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아시아 최초, 집에서 대마초 재배를 허가한다는 태국··왜?

최지연 에디터 조회수  

태국이 아시아 최초로 가정에서 대마초를 지배할 수 있는 길을 열었다. 영국 통신사 로이터(reuters)는 25일(현지시간) 태국 마약 위원회가 마약 목록에서 대마초를 제거했다고 보도했다.

출처: unsplash – 기사 내용과 무관

태국 보건부 장관인 아누틴 차른비라쿨(Anutin Charnvirakul)은 “새로운 규정에 따라 사람들은 지자체에 통보한 후 집에서 대마초를 재배할 수 있다. 하지만 추가 허가 없이는 상업적 목적으로 대마초를 사용할 수 없다”고 전했다. 이 법안은 우선 관보에 게재되어야 하며 가정용 대마초가 합법화되기까지는 120일이 지나야 한다.

출처: unsplash – 기사 내용과 무관

태국 보건부는 집에서 재배한 대마초는 전통적인 의학 및 규제 약물 등 의료 목적으로 사용되어야 하며 불시 점검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대마초 생산과 상업적 사용에 있어 합법적 세부사항을 제공하는 별도의 법안 초안을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법안 초안은 정부의 허가 없이 대마초를 재배하면 2만 바트(한화 약 72만 6800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추가로 허가 없이 판매할 경우, 30만 바트(한화 약 1090만 원) 이하의 벌금이나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두 가지 모두에 처하도록 규정한다.

출처: unsplash – 기사 내용과 무관

한편, 태국의 이러한 움직임은 대마초를 현금 작물로 홍보하려는 계획의 첫걸음이다. 대마초를 의료용으로 합법화할시 가장 많이 판매되는 것이 CBD(칸나비디올) 성분이다. 이는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의약품으로 승인한 것으로 특히나 암환자 통증완화와 뇌전증, 간질과 같은 신경치료에 효과가 있다. 지난해 대마초 사용이 승인되자 태국 음료·화장품 업체들은 앞다퉈 CBD가 들어간 제품을 출시했다.

[지세희 여행+ 인턴 기자]


author-img
최지연 에디터
tplus@viewus.com

댓글0

300

댓글0

[항공] 랭킹 뉴스

  • “출입국 절차 빨라진다” 발리 공항, 자동 안면 인식 게이트 설치
  • 액체류 최대 2L까지 들고 탄다… 기내 규정 완화하는 ‘이 나라’
  • “알아서 가져다 드세요” 기내 셀프바 도입하는 美 항공사
  • “팔레스타인 적혀 있어 안 돼” 승객에게 옷 벗으라 요구한 美 항공사
  • “기차, 비행기 한 번에 예약해요” 獨 철도 연계 상품 출시한 ‘이 항공사’
  • 진짜 탈 만해? 캐세이퍼시픽 프리미엄 이코노미 솔직 리뷰

[항공] 공감 뉴스

  • 추수감사절로 ‘역대급’ 붐빌 예정인 미국 도로‧하늘길
  • ‘위기 극복했다’... 연간 탑승객 1천만명 임박한 항공사 정체
  • 발가락 6개 가진 탑승객의 기내 맨발 영상…논쟁 후끈
  • 장거리 여행 때 가장 안 좋은 좌석을 고르라는 여행 작가의 조언…그 이유가
  • 승무원이 알려주는 ‘꿀잠 자는 자리’ 예약 팁
  • ‘전 세계 최초 오픈’ 루이비통 공항 라운지는 어떤 모습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올해도….여름만 되면 어마어마한 모기 태어난다는 최악의 지역
  • 전기차 타고 여행할래…현대차, 100팀 선정해 여행 비용 지원
  • 축구선수 남편 따라 두바이 간 전직 걸그룹 멤버가 전한 현지 상황, 심각합니다
  • 감금당할지도…북한 여행 다녀온 외국인들이 입 모아 말한 규칙
  • 필리핀 여행 가이드로 변신한 산다라박…’다라투어’ 론칭해
  • 도쿄 갔으면 여긴 꼭…’현지인들 찐나들이 장소’라는 근교 여행지
  • 3년 간 40억 지원…국내에서 ‘무장애 관광도시’로 선정된 지역
  • ‘인스타 감성’ 여행객들 사이에서 핫하다는 제주 도시락 맛집 5
  • 외교부, 이란에 특별여행주의보 발령…현재 체류 한국인들 있어
  • 우린 이제 다 끝났는데…. 이제 시작이라는 일본 벚꽃 여행지 5
  • 유독 일본인들 최애라는 괌 여행 필수 코스, 정리해봤더니…
  • ‘스노클링 천국’인데 아직 안 유명하다는 섬 여행지 스팟

함께 보면 좋은 뉴스

  • 1
    캠퍼스의 낭만과 함께하는 푸꾸옥식 호캉스

    해외 

  • 2
    국내에도 있다고?!... 초록초록 논 뷰 펼쳐지는 온천

    국내 

  • 3
    넷플릭스 스타 스님의 사찰음식도 좋지만…백양사 템플스테이가 매력적인 이유

    국내 

  • 4
    호텔에서 금고 쓰면 안 되는 이유

    해외 

  • 5
    기구로 떠나는 우주여행...가격이 무려 1억5700만원?

    해외 

[항공] 인기 뉴스

  • “출입국 절차 빨라진다” 발리 공항, 자동 안면 인식 게이트 설치
  • 액체류 최대 2L까지 들고 탄다… 기내 규정 완화하는 ‘이 나라’
  • “알아서 가져다 드세요” 기내 셀프바 도입하는 美 항공사
  • “팔레스타인 적혀 있어 안 돼” 승객에게 옷 벗으라 요구한 美 항공사
  • “기차, 비행기 한 번에 예약해요” 獨 철도 연계 상품 출시한 ‘이 항공사’
  • 진짜 탈 만해? 캐세이퍼시픽 프리미엄 이코노미 솔직 리뷰

지금 뜨는 뉴스

  • 1
    '포브스 선정' 2024 최고 여행지 어디…서울‧도쿄 포함

    해외 

  • 2
    [여책저책] 바쁜 일상 속 여유로운 시간이 필요한 현대인을 위한 여행지

    Tip 

  • 3
    “1분기 1000억원대” 롯데관광 제주 드림타워의 위풍당당한 역대 최고 매출

    국내 

  • 4
    다가오는 올여름 여행 트렌드는 해외여행 말고 스테이케이션?

    해외 

  • 5
    개와 걷기 좋은 전라북도 길 10선

    Tip 

[항공] 추천 뉴스

  • 추수감사절로 ‘역대급’ 붐빌 예정인 미국 도로‧하늘길
  • ‘위기 극복했다’... 연간 탑승객 1천만명 임박한 항공사 정체
  • 발가락 6개 가진 탑승객의 기내 맨발 영상…논쟁 후끈
  • 장거리 여행 때 가장 안 좋은 좌석을 고르라는 여행 작가의 조언…그 이유가
  • 승무원이 알려주는 ‘꿀잠 자는 자리’ 예약 팁
  • ‘전 세계 최초 오픈’ 루이비통 공항 라운지는 어떤 모습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올해도….여름만 되면 어마어마한 모기 태어난다는 최악의 지역
  • 전기차 타고 여행할래…현대차, 100팀 선정해 여행 비용 지원
  • 축구선수 남편 따라 두바이 간 전직 걸그룹 멤버가 전한 현지 상황, 심각합니다
  • 감금당할지도…북한 여행 다녀온 외국인들이 입 모아 말한 규칙
  • 필리핀 여행 가이드로 변신한 산다라박…’다라투어’ 론칭해
  • 도쿄 갔으면 여긴 꼭…’현지인들 찐나들이 장소’라는 근교 여행지
  • 3년 간 40억 지원…국내에서 ‘무장애 관광도시’로 선정된 지역
  • ‘인스타 감성’ 여행객들 사이에서 핫하다는 제주 도시락 맛집 5
  • 외교부, 이란에 특별여행주의보 발령…현재 체류 한국인들 있어
  • 우린 이제 다 끝났는데…. 이제 시작이라는 일본 벚꽃 여행지 5
  • 유독 일본인들 최애라는 괌 여행 필수 코스, 정리해봤더니…
  • ‘스노클링 천국’인데 아직 안 유명하다는 섬 여행지 스팟

추천 뉴스

  • 1
    캠퍼스의 낭만과 함께하는 푸꾸옥식 호캉스

    해외 

  • 2
    국내에도 있다고?!... 초록초록 논 뷰 펼쳐지는 온천

    국내 

  • 3
    넷플릭스 스타 스님의 사찰음식도 좋지만…백양사 템플스테이가 매력적인 이유

    국내 

  • 4
    호텔에서 금고 쓰면 안 되는 이유

    해외 

  • 5
    기구로 떠나는 우주여행...가격이 무려 1억5700만원?

    해외 

지금 뜨는 뉴스

  • 1
    '포브스 선정' 2024 최고 여행지 어디…서울‧도쿄 포함

    해외 

  • 2
    [여책저책] 바쁜 일상 속 여유로운 시간이 필요한 현대인을 위한 여행지

    Tip 

  • 3
    “1분기 1000억원대” 롯데관광 제주 드림타워의 위풍당당한 역대 최고 매출

    국내 

  • 4
    다가오는 올여름 여행 트렌드는 해외여행 말고 스테이케이션?

    해외 

  • 5
    개와 걷기 좋은 전라북도 길 10선

    Tip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