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Tags#스페인
    tag results:

    #스페인
    #

    spot_img

    여성 작가인 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 남성 3명이라고?

    여성으로 알려졌던 소설가가 알고 보니 중년 남성이었다는 소식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심지어 한 명도 아니고 무려 3명이었다. 스페인 최고 문학상이라 불리는 플라네타(Planeta) 시상식에서 일어난 일이다. 이름, 사진, 지난 날의 행적까지 ‘사기’였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지난 16일 스페인에서 열린 문학상 시상식의 소설 부문 수상자는 카르멘 몰라(Carmen mola)였다. 스릴러 역사 소설 ‘야수’가 좋은 평가를 받았다. 약 14억 원의 상금을 주는 현지 최고 문학상이라 시상식에는 스페인 국왕 펠리페 6세도 참석했다. CNN은 당시 수상자가 호명되자 현장의 분위기가 순간 어수선해졌다고 보도했다. 필명 카르멘 몰라로 활동하는 여성 작가가 알고 보니 남성 3명이었기 때문이다....

    세계에서 가장 쿨한 동네, 그들이 종로에 빠진 이유

    영국 여행 매거진 타임아웃time out이 2021년 ‘세계에서 가장 쿨한 동네...

    오징어 게임 때문에 난리난 스페인 건축물

    오징어 게임 때문에 전 세계가 난리다. 지난 10월 2일 자로...

    스페인 강에 한 소녀의 얼굴이 둥둥 뜬 이유

    스페인 빌바오 네르비온 강에 소녀 얼굴모양의 조각상이 등장해 논란이 벌어졌다. 탁한 물에 둥둥 뜬 소녀의 얼굴은 곧 잠길 듯이 위태로워 보였고, 이런 해괴한 일을 누가 했는지 궁금해 했던 것.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얼굴조각상을 강에 띄운 이는 멕시코 초현실주의 화가인 루벤 오로즈코(Ruben Orozco)였다. 오로즈코는 빌바오 지역 은행 쿠챠뱅크(Kutxabank)와 협업해 ‘비하르 : 내일을 선택하라 (Bihar)’라는 조각상을 만들었다. 조형물은 섬유유리 소재로 제작했다.  출처 = 루벤 오로즈코...

    화산 폭발로 6천 명 대피하는데… 스페인 관광부 장관 “멋진 쇼” 망언

    지난 19일 스페인 카나리아 제도의 라팔마 섬에서 화산 폭발이 일어났다....

    [인터뷰] 31살에 퇴사하고 스페인 갔던 직장인의 현재 상황

    유독 ‘앓이’를 유발하는 여행지가 있다. 해외여행 마니아도 많고 젊은 시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