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파리 차량에 올라타 함께 관광 즐긴 ‘인싸 치타’의 정체는?

최근 세렝게티 국립공원에서 사파리를 즐기던 관광객들에게 야생 치타가 다가온 사연이 SNS 상에서 큰 화제를 모았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야생 치타가 새끼 치타를 데리고 관광객들이 탑승 중인 차량의 뒷바퀴에 앉아 함께 여유롭게 사파리 투어를 즐겼다고 보도했다. 데니스 알렉스 탄자니아 사파리 총책임자는 이 영상을 찍어 SNS에 올렸고, 업로드 직후 누리꾼들 사이에서 큰 화제를 모았다. 출처= 데니스 알렉스 SNS …

Read more

여행부터 봉사까지, 집에서 아프리카 다녀왔습니다

Unsplash ​ 아프리카는 많은 이들이 동경하는 여행지 중 하나지만, 동시에 ‘미지의 땅’이기도 하다. 아프리카 여행 정보는 다른 나라들에 비해 찾아보기 쉽지 않다. 그래서인지 아프리카에 대한 약간의 두려움을 느끼는 이들도 많다. ​ 코로나19같은 특수 상황이 아니었어도 선뜻 가기로 결정하기는 망설여지는 곳. 유튜브에 ‘아프리카 여행’을 검색하면 쉽게 찾아볼 수 있는 제목 ‘혼자 아프리카 갔다가 위험했던 순간’과 같이, …

Read more

[어서 와, 사파리는 처음이지?] 이런 공항도 처음입니다만..

​ 탄자니아를 여행하고 온 친구의 SNS에 올라온 사진을 보고 흠칫 놀란 적이 있다. 이제 가다~가다~ 아프리카를 갔단 말이지? 그것도 사파리를? 가까운 친구인데도 사람이 좀 다르게 보이는 이유는 무엇? 그런데.. 대체 저기까지 어떻게 간 걸까? 밑도 끝도 없는 궁금증이긴 했으나, 문자 그대로 어떻게 간 건지 참 신기했다. TV에서나 보던 동물의 왕국 속으로 말이다. 크루거까지 타고 날아온 …

Read more

비행기타고 26시간 걸려 도착한 OO 왜이렇게 친숙한가 봤더니..

남아프리카공화국 견문록 – 그 첫 번째 도시 더반(Durban)으로 가는 길 – ​ 장장 26시간이 걸렸다. 태어나 이렇게 오랫동안 비행기를 타 본 것은 처음이다. 어느 정도 예상은 했지만, 꽤 긴 여정이었다. 하루 24간을 꽉 채운 것도 모자라 2시간이 더 걸렸으니 말이다. ​ 남아공으로 가는 직항은 없다. 인천에서 홍콩, 홍콩에서 요하네스버그 그리고 최종 목적지인 더반으로 들어간다. 2번 …

Read more

[남아프리카 공화국] 여행 준비편

“아프리카로 출장 갈 사람?” 순간 회의실에 적막이 흐른다. 서로 눈치만 볼 뿐, 그 누구도 선뜻 자원하지 않는 분위기다. 용감한 에디터로 둘째가라면 서러운 그녀가 조심스럽게 손을 든다. 하지만 기존 출장 일정과 겹치는 바람에 다른 사람을 찾아야 한다. ​ 아프리카라……. 물리적 거리도 멀고 정보도 많지 않은 편이다. 대신 ‘불안한 치안, 인종차별, 질병 감염의 위험’ 등 부정적인 이미지가 …

Read more

직접 보고 구경 하고 묵어본 세이셸의 호텔·리조트

세이셸 숙소는 말 그대로 천차만별입니다. 10만원대 게스트하우스부터 1000만원대 초 럭셔리 리조트까지 다양합니다. 우리가 흔히 들어본 포시즌스, 반얀트리 같은 럭셔리 브랜드는 물론 섬 하나에 리조트 하나만 덩그러니 있는 듣도보도못한 초특급 럭셔리 숙소도 곳곳에 있지요. 2월 말 6일 동안 세이셸에 머물면서 직접 구경하기도 하고 묵어보기도 했던 세이셸의 호텔과 리조트를 소개합니다. 5박을 하면서 2박은 호텔, 3박은 레지던스에서 묵었어요. …

Read more

천상의 섬 세이셸이 알려준 여행의 의미 feat. 마라톤 5km 코스 도전기

평소에 나라면 상상도 못 한 일에 도전하는 것, 이것이 여행의 묘미! 기회는 (늘) 우연처럼 찾아온다. 지상낙원, 오바마의 휴가지, 세기의 결혼식을 올린 영국 윌리엄 왕세손의 허니문 여행지 등 수식어만 들어도 오금 저리는 세이셸에서 마라톤을 뛰자는 제안이 들어왔다. 와, 이거 가야 돼 말아야 돼? ▶ 오래달리기 중도 포기자가 마라톤이라니… 제안에 솔깃은 했지만 선뜻 가겠다고는 못했다. 학창시절 오래달리기 …

Read more

지상낙원, 허니무너들의 원픽 여행지 세이셸 여플도 드디어 가봤습니다. 프롤로그. 세이셸의 모든 것을 파헤쳐보자!

◉ 환상섬 세이셸에 대한 모든 궁금증을 풀어드립니다. 세이셸 좋다는 이야기는 참 많이 들었는데, 정작 떠나려고 보니 정보가 너무 없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준비해봤습니다. 6일 동안 세이셸에 머물렀던 경험과 세이셸 관광청의 도움을 받아 작성한 세이셸 여행정보, 일명 <세이셸, 그것이 궁금하다!>입니다. 세이셸이 대체 어떤 나라인지 개괄적인 설명에서 시작해, 실제 여행을 하면서 알게 된 쏠쏠한 팁까지 모으고 모았습니다.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