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Tags#관광
    tag results:

    #관광
    #

    spot_img

    서울시 엄선 숙박업소 어디? 게스트하우스 TOP20

    ‘2021 우수 서울스테이’ 신청 모집, 경쟁률 4:1 넘어 1차 서류평가...

    ‘어머 이건 사야해’ 지갑 절로 열리는 이색 기념품숍 BEST3

    그 어느 때보다도 과거의 여행을 회상하는 일이 잦아진 코로나 시대....

    1920m 절벽에서 그네 타면 안되는 이유

    출처 = 트위터 지난 14일(현지시간) 미러 등 외신에 따르면 러시아의 아찔한...

    달리며 ‘줍깅’ 친환경 챌린지 SNS 인증하면 경품준다

    7.19.~8.1. ‘대한민국 구석구석 친환경 달리기 챌린지’인증샷 SNS로 올리면 다양한 경품...

    욕먹을 각오로 쓴다.올 여름 휴가를 반대한다

    이미지 출처 = unsplash 사실 잘 모르겠다. 무엇이 맞는 일인지 수차례 되묻지만 정답을 내놓기가 힘들다. 오늘도, 아니 어제, 그제도 네 살 딸아이는 자기 전 아빠 팔베개를 박차고 일어나 앉아선 귓속말로 속삭인다. “아빠, 어~어~ 어제(가끔씩 딸아이는 예전 일을 어제라고 말한다.) 워쳐파꾸(워터파크) 갔었잖아. 우리 또 언제가?” 내가 해줄 수 있는 답은 “나중에 바이러스 없어지면 그 때 가자.” 아빠의 답이 시원찮은 것은, 듣고자 했던 답이 아닌 것은 분명하다. 그래서 더 강하게 힘주어 속삭인다. “아빠! 물놀이라니깐. 물놀이 가자니깐.” 결국 엄마 품에서 잠들려고 했던 첫째도 동생의 속삭임(이라고 쓰고 외침이라고 읽어야 한다)에 동조한다. “아빠! 유치원 서아도, 단하도 수영장 다녀왔대. 우리도 가면 안돼요?” 정부는 7월 1일부터 방역수칙을 완화하겠다고 발표했다.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다. 현행 5단계이던 것을 4단계로 간소화하는 것을 시작으로, 사적모임 인원수와 다중이용시설 이용 제한을 대폭 완화한다.  이미지 출처 =...

    [인터뷰] “대기업 퇴사 후 여행 갔다가 천직 찾았죠” ‘세비야가 선택한’ 만능 가이드

    번듯한 직장을 그만두고 비행기에 올랐어요. 그리고 가장 먼저 여행한 스페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