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여행+핫스폿] 찬란한 봄도 잠시…주홍빛 단풍 기다리는 역대급 ‘메이플 로드’ 떠나볼까

장주영 여행+ 기자 조회수  

[여행+핫스폿] 찬란한 봄도 잠시

…주홍빛 단풍 기다리는 역대급 ‘메이플 로드’ 떠나볼까

마치 온 나라가 핑크로 뒤 덮였다 해도 과언이 아닌 시기가 지나간다. 벚꽃이 흐드러지는 대한민국의 봄이 슬슬 떠날 채비를 하는 것이다. 그래서일까. 한낮 기온이 25℃를 훌쩍 넘기기까지 한다. 갈수록 뜨거워지는 여름 등쌀에 짧은 봄은 더 짧아지는 듯 하다.

봄이 가는 게 아쉬워서일까. 더운 여름이 오는 게 두려워서일까. 아예 한 숨 건너뛰어 가을이 오면 어떨까란 엉뚱한 상상도 해본다. 여기에 가을하면 떠오르는 곳 캐나다의 광활한 단풍 퍼레이드를 실물로 본다면 더할 나위 없겠다란 기대도 살포시 얹어본다.

상상이 현실이 되는 순간은 그 어느 때보다도 짜릿한 법. 올 가을 캐나다의 찐 단풍을 감상하기가 한층 쉬워진다. 에어캐나다가 인천~몬트리올 직항편을 운영하기로 한 것. 전 세계 최고의 ‘메이플 로드(단풍길)’로 꼽히는 캐나다 동부의 단풍 여정을 더욱 편히 즐길 수 있다는 얘기다.

여행플러스는 캐나다관광청과 함께 일찌감치 캐나다의 단풍 여행을 미리 가본다. 특히 캐나다 동부의 퀘벡 주와 온타리오 주에 방문하면 꼭 찾아야 하는 명소들 위주로 모았다. 이른바 역대 최고의 단풍 구경을 위한 안내서이다.

도시와 붉은 단풍의 천국…퀘벡 주

퀘벡 주에서 깊어가는 가을 단풍의 파노라마를 감상하고 싶다면 퀘벡 시티(Quebec City)에서 출발해 베생폴(Baie-Saint-Paul)까지 이어지는 샬르브와 기차 여행이 제격이다. 붉은 주홍빛 가을 단풍과 그 사이로 흐르는 세인트 로렌스 강이 어우러져 아득한 장관이 펼쳐진다. 약 1시간 30분의 짧은 여정이지만 가을의 색조를 만끽하기에는 더할 나위 없이 완벽하다.

퀘벡 주의 가을 단풍을 이야기할 때 빼놓을 수 없는 곳하면 몬트리올의 몽 로얄 공원(Parc Mont Royal)이다. 이곳은 현지인들이 찾는 도심 가을 명소로, 석양이 지는 시간에 맞춰 콘디아롱크 전망대(Belvédère Kondiaronk)에 올라가면 도시의 전경과 단풍, 노을을 한눈에 담을 수 있다. 어둠이 내려앉으며 하나둘씩 켜지는 도심의 야경 또한 낭만적이다.

가을 단풍과 함께 즐기기 좋은 액티비티로는 타투삭의 웨일 와칭 투어가 있다. 배를 타고 1시간 30분 정도 바다로 향하다 보면 벨루가, 회색수염고래, 쇠고래 등 각종 야생 고래를 만날 수 있는 경이로운 순간을 선물한다. 뱃멀미가 걱정된다면 유람선에 오르는 것을 추천하지만 고래를 더 가까이서 보고 싶다면 작은 보트 투어를 신청하는 것도 좋다.

대자연 속 단풍 파노라마…온타리오 주

온타리오 주의 알곤퀸 주립공원(Algonquin Provincial Park)은 캐나다의 ‘메이플 로드’ 여정에서 가장 아름다운 장소 중 하나로 손꼽힌다. 특히 60번 고속도로에서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더 클리프 톱 시닉 룩 아웃(The Cliff Top Scenic Lookout)은 왕복 2.1km의 가벼운 하이킹을 즐기며 탁 트인 풍경 속에 끝없이 펼쳐지는 색채의 마법을 감상하기에 이상적이다.

펙 레이크 트레일(Peck Lake Trail)은 동명의 호수를 걷는 2.3km의 트레일 코스로, 단풍과 함께 시원한 강의 물살을 헤쳐보거나 가벼운 피크닉을 해도 좋다.

수생마리에서 차로 약 1시간 정도의 거리에 위치한 아가와 캐년의 룩아웃 트레일(Lookout Trail at Agawa Canyon Park) 역시 가을 풍광을 논할 때 빼놓지 않고 언급이 되는 곳이다. 계단을 조금만 오르면 붉게 타오르는 아가와 협곡의 탁 트인 전망과 강물을 내려다볼 수 있다.

이 풍경을 오랜 시간 누리고 싶다면 낭만적인 아가와 캐년 열차에 올라보자. 비현실적인 호수와 강을 지나 아가와 협곡을 통과하며, 붉고 노란 단풍의 물결도 안락하게 누릴 수 있을 것이다.

장주영 여행+ 기자


관련기사

author-img
장주영 여행+ 기자
content@tripplus.co.kr

[해외] 랭킹 뉴스

  • “역대급 희소식” 마드리드에서 이곳까지 운행하는 직항 열차 개통한다
  • 무너진 것 같이 보이는데···중국 난징에 들어서는 신개념 타워
  • 이제 마테호른에서 ‘토블론 인증샷’ 못 찍는다
  • 세렝게티에 생긴다는 ‘JW 메리어트 사파리 호텔’ 화제
  • 오타루 ‘항구’를 ‘방귀’로... 30년 동안 방치된 日 표지판 오타
  • 아고다, 동남아시아 검색하는 한국인 여행객 25% 증가…1위는 싱가포르

당신을 위한 인기글

  • ‘가성비 갑!’ 다채롭게 즐길 수 있는 초밥 맛집 BEST5
  • 바삭 고소! 입안에서 잔치가 벌어지는 후라이드 치킨 맛집 BEST5
  • 인천인들이 사랑하는 인천 맛집 BEST5
  • 갤럭시 Z플립6⋅Z폴드6, 어떤 색상 추가되나?
  • 스마트폰에 이어 카메라도 ‘자가 수리 프로그램’ 도입한다
  • 광고차단 막으려는 유튜브, ‘광고 일체화’ 초강수 둔다
  • 맥 이어 아이폰에도 ‘게임 모드’ 추가된다
  • 올해에도? 갤럭시 폴드·플립 6, 가격 오를지도
  • 갤럭시 버즈3, 제품 사양 유출…달라지는 점은?
  • 테슬라 사이버트럭 ‘경찰차’로 데뷔…어떤 모습?
  • 퀄컴, 윈도우용 ARM 칩 독주에 제동 걸리나
  • 아이폰으로 라이카 느낌 내는 카메라 앱 ‘LUX’ 출시

당신을 위한 인기글

  • ‘가성비 갑!’ 다채롭게 즐길 수 있는 초밥 맛집 BEST5
  • 바삭 고소! 입안에서 잔치가 벌어지는 후라이드 치킨 맛집 BEST5
  • 인천인들이 사랑하는 인천 맛집 BEST5
  • 갤럭시 Z플립6⋅Z폴드6, 어떤 색상 추가되나?
  • 스마트폰에 이어 카메라도 ‘자가 수리 프로그램’ 도입한다
  • 광고차단 막으려는 유튜브, ‘광고 일체화’ 초강수 둔다
  • 맥 이어 아이폰에도 ‘게임 모드’ 추가된다
  • 올해에도? 갤럭시 폴드·플립 6, 가격 오를지도
  • 갤럭시 버즈3, 제품 사양 유출…달라지는 점은?
  • 테슬라 사이버트럭 ‘경찰차’로 데뷔…어떤 모습?
  • 퀄컴, 윈도우용 ARM 칩 독주에 제동 걸리나
  • 아이폰으로 라이카 느낌 내는 카메라 앱 ‘LUX’ 출시

추천 뉴스

  • 1
    부산 서구 최초 5성급 호텔, 최대 40% 할인…나흘 동안만 혜택

    국내 

  • 2
    보잉 787 드림라이너의 기장이 알려주는 비행기의 비밀

    항공 

  • 3
    서울 도심에 반짝 등장한 ‘유럽 감성 정원’ 정체

    여행꿀팁 

  • 4
    가을에 딱 좋은! 나만의 향수를 만들 수 있는 한옥 향수 공방 Top2

    국내 

  • 5
    '헉, 이게 뭐람?' 피에 젖은 비행기 바닥에 깜짝 놀란 승객

    항공 

지금 뜨는 뉴스

  • 1
    어린왕자에 피노키오까지…진짜 유럽 방불케 하는 경기도 ‘그곳’

    국내 

  • 2
    [여행+책] 여행자를 매혹시킨 여행의 진짜 매력을 무엇일까

    여행꿀팁 

  • 3
    이것만은 꼭! 청아한 연꽃과 울창한 숲길이 있다는 봉선사 나들이 포인트 Top5

    국내 

  • 4
    물놀이보다 더 재밌는 ‘돈의문 박물관 마을’ 여름 체험 3선

    국내 

  • 5
    몽골에서 호캉스 어때…몽골 럭셔리 호텔 4

    여행꿀팁 

공유하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