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척박한 땅에 피어난 한줄기 꽃” 마야 문명 미스터리 풀리다

최지연 에디터 조회수  

로마 수도교 < 출처 – 미국 지질조사국 >

수도(水道) 시설은 문명 발전의 척도다. 인구가 성장하려면 우선 식수가 해결돼야 한다. 로마의 수도교(Equeduct)와 중동 사막 지역의 카나트(Qanat) 모두 도시에 깨끗한 물을 보급하기 위한 고민의 결과다. 따라서 학자들은 수도 기술로 당시 문명 발달 수준을 가늠한다.

수도 시설 측면에서 ‘미지의 역사’ 마야 문명이 다시 한번 미스터리에 빠진다. 마야 문명의 중심지 티칼(Tikal) 주위에는 호수도, 강도, 그 외 다른 상수원도 없기 때문이다. 도시가 자리 잡기에는 최악의 조건이다.

티칼은 인구 24만 명을 자랑하는 대도시였다. 마야 문명의 지도자들은 어떻게 사람들의 식수를 확보했을까. BBC 뉴스는 지난 8월 마야 문명의 여과 기술을 보도했다.

마야 엘 카스티요 < 출처 – Flickr >

2020년 과테말라에서 고고학계를 뒤엎는 사건이 발생한다. 한 연구팀이 저수지로 추정되는 유적지에서 퇴적층을 조사하던 중 정수(淨水) 필터를 발굴했다. 필터에는 제올라이트(zeolite) 광물이 발견되었는데, 마야 문명의 정교한 물 여과 기술을 보여주는 증거다. 제올라이트는 아직까지도 정수 시설에서 널리 쓰일 정도로 높은 여과 능력을 뽐낸다.

제올라이트는 화산 폭발로 흘러나온 용암이 바닷물과 만나 생성되는 광물이다. 물리·화학적 특성 덕분에 매우 높은 정수 능력을 지녔다. 스펀지같이 조그만 구멍이 송송 뚫린 물리적 구조는 미세 불순물을 걸러내기에 적합하다. 화학적으로는 음(-) 전하를 띄고 있어 화학 불순물도 쉽게 달라붙는다.

< 출처 – Flickr >

무기물질을 이용한 정수기는 이번 발견이 첫 사례다. 과학자들은 기원전 약 164년부터 마야 문명이 제올라이트-정수기를 이용했다고 추정한다. 이보다 300년 이른 기원전 500년, 히포크라테스가 천으로 간이 정수 장치를 만들었지만, 눈에 보이지 않는 박테리아와 납 성분은 거의 걸러내지 못해 정수기로 인정하는 과학자는 드물다.

여과 기술이 도시 발전에 중요한 이유는 대량의 물을 한꺼번에 정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물을 가열하여 식수를 얻는 행위는 이미 수천 년 전부터 있었지만, 시간이 오래 걸리고 소량의 물만 정수할 수 있어 도시 인구 전체를 감당하기에는 역부족이다. 과학자들은 마야 문명이 우기 때 대량의 빗물을 저수지에 저장하고, 정수 기술을 이용하여 20만 명을 감당할 식수를 만들었다고 생각한다.

저수지 < 출처 – Flickr >

신시내티 대학교 케네스 탱커슬리 고고학 교수는 “아메리칸 원주민의 후예로서 마야 문명이 과소평가되는 게 안타까웠다”라며 “사람들은 고대 그리스·이집트·중국 문명에서 사용한 기술들이 신대륙에는 없었다고 으레 짐작한다”라고 BBC 인터뷰에서 하소연했다.

실제로 구대륙에서는 1756년이 돼서야 광물학자 크롱스테드가 제올라이트를 발견했다. 기원전부터 제올라이트를 사용한 신대륙보다 한참 뒤이다. 굳이 재료를 제올라이트에 한정 짓지 않더라도, 구대륙에서 무기물질을 이용한 정수기는 1600년대 영국 프란시스 베이컨 경이 개발한 모래 필터가 첫 사례이다.

티칼 < 출처 – 유네스코 홈페이지 >

물론 정수 기술하나의 기준만으로 서로 다른 문명끼리 우위를 비교할 수 없다. 각자 자신이 처한 환경이 다르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한국은 예부터 강과 천이 깨끗하고, 지하수도 풍부해 정수 기술이 따로 발전하지 않았다. 한국에 정수기가 들어온 것은 1960년대 한창 공장이 들어서면서부터다.

다만 이번에 발굴한 제올라이트 정수기는 ‘역사를 보는 관점을 뒤바꿀 계기’라고 학자들은 예측한다.

리와이 그라치오소 과테말라 박물관장은 “마야 문명 전역에서 진보한 기술을 사용했을 것”이라며 “정확히 연구하기 전까지는 아무도 미리 속단할 수 없다”라고 구대륙 중심 역사관을 지적했다.

해질녘 티칼 모습 < 출처 – 유네스코 홈페이지 >

[이동흠 여행+ 인턴기자]

author-img
최지연 에디터
content@tripplus.co.kr

[해외] 랭킹 뉴스

  • 건물 폭이 약 2.8m… 세계에서 가장 날씬한 호텔
  • 대만 역술인 “올해 뱀‧돼지‧소‧양띠들, 여행 갈 때 조심하라” 경고한 이유
  • ‘이에는 이’ 코브라 공격받고 물어뜯어 죽인 인도 8세 소년
  • “모히또 가서 몰디브 한잔” 그리워서 만들어진 英 수상 가옥
  • “구역질 날 만큼 더럽다” 오물로 고통받는 영국 유명 관광지 결국…
  • 실제 기차 객실칸 사서 숙소로 만드는데 들어간 총 비용이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서울지하철이 팝니다 ‘시청역 7억, 건대입구역 6억…그렇다면 강남역은?’
  • 현대차 노조가 내건 화제의 ‘조건 하나’…원인은 국민연금?
  • “외국인 마저”…SK하이닉스는 ‘매수’하고, 삼성전자는 내다 판 이유
  • 김호중 소속사의 대표급 투자자…지분율 28.3%가진 연예인 있다
  • “무조건 드세요”…전문가들이 초단기적금 추천하는 이유
  • 이명박 정부가 2조 투입한 ‘광산·제련소 사업’…해외 자원개발 ‘위기’
  • ‘아이언 돔’에 99% 막힌 이란 미사일, 사실 북한 기술이라고?
  • FBI가 직접 전한 한국계 미국인 북한에 피살 경고…이유 알고보니
  • “이래서 올랐네”…대만 침공 준비하는 中 가장 먼저 준비한 ‘한 가지’
  • “이거 돈 됩니다” 한국 첫 ‘군집위성’ 발사 성공 소식에 나온 반응
  • “사상 최대 현금 보유”…워런버핏의 9조를 움직인 ‘기업’
  • “하루 만에 이자 4%…요즘 단기 자금은 ‘이곳’에 몰립니다”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서울지하철이 팝니다 ‘시청역 7억, 건대입구역 6억…그렇다면 강남역은?’
  • 현대차 노조가 내건 화제의 ‘조건 하나’…원인은 국민연금?
  • “외국인 마저”…SK하이닉스는 ‘매수’하고, 삼성전자는 내다 판 이유
  • 김호중 소속사의 대표급 투자자…지분율 28.3%가진 연예인 있다
  • “무조건 드세요”…전문가들이 초단기적금 추천하는 이유
  • 이명박 정부가 2조 투입한 ‘광산·제련소 사업’…해외 자원개발 ‘위기’
  • ‘아이언 돔’에 99% 막힌 이란 미사일, 사실 북한 기술이라고?
  • FBI가 직접 전한 한국계 미국인 북한에 피살 경고…이유 알고보니
  • “이래서 올랐네”…대만 침공 준비하는 中 가장 먼저 준비한 ‘한 가지’
  • “이거 돈 됩니다” 한국 첫 ‘군집위성’ 발사 성공 소식에 나온 반응
  • “사상 최대 현금 보유”…워런버핏의 9조를 움직인 ‘기업’
  • “하루 만에 이자 4%…요즘 단기 자금은 ‘이곳’에 몰립니다”

추천 뉴스

  • 1
    더위와 인파 모두 피할 수 있는 섬여행 추천지 3곳

    국내 

  • 2
    제천 대표 맛집 4선

    여행꿀팁 

  • 3
    [여행+네이처] 버려지는 생수병·현수막의 드라마틱한 반전 만든 호텔

    국내 

  • 4
    3주만에 1700만뷰 터진 프로미스나인 MV 촬영지 어딘지 봤더니

    국내 

  • 5
    “이것도 먹지 말라고?” 공항에서 피해야 할 음식 5가지

    여행꿀팁 

지금 뜨는 뉴스

  • 1
    “한옥마을은 식상해” MZ 여행자들이 전주 공장단지로 가는 이유

    국내 

  • 2
    여름휴가 직전에반차 쓰고 가기 좋은인천 오션뷰 카페 5

    여행꿀팁 

  • 3
    "더위 물렀거라" 여름철 호텔 보양식 3선

    국내 

  • 4
    세상에 이런 가성비가? 비행기 타면 숙소 2박 공짜로 주는 항공사 패키지

    항공 

  • 5
    해외 느낌 물씬 나는 국내 숙소 TOP 9

    국내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