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캐나다 퀘벡시티로 떠나는 가족 여행

최지연 에디터 조회수  

퀘벡시티는 공유·김고은 주연의 드라마 ‘도깨비’ 촬영지로 유명하다.

그래서인지 퀘벡시티 여행 정보를 찾아보면 도깨비 관련 명소가 대다수다.

하지만 퀘벡시티는 도깨비가 아니어도 충분히 방문할 가치가 있는 도시다.

퀘벡시티는 아이와 함께 여행하기에도 좋다.

주요 관광지가 모여 있어 대중교통을 이용하지 않아도 도보로 쉽게 다닐 수 있다.

또 건물, 음식, 문화 등 우리나라와는 상당히 다른 모습을 보고 아이들도 흥미를 느낄 것이다.

캐피탈 전망대

(Observatoire de la Capitale)

사진=캐피탈 전망대 페이스북

아이에게 퀘벡을 소개해 주며 일정을 시작해 보자.

캐피탈 전망대는 퀘벡시티에서 가장 높은 건물에 위치해 도시 전체를 한눈에 볼 수 있다.

하루 동안 어디를 갈 건지 손으로 가리키면서 알려주다 보면 아이들도 이다음 여행지에 대해 호기심을 가질 수 있지 않을까.

사진=캐피탈 전망대 페이스북

전망대는 월요일 제외 매일 오전 10시~오후 5시까지 운영한다.

요금은 성인 1인 기준 14.75 캐나다 달러(약 1만 5000원)다. 만 6세~만 17세까지는 7 캐나다 달러(약 7000원)이며 5세 이하는 무료다.


라 부티크 드 노엘

(La Boutique de Noël)

사진=라 부티크 드 노엘 인스타그램

언제 가도 크리스마스인 라 부티크 드 노엘에서 아이와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보자.

이곳은 아이뿐만 아니라 어른도 시간 가는 줄 모르고 구경할 수 있는 상점이다.

반짝이는 전구와 각종 크리스마스트리 장식품 그리고 활기 가득한 분위기가 손님을 맞이한다.

크리스마스 당일과 1월 1일을 제외하고 연중무휴다. 오전 10시~오후 7시까지 연다.


퀘벡 푸니쿨라

(Funiculaire du Vieux-Québec)

사진=플리커

자동차·기차 등 탈 것을 유난히 좋아하는 아이들이 많다. 특히 푸니쿨라는 우리나라에서 보기 힘든 운송수단이라 아이들이 무척이나 즐거워 할 것이다.

특히 퀘벡시티의 푸니쿨라는 1879년부터 140년 넘게 운행 중이라 타는 것만으로도 의미 있다.

사진=플리커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 운행한다.

요금은 성인 1인 기준 4 캐나다달러(약 7000원)며 키가 117㎝ 이하인 어린이는 무료 탑승이다.

현금만 받으니 미리 준비해 두자.


꼬숑 딩그 샹플랭

(Cochon Dingue Champlain)

사진=꼬숑 딩그 샹플랭 인스타그램

미친 돼지라는 이름을 가진 이 식당은 한국 여행객들 사이에서 맛있다고 입소문 난 곳이다.

10세 이하 아동을 위한 키즈 메뉴도 다양한 편이라 어린 자녀를 데리고 가기도 좋다.

입구에 돼지가 엉덩이를 내밀고 비스듬히 서 있는 동상이 있다. 우스꽝스러운 모습에 아이들이 먼저 식당 쪽으로 가자고 할지도 모른다.

사진=꼬숑 딩그 샹플랭 인스타그램

기다림을 어려워하는 어린 손님을 위해 색칠 공부 도구도 제공한다. 어린 자녀와 함께 방문하는 부모님을 위한 세심한 배려가 느껴진다.

사진=꼬숑 딩그 샹플랭 인스타그램

어른을 위한 메뉴로 메이플 폭립(Maple Smoked Pork Ribs)을 추천한다. 캐나다 대표 특산물 메이플 시럽을 발라 구운 돼지고기 요리로 이 식당의 인기 메뉴다.


라 쁘띠 카반 아 수크레

(La Petite Cabane à Sucre)

사진=라 쁘띠 카반 아 수크레 페이스북

맛있게 식사를 마쳤으니 달달한 후식을 먹으며 일정을 마무리해 보자.

이곳은 캐나다식 달고나인 메이플 테피(Maple Taffy)를 파는 곳이다. 메이플 테피는 메이플 시럽을 얼려 먹는 디저트인데 만드는 법이 조금 독특하다.

사진=플리커

사진=라 쁘띠 카반 아 수크레 페이스북

시럽을 팔팔 끓이다가 차가운 눈 위에 쭉 뿌린다. 그 후 굳기 전에 나무 막대기로 돌려가며 모양을 잡아주면 완성이다.

달콤한 메이플 테피를 먹으며 오늘 하루 어땠는지 아이와 오순도순 이야기 나눠보자.

레비스 페리

(Gare fluviale de Québec)

사진=레비스 페리 인스타그램

많은 한국 관광객이 도깨비 언덕이라 부르는 ‘피에르 뒤구아 드 몽 테라스(Pierre-Dugua-De-Mons Terrace)’를 찾는다.

언덕에 올라 퀘벡시티의 전경과 시내를 끼고 흐르는 세인트 로렌스 강(Saint Lawrence River)의 모습에 감탄한다.

하지만 도깨비 언덕보다 더 멋진 전망 명소가 있다. 바로 페리 위다.

사진=레비스 페리 인스타그램

배에서 퀘벡시티의 모습을 파노라마 뷰로 감상할 수 있다.

퀘벡시티는 세인트 로렌스 강을 사이에 두고 레비스라는 지역과 마주 보고 있다.

사진=레비스 페리 인스타그램

레비스와 퀘벡시티를 오가는 페리가 자주 있으니 탑승해서 색다른 모습의 퀘벡시티를 눈에 담아보자.

요금은 편도 기준 성인 1인당 3.75 캐나다달러(약 3700원)다.


청춘 핫도그

(Chungchun Kogo Coréen)

사진=청춘 핫도그 인스타그램

우리나라 프랜차이즈인 청춘 핫도그가 퀘벡시티에도 진출했다.

해외에서 우리나라 브랜드 상표를 보면 참 반갑다.

보통은 전자제품이나 자동차에서 발견하는데 핫도그라니···신기하면서도 뭔가 뿌듯하다.

사진=청춘 핫도그 인스타그램

긴 영어 간판 때문에 무심코 보면 매장을 지나치기 쉬우니 눈 크게 뜨고 잘 살펴야 한다.

초코, 치킨너겟, 할라피뇨 소시지, 고구마 등 한국에는 없는 맛도 있으니 간식을 먹으며 잠시 쉬어가 보자.


모린 센터

(Morrin Centre)

사진=모린 센터 인스타그램

모린 센터는 영어 문화 센터다.

퀘벡시티는 공식 언어가 프랑스어이다 보니 영어 사용자를 위해 만들었다.

그런데 사실 이곳은 200년 전만 해도 감옥이었다.

입구에 있던 교수대에서 실제로 많은 죄수를 처형했다고 한다.

사진=모린 센터 인스타그램

50년 정도 감옥으로 사용하다가 수용인원이 너무 많아지자 죄수들을 전부 다른 곳으로 이송했다.

그 후 대학 건물로 쓰다가 지금은 영어 사용자를 위한 문화센터가 됐다.

감옥의 흔적을 찾아보고 센터의 자랑인 작지만 아름다운 영어도서관을 구경해 보자.

사진=플리커

사진=모린 센터 인스타그램

9월까지 매일 가이드 투어도 진행한다.

투어 비용은 성인 1인 기준 17 캐나다달러(약 1만 7000원)다. 월요일과 화요일은 휴무다.


까르띠에 거리

(Cartier Avenue)

사진=플리커

저녁에 까르띠에 거리를 방문하면 색다른 광경을 마주할 수 있다.

야외 미술관 설치 사업의 일환으로 평범한 거리에 예술의 숨결을 불어 넣었다.

34개의 초대형 등이 까르띠에 거리의 밤을 밝힌다.

사진=플리커

특히 전등갓의 디자인이 시선을 끈다.

퀘벡 국립 미술관(Musée national des beaux-arts du Québec)에 전시하고 있는 작품을 갓에 구현했다.

상점과 주택이 늘어선 흔한 풍경에 예술작품이 더해지니 밤거리를 한없이 걷고 싶은 생각이 든다.


프히트 알로허

(Frite Alors)

사진=프히트 알로허 인스타그램

퀘벡 시티의 숨은 맛집에서 일정을 마무리해 보자.

프히트 알로허는 캐나다 전통 음식 푸틴(Poutine) 전문점이다.

푸틴은 감자튀김 위에 숙성하지 않은 조각치즈와 고기육수로 맛을 낸 그레이비 소스를 부어 먹는 요리다.

이 식당은 독특한 점이 두 가지 있다.

사진=프히트 알로허 인스타그램

우선 햄버거 번이 치아바타다.

치아바타는 겉은 바삭하고 속은 쫄깃한 이탈리아 빵으로 버터와 우유를 넣지 않는다. 부드러운 일반 햄버거 번과는 식감이 아예 달라 상당히 매력적이다.

사진=프히트 알로허 인스타그램

또 이 식당엔 김치를 넣은 푸틴(La Kimchi bio)이 있다.

또 한 번 뿌듯해지는 순간이다. 감자튀김과 김치의 조합이 궁금하다면 꼭 방문해 보자.


페리 위에서 보는 퀘벡시티의 풍경부터 이국적인 김치 푸틴까지 날이 좋든 날이 좋지 않든 도깨비 없어도 눈부신 하루다.


글=강찬미 여행+기자

author-img
최지연 에디터
content@tripplus.co.kr

[해외] 랭킹 뉴스

  • 건물 폭이 약 2.8m… 세계에서 가장 날씬한 호텔
  • 대만 역술인 “올해 뱀‧돼지‧소‧양띠들, 여행 갈 때 조심하라” 경고한 이유
  • ‘이에는 이’ 코브라 공격받고 물어뜯어 죽인 인도 8세 소년
  • “모히또 가서 몰디브 한잔” 그리워서 만들어진 英 수상 가옥
  • “구역질 날 만큼 더럽다” 오물로 고통받는 영국 유명 관광지 결국…
  • 실제 기차 객실칸 사서 숙소로 만드는데 들어간 총 비용이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서울지하철이 팝니다 ‘시청역 7억, 건대입구역 6억…그렇다면 강남역은?’
  • 현대차 노조가 내건 화제의 ‘조건 하나’…원인은 국민연금?
  • “외국인 마저”…SK하이닉스는 ‘매수’하고, 삼성전자는 내다 판 이유
  • 김호중 소속사의 대표급 투자자…지분율 28.3%가진 연예인 있다
  • “무조건 드세요”…전문가들이 초단기적금 추천하는 이유
  • 이명박 정부가 2조 투입한 ‘광산·제련소 사업’…해외 자원개발 ‘위기’
  • ‘아이언 돔’에 99% 막힌 이란 미사일, 사실 북한 기술이라고?
  • FBI가 직접 전한 한국계 미국인 북한에 피살 경고…이유 알고보니
  • “이래서 올랐네”…대만 침공 준비하는 中 가장 먼저 준비한 ‘한 가지’
  • “이거 돈 됩니다” 한국 첫 ‘군집위성’ 발사 성공 소식에 나온 반응
  • “사상 최대 현금 보유”…워런버핏의 9조를 움직인 ‘기업’
  • “하루 만에 이자 4%…요즘 단기 자금은 ‘이곳’에 몰립니다”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서울지하철이 팝니다 ‘시청역 7억, 건대입구역 6억…그렇다면 강남역은?’
  • 현대차 노조가 내건 화제의 ‘조건 하나’…원인은 국민연금?
  • “외국인 마저”…SK하이닉스는 ‘매수’하고, 삼성전자는 내다 판 이유
  • 김호중 소속사의 대표급 투자자…지분율 28.3%가진 연예인 있다
  • “무조건 드세요”…전문가들이 초단기적금 추천하는 이유
  • 이명박 정부가 2조 투입한 ‘광산·제련소 사업’…해외 자원개발 ‘위기’
  • ‘아이언 돔’에 99% 막힌 이란 미사일, 사실 북한 기술이라고?
  • FBI가 직접 전한 한국계 미국인 북한에 피살 경고…이유 알고보니
  • “이래서 올랐네”…대만 침공 준비하는 中 가장 먼저 준비한 ‘한 가지’
  • “이거 돈 됩니다” 한국 첫 ‘군집위성’ 발사 성공 소식에 나온 반응
  • “사상 최대 현금 보유”…워런버핏의 9조를 움직인 ‘기업’
  • “하루 만에 이자 4%…요즘 단기 자금은 ‘이곳’에 몰립니다”

추천 뉴스

  • 1
    더위와 인파 모두 피할 수 있는 섬여행 추천지 3곳

    국내 

  • 2
    제천 대표 맛집 4선

    여행꿀팁 

  • 3
    [여행+네이처] 버려지는 생수병·현수막의 드라마틱한 반전 만든 호텔

    국내 

  • 4
    3주만에 1700만뷰 터진 프로미스나인 MV 촬영지 어딘지 봤더니

    국내 

  • 5
    “이것도 먹지 말라고?” 공항에서 피해야 할 음식 5가지

    여행꿀팁 

지금 뜨는 뉴스

  • 1
    “한옥마을은 식상해” MZ 여행자들이 전주 공장단지로 가는 이유

    국내 

  • 2
    여름휴가 직전에반차 쓰고 가기 좋은인천 오션뷰 카페 5

    여행꿀팁 

  • 3
    "더위 물렀거라" 여름철 호텔 보양식 3선

    국내 

  • 4
    세상에 이런 가성비가? 비행기 타면 숙소 2박 공짜로 주는 항공사 패키지

    항공 

  • 5
    해외 느낌 물씬 나는 국내 숙소 TOP 9

    국내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