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中, “외국인 국내 관광 활성화하겠다”…더뎠던 회복 반전 일어날까

최지연 에디터 조회수  

중국이 그간 부진했던 외국인 국내 관광 활성화에 시동을 걸기 시작했다.

중국 만리장성 / 사진=언스플래시

중국 문화여유부 기자회견을 비롯해 관영 경제지의 연이은 특집 기사가 쏟아졌다. 한때 중국 여행업 시장을 이끌었던 외국인 국내 관광이 전처럼 회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최근 무비자 허용 등 조치에도 중국으로 향하는 여행객 수 회복이 더딘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중국 국내 여행이 호황을 맞은 것과 대비되는 결과다. 상반기 중국 여행사 외국인 국내 관광 모객 수는 약 47만7800명으로, 2019년 상반기 856만1600명과 큰 차이를 보인다. 또한 올해 1‧2분기(상반기) 전체 출입국자 수는 1억6800만 명으로 2019년 동기의 48.8% 수준이다. 3분기에는 1억2300만 명을 기록했지만, 2019년 동기 대비 약 70% 수준이다.
 
이에 중국 문화여유부는 14일 진행한 국무원 기자회견에서 ‘국내 여행 향상 계획’을 발표하며 ‘외국인 국내 관광 활성화도 적극 추진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를 위해 3년 동안 진행하는 계획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으로 오는 외국인 관광객에게 더 많은 고품질 여행상품과 편의 서비스를 제공하려는 목적이다. 지난 9월 발표한 기존 ‘관광 소비 잠재력 방출 및 질 높은 관광업 발전 촉진을 위한 몇 가지 조치’의 세 번째 항목 ‘외국인 국내 관광 업무 강화’의 첫 번째 방안 ‘외국인 국내 관광 촉진 계획 실시’와 연관된 것으로 보인다.

중국 상하이 / 사진=언스플래시

중국 언론도 외국인 국내 관광 담론을 쏟아내기 시작했다. 중국 관영 경제지 경제일보(经济日报)는 “힘을 합쳐 외국인 국내 관광의 빠른 회복을 이루자”는 제목으로 11일 보도했다. 경제일보는 “△국제선 가격은 높고 운행 횟수는 적은 점 △기업 인재 유실이 많은 점 △산업 사슬 재구축 과정이 느린 점 △해외여행객 수요가 준 점 등 종합적 이유로 외국인 국내 여행 회복이 쉽지 않다”라고 분석했다.
 
또한 경제일보는 ‘외국인 국내관광 문제 조사’를 지난 6일~10일 다섯 차례에 나눠 특집으로 다뤘다. 여행객, 가이드, 여행사 등 다방면 인사 인터뷰를 기사에 실었다. 기사에선 △관광 명소 입장권 구매 경쟁 심화 △호텔‧식당 등의 외국인 안내 서비스 단절 △IT 기술 활용 인프라의 내‧외국인 격차(외국인은 실명인증 통한 예매‧결제‧앱 사용 등 어려워 불편) △비자 신청 절차의 복잡함 △외항사 인력 부족‧중국인 해외여행 감소‧운수권과 지면 자원 부족 등 원인으로 더딘 국제선 회복을 주요 문제점으로 꼽았다.
 
아울러 개선책으로는 △IT 활용 인프라 개선 △숏폼 등 인터넷 매체 통한 적극적 홍보 △비자 절차 간소화 △무비자 정책 확대 △결제 수단 편리성 확대 △출국 시 세금 환급 정책 디지털화‧환급 범위 확대 △관광지 입장권 구매와 숙소 등록 온라인화 등 편의성 향상 △항공사 국제선 운영 지원 및 운수권 확보 등을 제시했다.
 
신화망, CCTV.com, 중국신문망, 중국망 등 중국 각 매체는 경제일보 기사를 일제히 인용하며 보도했다.
 
한편 지난 7월 이뤄진 ‘반간첩법’ 강화와 최근 급부상한 마이크로플라스마 폐렴 등 우려로 중국 여행을 바라보는 시선은 곱지 않다. 대만은 이달 1일 “노인과 유아는 중국 여행을 자제하라”라고 발표했으며, 미 국무부는 지난 7월 “구금 가능성이 있으니, 중국으로의 여행을 재고하라”며 자국민에게 권고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반간첩법 강화로 외국인과 기업 간부 사이에 중국 여행에 대한 두려움이 퍼지고 있다”고 지난 10월 설명했다. 주중 한국대사관은 “중국 국가안보와 이익에 연관된 자료 검색이나 저장을 주의해 달라”고 지난 6월 당부했다.
 
우리나라 여행업계는 “반간첩법이 일반 관광객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은 극히 낮다고 본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보건당국은 “호흡기 질환자가 줄어들고 있으며 코로나19 위중증 환자도 없다”고 지난 17일 발표했다.

글=유준 여행+ 기자

최지연 에디터
tplus@viewus.com

댓글1

300

댓글1

  • 586운동권들을 박멸하라.!!

    더러운 짱깨 놈들의 얄팍한 속임수를 어찌 믿을 쏘냐? 잘못하다간 간첩으로 몰려 깜빵에 쳐넣어지거나 맛난 인육으로 만두속으로 갈려지고 장기들은 고가에 팔려나가는데. 절대로 더러운 짱깨식인종들 나라엔 가지맙시다.

[해외] 랭킹 뉴스

  • 햄버거 이름 3개만 대도 1260만원 주는 이벤트 결말에 '충격'
  • 2천년 전 무슨 일이... ‘세계 8대 불가사의’ 튀르키예 이곳
  • 이름이 OOO라면? 영국 기차 무료 탑승 가능하다
  • “이게… 되네?!” 한국에서 쓰던 페이 그대로, ‘지갑 없는’ 일본 여행 직접 해보니
  • 낮이나 밤이나 항상 눈을 사로잡는 현대 유럽 건축물
  • "한국말도 못하는데" 두바이 창고가 한류로 북새통 이룬 이유

최신 뉴스

  • [홍콩 밤 문화 즐기기2] 화려한 홍콩 야경이 나를 감싸네~🍹
  • 와우패스, 관광공사와 손잡고 한국 ‘또’ 온 일본인 관광객에 왕복 항공권 쏜다
  • 햄버거 이름 3개만 대도 1260만원 주는 이벤트 결말에 '충격'
  • 2천년 전 무슨 일이... ‘세계 8대 불가사의’ 튀르키예 이곳
  • 이름이 OOO라면? 영국 기차 무료 탑승 가능하다
  • “이게… 되네?!” 한국에서 쓰던 페이 그대로, ‘지갑 없는’ 일본 여행 직접 해보니

금주 BEST 인기글

  • 유독 일본인들 최애라는 괌 여행 필수 코스, 정리해봤더니…
  • ‘스노클링 천국’인데 아직 안 유명하다는 섬 여행지 스팟
  • 현지인들 버킷리스트, 역대급 풍경 자랑하는 미국 국립공원 근처 호텔 5곳
  • 신기할 정도… 가본 사람들 전부 놀랄 수밖에 없다는 인도 여행지
  • 요즘 일본인들 4월 황금연휴 여행지 1위는 바로 ‘이 나라’입니다
  • 이제 요트까지?…무조건 가야 한다는 푸켓 비치클럽 4곳
  • 태국, 발리 이어 홍콩까지… 원숭이 절대 만지면 안되는 이유
  • 요즘 같은 날씨에 가기 딱 좋은 전국 식물원 여행지 5곳
  • “낙원이 따로 없다” 현지인이 인정한 캠핑카 여행객을 위한 미국 리조트
  • 365일 내내 ‘빛 축제’ 중이라는 국내 여행지 5곳
  • 뉴욕에서 처음으로 주택 구매하기 좋은 지역 5곳
  • 군산 시간여행축제, 누구나 도전할 수 있는 ‘시민모델’ 지원하세요

지금 뜨는 뉴스

  • 1
    "개 섰거라"… 반려견의 활주로 대탈출

    해외 

  • 2
    청년 대상 월 7만원 ‘철도 무제한 패스’ 도입하는 ‘이 나라’

    해외 

  • 3
    [여책저책] 남들은 모르는 일본 여행을 즐길 수 있는 방법

    Tip 

  • 4
    [여행+봄] 당신이 따뜻해서 봄이 왔다는 ‘당신’에게 이 봄 가기 전 추천하는 여행지

    국내 

  • 5
    ‘할매입맛’ 감성 카페 4곳

    Tip 

[해외] 랭킹 뉴스

  • 햄버거 이름 3개만 대도 1260만원 주는 이벤트 결말에 '충격'
  • 2천년 전 무슨 일이... ‘세계 8대 불가사의’ 튀르키예 이곳
  • 이름이 OOO라면? 영국 기차 무료 탑승 가능하다
  • “이게… 되네?!” 한국에서 쓰던 페이 그대로, ‘지갑 없는’ 일본 여행 직접 해보니
  • 낮이나 밤이나 항상 눈을 사로잡는 현대 유럽 건축물
  • "한국말도 못하는데" 두바이 창고가 한류로 북새통 이룬 이유

함께 볼만한 뉴스

  • 1
    “뭐가 가짜게?” 인터파크 200만원 상당 적립금 쏘는 만우절 기념행사 개최

    여행플러스

  • 2
    [여행人터뷰] 국내 최초✨크루즈 뮤직 페스티벌 '잇츠더쉽코리아 2024' 놓치면 후회할걸

    여행플러스

  • 3
    제주 도두봉 키세스존 & 도두동 무지개해안도로 제주공항근처 가볼만한곳

    뷰어스 여행뉴스

  • 4
    제주 갈치조림 vs 제주 갈치구이 제주공항근처 맛집

    뷰어스 여행뉴스

  • 5
    제주도 가볼만한곳 4곳, 유민미술관, 휴애리, 가파도 청보리축제, 천지연폭포

    뷰어스 여행뉴스

금주BEST인기글

  • 유독 일본인들 최애라는 괌 여행 필수 코스, 정리해봤더니…
  • ‘스노클링 천국’인데 아직 안 유명하다는 섬 여행지 스팟
  • 현지인들 버킷리스트, 역대급 풍경 자랑하는 미국 국립공원 근처 호텔 5곳
  • 신기할 정도… 가본 사람들 전부 놀랄 수밖에 없다는 인도 여행지
  • 요즘 일본인들 4월 황금연휴 여행지 1위는 바로 ‘이 나라’입니다
  • 이제 요트까지?…무조건 가야 한다는 푸켓 비치클럽 4곳
  • 태국, 발리 이어 홍콩까지… 원숭이 절대 만지면 안되는 이유
  • 요즘 같은 날씨에 가기 딱 좋은 전국 식물원 여행지 5곳
  • “낙원이 따로 없다” 현지인이 인정한 캠핑카 여행객을 위한 미국 리조트
  • 365일 내내 ‘빛 축제’ 중이라는 국내 여행지 5곳
  • 뉴욕에서 처음으로 주택 구매하기 좋은 지역 5곳
  • 군산 시간여행축제, 누구나 도전할 수 있는 ‘시민모델’ 지원하세요

지금 뜨는 뉴스

  • 1
    "개 섰거라"… 반려견의 활주로 대탈출

    해외 

  • 2
    청년 대상 월 7만원 ‘철도 무제한 패스’ 도입하는 ‘이 나라’

    해외 

  • 3
    [여책저책] 남들은 모르는 일본 여행을 즐길 수 있는 방법

    Tip 

  • 4
    [여행+봄] 당신이 따뜻해서 봄이 왔다는 ‘당신’에게 이 봄 가기 전 추천하는 여행지

    국내 

  • 5
    ‘할매입맛’ 감성 카페 4곳

    Tip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