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20t 쓰레기 가져다 인증샷 명물 탈바꿈시킨 곳의 정체

최지연 에디터 조회수  

남이섬 송파은행나무길

순리대로 살라는 말이 있다. 있어야 할 곳에 있어야 한다는 뜻과도 맥을 같이 한다. 가끔 이런 진리를 180도 뒤집는 경우가 있어 화제를 낳기도 한다. 어쩌면 지금 이 시대는 역발상이 어울릴지도 모른다.

쓰레기는 어떨까. 종류에 따라 매립장이나 소각장 등으로 가는 게 맞지 않을까. 하지만 역시나 ‘아니다’를 외친 이들이 있어 관심을 끈다. 그 주인공은 남이섬과 서울시 송파구다. 두 기관은 2006년부터 무려 16년째 쓰레기를 주고 또 받고 있다. 그런데 그 쓰레기가 좀 남다르다. 바로 은행잎이다.

남이섬 송파은행나무길

가을이 무르익으면 익을수록 은행나무 가로수의 은행잎은 노랗게, 노랗게 물든다. 이 아름답던 은행잎은 가지에 붙어 있을 때 빛을 발하지만 바닥에 떨어지고 나면 처치 곤란한 골칫덩이 쓰레기 신세가 된다. 환경미화원이 매일 빗자루로 쓸어내지만 그때뿐이다. 그 다음날 또 수북이 쌓인다.

고민에 빠진 송파구에 남이섬이 구원자로 나섰다. 송파구에서 모은 20t 가량의 은행잎을 남이섬으로 옮겨 흩뿌리는 것이다. 송파구는 쓰레기 처리비용을 절감하고, 남이섬은 관광콘텐츠로 활용할 수 있어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두는 선례로 이어지고 있다.

남이섬 강변오솔길

그럼 남이섬은 왜 은행잎을 가져오려 했을까. 남이섬은 지리적 특성상 다른 지역보다 이르게 낙엽이 떨어진다. 단풍을 보기 위해 남이섬을 찾는 관광객을 위해 가을 풍경을 오래 간직할 방법을 찾았다. 그 때 송파구에서 가로수인 은행나무 잎을 처치하기 곤란하다는 소식을 접했고, 이 같은 프로젝트가 성사됐다.

남이섬은 송파구에서 가져온 은행잎을 섬 중앙 광장부터 호텔정관루 별관까지 100여m가량에 골고루 뿌려 푹신한 은행잎길을 만들었다. 이름도 ‘송파은행나무길’로 명명했다. 이 길에선 아이 어른 할 것 없이 누구나 동심에 빠진다. 은행잎을 한 웅큼 집어 머리 위로 던지기도 하고, 연신 플래시를 터트리며 사진도 찍고, 시간가는 줄 모른다.

남이섬 메타세쿼이아길

이 밖에도 남이섬에는 다양한 단풍을 볼 수 있는 숲길이 조성돼 있다. 송파은행나무길 옆에는 입소문으로 널리 알려진 메타세쿼이아길이 있다. 메타세쿼이아길은 현재 잎이 갈색으로 물들어 가을 분위기를 물씬 풍길 뿐만 아니라, 길게 뻗어 오른 나무길이 강변까지 이어져 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낸다.

남이섬 메타세쿼이아길

또 남이섬에서 빼놓을 수 없는 포토존 중 하나인 중앙잣나무길은 떨어진 잣 열매를 까먹기 바쁜 청설모와 다람쥐에 심심할 틈이 없고, 저녁이면 불을 밝히는 ‘풍선등’의 은은한 빛이 더해져 가을밤 운치를 더한다. 섬 서쪽에 위치한 강변산책로는 각양각색으로 물든 잎들이 푸르른 북한강과 함께 어우러져 걷는 이의 마음을 더욱 설레게 한다.

남이섬 백풍밀원

일러스트레이션 아트호텔로 유명한 호텔정관루 커피숍 아일래나라운지에서 동쪽으로 펼쳐지는 유영지(柳影池)와 후원 일대는 남이섬의 숨겨진 또 하나의 비밀정원으로, 짙은 커피 향과 함께 조용한 낭만을 즐기기에 손색이 없다.

남이섬 관계자는 “송파구의 은행잎이 남이섬으로 옮겨지면 더할 나위 없이 소중한 대접을 받는다”며 “초겨울로 들어서려는 이때, 관광객에게 또 한 번의 가을을 선물하는 느낌”이라고 관심을 바랐다.

장주영 여행+ 기자

author-img
최지연 에디터
content@tripplus.co.kr

[국내] 랭킹 뉴스

  • '땅을 파면 음식이 나온다?’ 굴삭기까지 동원한다는 이색 음식
  • ‘치앙마이‧발리‧푸꾸옥’ 숙소 체크인 최대 6배 급상승…그 이유가
  • “나들이 가면 바비큐지” 글램핑에 펫캉스까지…켄싱턴호텔앤리조트, 스프링 바비큐 출시
  • 티웨이항공, 국내 저비용항공사 최초 크로아티아 하늘길 ‘활짝’
  • 싱가포르, 달콤한 연애 데이트 성지로 업그레이드 선포
  • 더위와 인파 모두 피할 수 있는 섬여행 추천지 3곳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서울지하철이 팝니다 ‘시청역 7억, 건대입구역 6억…그렇다면 강남역은?’
  • 현대차 노조가 내건 화제의 ‘조건 하나’…원인은 국민연금?
  • “외국인 마저”…SK하이닉스는 ‘매수’하고, 삼성전자는 내다 판 이유
  • 김호중 소속사의 대표급 투자자…지분율 28.3%가진 연예인 있다
  • “무조건 드세요”…전문가들이 초단기적금 추천하는 이유
  • 이명박 정부가 2조 투입한 ‘광산·제련소 사업’…해외 자원개발 ‘위기’
  • ‘아이언 돔’에 99% 막힌 이란 미사일, 사실 북한 기술이라고?
  • FBI가 직접 전한 한국계 미국인 북한에 피살 경고…이유 알고보니
  • “이래서 올랐네”…대만 침공 준비하는 中 가장 먼저 준비한 ‘한 가지’
  • “이거 돈 됩니다” 한국 첫 ‘군집위성’ 발사 성공 소식에 나온 반응
  • “사상 최대 현금 보유”…워런버핏의 9조를 움직인 ‘기업’
  • “하루 만에 이자 4%…요즘 단기 자금은 ‘이곳’에 몰립니다”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서울지하철이 팝니다 ‘시청역 7억, 건대입구역 6억…그렇다면 강남역은?’
  • 현대차 노조가 내건 화제의 ‘조건 하나’…원인은 국민연금?
  • “외국인 마저”…SK하이닉스는 ‘매수’하고, 삼성전자는 내다 판 이유
  • 김호중 소속사의 대표급 투자자…지분율 28.3%가진 연예인 있다
  • “무조건 드세요”…전문가들이 초단기적금 추천하는 이유
  • 이명박 정부가 2조 투입한 ‘광산·제련소 사업’…해외 자원개발 ‘위기’
  • ‘아이언 돔’에 99% 막힌 이란 미사일, 사실 북한 기술이라고?
  • FBI가 직접 전한 한국계 미국인 북한에 피살 경고…이유 알고보니
  • “이래서 올랐네”…대만 침공 준비하는 中 가장 먼저 준비한 ‘한 가지’
  • “이거 돈 됩니다” 한국 첫 ‘군집위성’ 발사 성공 소식에 나온 반응
  • “사상 최대 현금 보유”…워런버핏의 9조를 움직인 ‘기업’
  • “하루 만에 이자 4%…요즘 단기 자금은 ‘이곳’에 몰립니다”

추천 뉴스

  • 1
    살아있는 악어 대신 ‘악어가죽 가방’을 전시한 동물원

    해외 

  • 2
    ‘서울 한복판 갈비 성지’ 동대문 호텔 어디

    여행꿀팁 

  • 3
    “기차에서 테크노를?” 시드니에서 탈 수 있는 특별한 기차의 정체

    해외 

  • 4
    6명 이용 가능한 호텔 풀빌라가 50만원, 직접 가본 푸꾸옥 리조트

    해외 

  • 5
    유구한 역사 위 화려함을 덧칠한 자카르타의 ‘눈 호강’ 코스

    해외 

지금 뜨는 뉴스

  • 1
    ‘전망부터 예술까지 찬찬히 눈에 담자’...핀란드 투르쿠 도보 코스

    해외 

  • 2
    “中이 인정 안 해” 쿠바, 대만 여권 거부…당황한 여행객

    해외 

  • 3
    27년 근속 버거킹 직원에 쏟아진 후원금이 무려 3억5천만 원

    해외 

  • 4
    30년간 수하물 분실되지 않은 ‘이 공항’ 어디?

    해외 

  • 5
    캐나다 동물원서 탈출한 늑대, 4일 만에 발견

    해외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