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여행+송년] 요새 ‘여기’ 안가면 뒤처진다고? 남은 달력 한 장 더욱 특별히 보내기 좋을 서울 속 나들이 스폿 5

김혜성 여행+ 기자 조회수  

[여행+송년] 요새 ‘여기’ 안가면 뒤처진다고?

남은 달력 한 장 더욱 특별히 보내기 좋을

서울 속 나들이 스폿 5

‘2023년은 무슨 띠 해였을까’란 질문을 갑작스레 받으면 잠시 멈칫하게 된다. 분명 지난해 말부터 올 초까지 눈이 벌게지도록, 귀에 딱지가 앉도록 보고 들었건만 잊혀진지 오래다. 자, 기억을 되짚어보자. 2023년은 바로 계묘년, ‘검은 토끼 해’였다.


롯데월드타워 잔디광장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 / 사진 = 서울관광재단

이제 얼마 지나지 않으면 역사의 뒤페이지로 사라질 토끼의 해를 뜨뜻미지근하게 보내기는 뭔가 아쉽다. 마음 맞는 사람들끼리 좋은 자리를 마련해보는 것도 좋겠고, 좀 더 상황이 여유롭다면 여행도 괜찮을테다. 정 시간 내기가 어렵다면 멀지 않은 곳으로의 나들이는 어떨까. 당일치기마저도 아닌 한 나절 정도면 충분할 서울 시내는 부담도 없다.


석촌호수 서호에서 바라본 롯데월드 일대 / 사진 = 서울관광재단

여행플러스는 서울관광재단, 송파구청과 함께 12월을 맞아 겨울의 정취를 느끼기 그만인 나들이 코스를 꾸렸다. 일단 날씨 상황 등의 변수를 고려해 실내와 실외로 주제를 나눴다. 송파책박물관, 한성백제박물관, 소마미술관 등의 문화 콘셉트 스폿을 실내로, 석촌호수 일대의 루미나리에와 롯데월드타워 원더 위시 가든을 둘러보며 겨울밤의 낭만을 즐길 수 있는 코스를 실외 가볼만한 곳으로 정했다.

12월 다 가기 전에 겨울의 낭만을 즐길 수 있는 서울 송파구 연말 나들이 코스 5곳으로 떠나보자.


송파책박물관 / 사진 = 서울관광재단

파책박물관 = 책을 주제로 설립한 우리나라 최초의 공립 책 박물관인 송파책박물관은 책과 독서문화의 과거와 현재를 돌아보는 형태의 전시 공간과 책과 디지털 자료를 열람할 수 있는 도서관 형태의 독서 공간을 함께 조성했다.


송파책박물관 / 사진 = 서울관광재단

상설 전시실은 책과 독서문화라는 주제 아래 책과 사람의 이야기를 통해 책의 가치와 의미를 느낄 수 있도록 꾸몄다. 어린이가 다양한 책 문화를 마음껏 즐길 수 있는 체험 전시 공간인 북키움도 운영 중이다. 현재 ‘나는 동화 마을에 살아요’라는 주제로 세계 명작 동화를 즐거운 상상과 다양한 감각으로 체험할 수 있다. 북키움 체험은 보호자 동반을 필수로 해 5~7세의 아이들을 권장한다. 아울러 사전 예약제로만 운영하니 송파책박물관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 후 방문해야 한다.


한성백제박물관 / 사진 = 서울관광재단

성백제박물관 = 서울 지역을 도읍으로 삼았던 백제의 역사와 문화를 조명하기 위해 만든 한성백제박물관은 공립 박물관으로, 백제를 비롯해 구석기 시대부터 통일 신라 시대까지 서울 및 한강 유역의 고대 문화를 체험할 수 있다.

선사 시대에 한강 유역에서 사람들이 살았던 흔적부터 서울을 왕도로 삼은 백제의 전성기, 그리고 서울과 한강을 놓고 고구려, 신라, 백제가 각축을 벌였던 시기까지 역사의 줄기를 따라 과거로 시간 여행을 떠난다.


한성백제박물관 / 사진 = 서울관광재단

한성백제박물관에서는 ‘강철 백제–철, 강한 나라를 만들다’라는 주제로 오는 17일까지 기획전시가 열리고 있다. 또한, 시민들을 위한 무료 음악회 사계 콘서트 ‘겨울’을 진행한다. 올해 마지막 공연은 16일 토요일 오후 5시부터 6시까지 개최하며, 클래식 뮤직 페어라인의 ‘크리스마스 선물–호두까기 인형’이 무대를 올린다. 공연 예약은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 사이트에서 접수할 수 있다.


소마미술관 / 사진 = 서울관광재단

마미술관 = 올림픽공원에 다양한 조각 작품이 늘어선 잔디정원을 품고 있는 소마미술관은 올림픽공원의 자연적인 요소들과 미술관을 연결해 자연과 인간, 예술과 건축이 어우러진 풍경을 지니고 있다.

현재 1관에서는 미술관의 신소장품전으로 ‘정중동’이라는 제목으로 전시를 진행 중이다. 몸과 인물, 그것의 연장선에 있는 자연과 풍경을 다루는 작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김태의 인물화와 이만익의 초기 드로잉, 류인의 조각 작품 등이 1전시실을 채웠다. 특히 김태의 누드와 인물화는 특유의 묘사력과 치밀한 구성력이 돋보인다.

2전시실에서는 서울올림픽 미술감독이기도 했던 이만익이 서울올림픽의 개폐회식을 기념해 특별히 제작한 시리즈로 구성했다. 한 편의 설화와 같이 구성한 20여편을 보고 있으면 한국인의 정체성이 세계로 나아가 인류 화합에 이르는 존재라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소마미술관 / 사진 = 서울관광재단

2관에서는 서울올림픽 35주년 기념전으로 ‘퓨처데이즈:하나는 전체, 전체는 하나’가 열리고 있다. 소마미술관과 퓨처데이즈가 공동 기획한 전시로 하나의 우주 안에서 모든 것은 서로 연결되고 상호 작용한다는 테마로 현실과 가상이 중첩된 뉴미디어 아트 작품을 선보인다.


석촌호수 동호에 설치한 루미나리에 / 사진 = 서울관광재단

촌호수 일대 = 내년 2월 29일까지 석촌호수 일대에서는 ‘호수의 가을과 겨울 그리고 루미나리에’를 즐길 수 있다. 석촌호수 동호에 있는 메인 출입구를 시작으로 동호와 서호 일대에 빛 조명 장식을 설치해 화려한 야경을 선사한다.

반짝이는 동화 마을의 성으로 입장하는 문처럼 눈부시게 꾸며진 동호의 메인 출입구를 지나 석촌호수 산책로로 들어서면 6개의 루미나리에 터널이 줄지어 서있다.


주얼리 브랜드 불가리의 세르펜티 라이트 전시 / 사진 = 서울관광재단

터널을 통과하면 호수 위에 떠 있는 대형 조형물이 눈에 들어온다. 세계적인 주얼리 브랜드 불가리가 만든 세르펜티 라이트이다. 세르펜티는 이탈리아어로 뱀을 뜻하는 단어로 지혜, 치유, 재생 등 긍정적인 의미를 가진 불가리의 대표 아이콘 중 하나이다. 특유의 곡선미가 돋보이는 작품으로 싱가포르, 태국 방콕, 영국 런던에 이해 올해는 루미나리에와 함께 석촌호수에 자리를 잡았다.


석촌호수 동호에 설치한 루미나리에 / 사진 = 서울관광재단

석촌호수 동호와 서호를 연결하는 석촌호수교에는 루미나리에 브릿지를 설치했다. 산책로를 따라 서호로 들어서면 롯데월드타워, 롯데월드의 야경과 어우러지는 다양한 포토존, 반딧불조명길, 루미나리에 게이트를 조성했다. 석촌호수를 한 바퀴 돌면 호수를 둘러싼 2.5km 산책로를 따라 동・서호 각기 다른 풍경을 즐길 수 있다.


롯데월드 타워 잔디광장의 대형 크리스마스 트리 / 사진 = 서울관광재단

데월드타워 잔디 광장 = 겨울을 맞이해 크리스마스 정원 원더 위시 가든이 롯데월드타워 잔디 광장에 펼쳐진다. 대형 크리스마스트리와 미로정원, 회전목마가 어둠이 내려앉은 겨울밤을 따스하게 밝힌다.

11월 10일부터 개장한 ‘원더 위시 가든’에는 지난 4일 기준 타워·몰 일평균 방문객 수가 전년 동기 대비 약 21% 증가했다. 주말 방문객 수 또한 큰 폭으로 늘어 12월 3~4일 첫 주말 동안만 약 47만 명이 다녀갔다.


롯데월드 타워 잔디광장의 회전목마 / 사진 = 서울관광재단

롯데월드타워 잔디 광장이 이처럼 관심을 받는 이유는 무엇보다 볼거리가 풍부하다는 것이다. 화려한 조명으로 장식한 문을 지나면 유럽풍의 미로 정원이 나온다. 19m 높이 크리스마스 트리와 겨울의 낭만을 더해주는 회전목마도 만날 수 있다.


롯데월드 타워 잔디광장의 크리스마스 마켓 / 사진 = 서울관광재단

잔디 광장 한쪽에서는 크리스마스 마켓도 진행한다. 내부에는 각종 크리스마스 소품을 진열하고 있으며 소소하게 즐길 수 있는 먹거리 등도 판매한다. 마치 유럽의 어느 광장에서 열리는 크리스마스 마켓에 온 것 같은 분위기가 난다.

장주영 여행+ 기자


관련기사

author-img
김혜성 여행+ 기자
content@tripplus.co.kr

[국내] 랭킹 뉴스

  • 을지로 ‘사진 맛집’ 카페 3선
  • 해외 대신 국내! 무더위 책임질 호텔가 여름 보양식 10
  • '명상부터 예술까지' 1박 2일도 부족한 강원도 웰니스 명소 '어디'
  • 여름 호캉스에서는 야외 수영장이 필수! 서울에서 제주까지, 대표 호텔 수영장 프로모션
  • 부산 서구 최초 5성급 호텔, 최대 40% 할인…나흘 동안만 혜택
  • 가을에 딱 좋은! 나만의 향수를 만들 수 있는 한옥 향수 공방 Top2

당신을 위한 인기글

  • 구미 현지인이 자주 방문하는 곳만 모았다! 구미 맛집 BEST5
  • 혀에 닿는 순간 녹는 듯한 식감과 씹을수록 담백한 맛! 생고기 맛집 BEST5
  • 나만의 맛을 찾아보는 즐거움이 있는 순대볶음 맛집 BEST3
  • 갤럭시 Z플립6⋅Z폴드6, 어떤 색상 추가되나?
  • 스마트폰에 이어 카메라도 ‘자가 수리 프로그램’ 도입한다
  • 광고차단 막으려는 유튜브, ‘광고 일체화’ 초강수 둔다
  • 맥 이어 아이폰에도 ‘게임 모드’ 추가된다
  • 올해에도? 갤럭시 폴드·플립 6, 가격 오를지도
  • 갤럭시 버즈3, 제품 사양 유출…달라지는 점은?
  • 테슬라 사이버트럭 ‘경찰차’로 데뷔…어떤 모습?
  • 퀄컴, 윈도우용 ARM 칩 독주에 제동 걸리나
  • 아이폰으로 라이카 느낌 내는 카메라 앱 ‘LUX’ 출시

당신을 위한 인기글

  • 구미 현지인이 자주 방문하는 곳만 모았다! 구미 맛집 BEST5
  • 혀에 닿는 순간 녹는 듯한 식감과 씹을수록 담백한 맛! 생고기 맛집 BEST5
  • 나만의 맛을 찾아보는 즐거움이 있는 순대볶음 맛집 BEST3
  • 갤럭시 Z플립6⋅Z폴드6, 어떤 색상 추가되나?
  • 스마트폰에 이어 카메라도 ‘자가 수리 프로그램’ 도입한다
  • 광고차단 막으려는 유튜브, ‘광고 일체화’ 초강수 둔다
  • 맥 이어 아이폰에도 ‘게임 모드’ 추가된다
  • 올해에도? 갤럭시 폴드·플립 6, 가격 오를지도
  • 갤럭시 버즈3, 제품 사양 유출…달라지는 점은?
  • 테슬라 사이버트럭 ‘경찰차’로 데뷔…어떤 모습?
  • 퀄컴, 윈도우용 ARM 칩 독주에 제동 걸리나
  • 아이폰으로 라이카 느낌 내는 카메라 앱 ‘LUX’ 출시

추천 뉴스

  • 1
    무너진 것 같이 보이는데···중국 난징에 들어서는 신개념 타워

    해외 

  • 2
    이제 마테호른에서 ‘토블론 인증샷’ 못 찍는다

    해외 

  • 3
    세렝게티에 생긴다는 ‘JW 메리어트 사파리 호텔’ 화제

    해외 

  • 4
    [여행+책] 여행을 개척한 이들이 말하는 찐 여행법은 어떤 모습일까

    여행꿀팁 

  • 5
    오타루 ‘항구’를 ‘방귀’로... 30년 동안 방치된 日 표지판 오타

    해외 

지금 뜨는 뉴스

  • 1
    아고다, 동남아시아 검색하는 한국인 여행객 25% 증가…1위는 싱가포르

    해외 

  • 2
    [여행+트렌드] 틱톡에서 5억회 이상 조회수 기록한 ‘여행 서비스’의 원조를 만나다

    여행꿀팁 

  • 3
    '무료 호캉스 or 시티 투어' 환승 손님에게 공짜 혜택 퍼주는 '혜자' 항공사 터키항공

    여행꿀팁 

  • 4
    "모래 가져가면 450만원" 상상초월 벌금 부과하는 해변 화제

    해외 

  • 5
    부산~홍콩 하늘길 매일 열린다…홍콩익스프레스, 주 7회 운항

    해외 

공유하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