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영국 Archives - 여행플러스

#영국-2 (17 Posts)

  • 바르셀로나, 로마가 먼저 도입한 ‘이 제도’, 英 본머스도 합세한다는데… 최근 전 세계 다양한 여행지에서 관광세를 부과하고 있다. 당일치기 방문객에게 ‘도시 입장료’를 받는 이탈리아 베네치아를 필두로, 관광지별 징수 금액과 방식도 다양하다. 그 때문에 해외여행을 앞두고 있다면 해당 지역의 관광세 여부를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 BBC 등 외신에 따르면 오는 7월 1일부터 영국 남부 해안 도시인 본머스, 크라이스트처치, 풀(Bournemouth, Christchurch and Poole, BCP)이 관광세를 도입한다. 세 […]
  • 세계에서 가장 비싼 지역에 위치한 주택서 대형 화재 세계에서 가장 비싼 지역 중 하나인 영국 비숍 에비뉴(Bishops Avenue)에 위치한 주택에서 대형 화재 사고가 났다. 영국 매체 래드 바이블에 따르면 해당 화재는 영국 현지 시간 오전 3시 45분경 발생했다. 소방차 6대와 소방관 40명이 점화를 위해 동원되었으며 불길은 당일 오전 6시가 되어서야 겨우 잡힐 수 있었다. 화재 진압을 총괄한 롭 해저드 소방역장은 “해당 건물은 소유주는 […]
  • “구역질 날 만큼 더럽다” 오물로 고통받는 영국 유명 관광지 결국… 아름다운 경관으로 유명한 영국의 관광지가 극심한 수질 오염으로 고통받고 있다. CNN 등 외신에 따르면, 오랜 기간 동안 유출된 미처리 하수로 인해 영국의 바다와 강 오염이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다. 영국의 수질 등급은 유럽 국가 내에서 최하위권에 머문다. 수질 오염 문제는 영국 전역으로 퍼져 수도인 런던을 가로지르는 ‘템스(Thames)강’에도 영향을 미쳤다. 매년 템스강에서 열리는 각종 수상 스포츠 경기가 수질 악화로 인해 줄줄이 취소되고 있다. 영국을 찾는 수많은 […]
  • [슬기로운 호텔생활] 전 세계 궁전 호텔 TOP3! 은밀하게 감춰졌던 그들의 사는 세상, 세상 밖으로 나오다 여행은 ‘낯선 공간’을 찾아다니는 일이다. 해외든 국내든, 공간을 달리함으로써 일상에서 벗어나고 몰랐던 세계에 대해 배우면서 희열을 느낀다. 하지만 가끔은 위험을 감수하는 모험보다는 안전하게 가고 싶다. 그래서 선택한 건 익숙한 듯 익숙하지 않은 방법으로 도시 여행하기. 유럽 대표 도시 리스본, 런던, 파리에서 갈 수 있는 궁전 호텔 3곳을 소개한다. 최소 100년에서 400년을 훌쩍 넘긴 호화로운 옛 […]
  • 30조 들여 만든 런던 지하철 새 노선 살펴보니... 영국 런던 시내를 가로지르는 새로운 지하철 노선이 개통됐다. CNN 등 외신은 지난 24일(현지시각) 런던에서 신규 지하철 노선 ‘엘리자베스 라인’의 운행이 시작됐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열차는 오전 6시 30분 패딩턴 역에서 출발해 토트넘 코트로드, 카나리 워프 금융지구 등 주요 역에 정차했다. 이날 패딩턴 역에는 첫 번째 열차에 타기 위한 인파가 몰렸다. 역사적인 순간을 함께 하기 위해 수많은 […]
  • 테일러 스위프트 경계령? 그가 다녀만 가면 물가가 치솟는다는데…무슨 일이 유명 가수 테일러 스위프트(Taylor Swift)의 콘서트인 ‘디 에라스 투어(The Eras Tour)’가 공연 역사상 첫 ’10억 달러(1조3770억 원)‘ 매출을 기록하며 흥행 성공 가도를 이어가고 있다. 역대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콘서트를 보기 위해 전 세계에 걸쳐 분포한 팬들이 모여들고 있다. ’디 에라스 투어(The Eras Tour)’는 5개월간 52개의 도시에서 진행한다. 콘서트를 개최하는 도시에 관광객이 몰려들면서 짧은 시간 안에 […]
  • 경로를 이탈한 비행기 조종사가 칭찬받은 이유 영국의 한 비행기 조종사가 모든 승객에게 오로라를 보여주기 위해 경로를 이탈해 화제다. CNN 등 외신에 따르면 비행기는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에서 영국 맨체스터로 가는 중이었다. 영국 저가 항공사 이지젯 U21806편의 조종사는 모든 승객에게 영국 상공에 펼쳐진 오로라를 보여주기 위해 360도 선회 비행했다. 오로라는 비행기 좌측에 펼쳐졌고 오른쪽 자리에 앉은 승객들은 멀리서 바라봐야만 했다. 이를 본 조종사는 오른쪽 자리에 […]
  • 피자도 먹기 힘들어진다…영국을 뒤흔든 토마토 부족 사태 영국에서 토마토, 양상추, 오이 등 채소의 품귀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워싱턴포스트(The Washington Post)는 현재 영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사태와 그 원인에 대해 보도했다. 기사에 따르면 일부 지역에서 원래 한 팩에 5유로(약 7000원)였던 토마토 가격이 20유로(약 2만 8000원)까지 치솟으며 가격이 400%나 상승하는 현상을 보였다. 테스코(Tesco), 알디(Aldi), 모리슨스(Morrisons) 등 영국의 대형 슈퍼마켓 역시 각종 채소의 구매 개수를 제한하고 […]
  • 휴대전화 분실했는데 3천만 원 청구… 황당 한 영국 관광객이 휴대전화 분실로 약 3천만 원(2만 파운드)을 청구 당했다. 영국 매체 더 미러(The Mirror)는 이탈리아 나폴리를 여행하던 영국인 관광객의 황당한 사연을 전했다. 영국 관광객은 그녀의 남편과 함께 결혼 4주년 기념을 위한 여행을 떠났다. 이탈리아 나폴리에서 휴식을 취하던 중 휴대전화 도난 사건이 발생했다. 여행이 끝난 후 받은 휴대전화 청구서에는 약 3000만 원(2만 파운드)이 넘는 […]
  • 떼어가고, 부수고...英 ‘자동차 여행 주의보’ 주차를 하고 밥을 먹고 왔더니 자동차 보닛이 너저분하게 뜯겨 있다면 얼마나 황당할까. BBC는 영국 버밍엄 시내에 ‘자동차 부품만 골라 떼어가는 별종 도둑’이 나타났다고 전했다. 버밍엄 서턴 콜드필드(Sutton Coldfield)와 쥬얼리 쿼터(Jewellery Quarter)지역을 중심으로 자동차 도둑이 출몰했다. 그러나 버밍엄 시내 전체에서 피해자가 속출하고 있기 때문에 지역 운전자 및 자동차 여행객들에게 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별종 자동차 도둑’은 도로에 […]
  • ‘한국인은 짠돌이?’...영국 여행 갈 때 팁 줘야 할까 영국 여행 갈 때 누구에게 얼마나 팁을 줘야 할까. 우리나라에 없는 팁 문화는 낯설게 느껴질 수밖에 없다. 즐거운 해외여행이지만 나라마다 팁의 비율이 다르고 업종별로 금액도 다르기 때문에 골치가 아프다. 최근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Dailymail)은 에티켓 전문가 윌리엄 한손(William Hanson)의 ‘팁에 대한 지침’을 소개했다. 먼저 팁을 줄 때 알아두어야 하는 점은 부가세가 붙은 영수증의 최종 금액이 […]
  • ‘몇번을 가도 몰랐네’ 런던에서 할 수 있다는 뜻밖의 경험 4가지 이색 여행지를 찾았다. 세계인들이 가장 많이 방문하는 도시 상위 3곳 안에 늘 이름을 올리는 런던에서 말이다. 런던이라는 말에 벌써부터 고개를 저을 수도 있겠다. 하지만 수백 개의 박물관, 갤러리를 비롯해 런던 타워, 그리니치해변, 웨스트민스터 궁전을 나열하려는 게 아니다. 런던을 좋아해 수 번, 수십 번 방문했어도 해보기 힘들었을 경험들로만 모았다. 빅벤, 버킹엄 궁전, 대영 박물관만 가던 당신이라면, […]
  • 할머니는 강하다... 93세 여성, 죽음 무릅쓰고 아찔한 ‘윙워킹’ 성공 영국의 93세 할머니가 하늘을 나는 익스트림 스포츠 ‘윙워킹’에 성공해 화제다. 데일리메일, ITV 등 외신은 지난 4일(현지시각) 영국 출신 93세 여성 베티 브로마지(Betty Bromage)가 윙워킹에 성공했다고 전했다. 윙워킹이란 경비행기 날개에 올라타 하늘을 활주하는 익스트림 스포츠다. 국내에선 생소한 편이지만 영국 등에서는 스릴 넘치는 액티비티로 마니아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이번에 함께 공개된 영상에는 비행기에 매달려 하늘을 활주하는 브로마지의 […]
  • ‘최소 4년 대기’ 전 세계 예약 어려운 식당 순위 영국 브리스톨에 있는 더 뱅크 태번(The Bank Tavern)이 전 세계에서 가장 예약이 어려운 식당으로 뽑혔다. 최근 뉴욕 포스트는 온라인 카드 결제 회사 두조(Dojo)가 조사한 ‘세상에서 예약에 가장 어려운 식당 목록’을 소개했다. 세상에서 예약이 가장 어려운 식당인 ‘더 뱅크 태번’에서 가장 유명한 음식은 로스트비프다. 로스트비프는 잉글랜드 소고기 요리로 숙성해서 구운 소고기를 뜻한다. 영국에서는 주로 일요일에 이 […]
  • 프랑스 파리에 생긴 ‘영국 록스타 헌정 거리’ 시대를 풍미한 영국 록스타 데이비드 보위의 이름을 딴 거리가 최근 프랑스 파리에 생겼다. 유로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글램 록의 선구자’ 데이비드 보위(1947~2016)에게 헌정한 거리가 프랑스 파리 13구에서 지난 8일 개통했다. 거리 이름은 ‘루 다비드 보위(Rue David Bowie)’다. 데이비드 보위의 첫 해외 공연인 1965년 파리 공연과 그가 음악‧패션‧문화에 미친 영향을 기념하기 위해 조성했다. 정비사업 일환으로 새로 생겨난 거리라 기존에 있던 곳을 대체할 필요는 없었다. 개통일인 1월 8일은 데이비드 […]
  • 스코틀랜드 관광지도 잠식한 ‘에어비앤비’…곳곳에서 ‘철퇴’ 맞는다 스코틀랜드 정부가 에어비앤비 단속에 나섰다. 주거난 원인으로 지목돼 곳곳에서 규제에 나선 에어비앤비가 영국 스코틀랜드에서도 관광지를 잠식했기 때문이다. 영국 더 미러에 따르면 스코틀랜드 에든버러 중심부의 대표적 관광지 로열 마일에 사는 데이비드 르파지(23)와 엘라 모티머(22)는 아파트 블록에 거주민이 자신들뿐인 것을 발견했다. 나머지 집은 모두 공유숙박 플랫폼 에어비앤비에 임대용으로 등록된 숙소였다. 이 커플은 여기에 좋은 점과 나쁜 점이 공존한다고 설명했다. 좋은 […]
  • ‘원스턴 처칠의 전쟁사무소’ 개조 英 호텔 9월 오픈 영국 전쟁사무소를 개조해 화제가 됐던 호텔이 오는 9월 문을 연다. CNN 등 외신에 따르면 영국 런던 화이트홀의 전쟁사무소(Old War Office)를 호텔로 개조해 이목을 끌었던 ‘래플스 OWO(Raffles London at The OWO)’의 개장일이 9월 29일로 확정됐다. 1906년 완공돼 100년 넘게 대중에 공개되지 않았던 전쟁사무소는 윈스턴 처칠 영국 총리가 사용했던 곳으로 유명하다. ‘007 제임스 본드’의 작가 이안 플레밍이 해군 장교로 근무하며 소설의 아이디어를 떠올린 곳이기도 하다. 건축 양식은 […]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에루샤’ 명품보다 가치높다는 재테크…지금 시작해도 될까?
  • 46년 만에 경영에서 물러난다는 ‘한화그룹 2인자’ 누구나면요
  • “내가 국힘보다 낫다”던 최순실 딸 정유라…요즘 뭐 하나 봤더니
  • 삼성가 삼남매 중 이서현만 유일하게 이혼 안 한 진짜 이유
  • ‘뺑소니 논란’ 김호중…선임한 변호사는 업계에서 탑찍었던 인물이었다
  • 중국에서 17년 산 ‘미스춘향 진’…당선 결과에 시민 반응 갈렸다
  • 장교출신 SK최태원 둘째딸 결혼…예비 신랑은 한국인 아니었다
  • 세금으로 이걸?…”지자체에서 지은 ‘동상’ 가격이 이렇답니다”
  • 신세계 이어 이마트마저…‘정용진’ 경영 성적표 공개에 모두가 놀랐다
  • “학점 3.8에 토익 839점”…대기업 신입사원의 ‘합격 스펙’
  • “손실은 투자자 탓, 수익은 정부 덕”…‘금투세’ 도입되면 벌어지는 일
  • 열병식에 등장했다…북한의 암살부대 ‘525 군부대’의 실제 모습

추천 뉴스

  • 1
    '와! 시원하다' 오키나와현 서울사무소 추천 관광지&액티비티 8

    여행꿀팁 

  • 2
    [여책저책] 어디로 떠날지 고민된다면…책 읽고 계획할 걱정을 덜어내는 법

    여행꿀팁 

  • 3
    “여기에선 내가 주인공?”…영화 속 배경 품은 테마 호텔 5

    여행꿀팁 

  • 4
    전통주부터 마야 카카오 음료까지, 제주에서 가장 독특한 가게가 모인 마을

    국내 

  • 5
    120도 꺾은 강원도 건물, 불면증 환자 성지된 이유

    국내 

지금 뜨는 뉴스

  • 1
    무왕의 발자취를 따라, 익산 백제 역사 문화 명소 3

    국내 

  • 2
    “부동의 1위” 관광부 장관도 놀란 한국의 필리핀 사랑

    국내 

  • 3
    ‘90년산 장난감에 난리난 2030’ 1시간 대기 기본…도대체 뭐길래

    국내 

  • 4
    브라질에서 콜라보다 더 인기 있다는 ‘이 음료’ 정체는

    국내 

  • 5
    英 엘리자베스 여왕이 애정했던 호텔 3

    여행꿀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