없던 폭설이 내려서 다음날 대학로 데이트가 걱정되었습니다.하지만 이상하게도 눈 내린 덕분에 더 포근하고 훈훈한 데이트가 되었어요!by. 박민영 에디터 창경궁 대온실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 185 창경궁 <생전 처음 본 고궁의 설경>전날 일기예보에도 없던 폭설이 내린 덕분에 아름다운 고궁의 설경을 감상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