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서울 한복판에 이탈리아가?’ 가로수길에 들어선 작은 이탈리아 공간 정체

하승민 에디터 조회수  

이탈리아는 유럽에서 프랑스와 스페인 다음으로 가장 많은 여행객이 방문하는 나라다. 아름다운 바다와 광범위한 문화 자원을 골고루 갖추고 있어 이탈리아를 ‘세계적인 관광대국’이라 부르기도 한다. 서울에서 이탈리아까지는 직항 노선 기준 편도 약 13시간. 한국과 이탈리아를 오가는 시간만 해도 꼬박 하루 이상의 시간이 걸린다.

이탈리아에 직접 가지 않아도 한국에서 이탈리아 여행의 정취를 느낄 수 있다면 어떨까. 서울 도심 속 마치 이탈리아에 온 것 같은 느낌을 주는 장소 3곳을 소개한다. 지하철을 타고 이탈리아의 맛과 문화를 찾으러 떠나보자.


1. 이탈리아 현지인 셰프가 운영하는 이탈리아 음식점 ‘브레라 레스토랑’


브레라 레스토랑 / 사진=정세윤 여행+ 기자

가장 먼저 찾은 곳은 브레라(brera). 브레라는 서울 지하철 6호선 버티고개역 1번 출구에서 도보 2분 거리에 위치한 레스토랑이다. 지오반니 탐버리니(Giovanni Tamburrini) 이탈리아 현지인 셰프가 운영하는 브레라에서는 라자냐, 파스타 등 정통 이탈리아 음식을 맛볼 수 있다.


브레라 레스토랑 내부 / 사진=정세윤 여행+ 기자


브레라 레스토랑 내부 / 사진=정세윤 여행+ 기자

브레라의 파스타 메뉴 중 가장 인기 있는 메뉴인 ‘봉골레’는 바지락을 듬뿍 넣고 만든 오일 파스타다. 조개 국물을 기본으로 하는 봉골레는 깔끔하고 담백한 맛이 특징이다. 브레라의 봉골레는 평소 자주 접하는 국물이 자박한 한국식 봉골레와는 다르게 면 자체에 오일 소스가 배어져 나온다. 특히 직접 뽑은 생면을 사용해 오동통하면서도 쫄깃한 식감을 느낄 수 있다.

마르게리타 피자도 빼놓을 수 없다. 브레라의 마르게리타 피자는 로마 스타일의 얇은 도우에 토마토소스, 생 모차렐라 치즈를 올려 화덕에 구워낸 메뉴다. 치즈가 듬뿍 올라가 부드러운 식감을 느낄 수 있고, 화덕 피자답게 빵 끝부분이 바삭해 맛있다.

브레라의 대표 메뉴인 ‘라자냐’는 지오반니 셰프의 할머니가 요리하던 레시피를 그대로 가져와 만든 요리다. 브레라의 라자냐는 스폴리아 파스타 면을 겹겹이 쌓아 올려 그 사이사이에 특제 레시피로 만든 라구 소스를 채워 넣었다. 다른 레스토랑의 라자냐와는 달리 많이 기름지지 않아 담백하고, 적당히 올라간 치즈가 잘 어울린다.

브레라는 이탈리아 현지보다 더 완성도 높은 이탈리아 음식을 선보이며 3년 연속 미슐랭 가이드 레스토랑에 선정되기도 했다. 점심식사를 위해 찾은 미국인 데일 존슨(dale johnson)씨는 “지금까지 이탈리아를 7번 정도 방문했는데 이탈리아에서 먹은 라자냐보다 브레라의 라자냐가 훨씬 더 맛있다”며 “라자냐 이외에도 모든 음식이 완벽하다”고 극찬했다.

브레라의 영업시간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11시까지이며 휴무일 없이 매일 운영한다. 따로 주차할 공간이 없으니 대중교통을 타고 방문하는 것을 추천한다.


2. 서울 속 작은 이탈리아, 가로수길 ‘하이스트리트 이탈리아’

쇼핑의 성지라고 불리는 신사동 가로수길에 작은 이탈리아 공간이 있다. 서울 지하철 3호선 압구정역 5번 출구에서 도보로 약 10분 거리에 위치한 ‘하이스트리트 이탈리아’다.


하이스트리트 이탈리아 / 사진=하이스트리트 이탈리아 공식 홈페이지

하이스트리트 이탈리아는 ‘서울에서 가장 가까운 이탈리아’라는 슬로건 아래 이탈리아의 문화를 알리기 위해 탄생한 공간이다. 이탈리아 무역공사가 직접 운영하는 하이스트리트 이탈리아는 이탈리아 정부 기관이 지원하는 전 세계 유일의 상설 이탈리아 홍보관이다.


하이스트리트 이탈리아 내부 / 사진=정세윤 여행+ 기자

1층과 2층에서는 이탈리아 정통 브랜드들의 여러 상품을 만나볼 수 있다. 하이스트리트 이탈리아는 신발, 식재료, 향수 등 약 75개의 이탈리아 브랜드 상품들을 전시 및 판매하고 있다. 이 밖에도 이탈리아 원두를 사용한 커피와 젤라토 등을 판매하는 카페, 이탈리아 음식을 맛볼 수 있는 작은 레스토랑 공간 등을 마련했다.


하이스트리트 이탈리아 내부 / 사진=정세윤 여행+ 기자


하이스트리트 이탈리아 내부 / 사진=정세윤 여행+ 기자

3층은 전시 공간이다. 기자가 방문한 날에는 이탈리안 디자인데이를 맞아 ‘이탈리아 디자인 화병 100선’ 전시가 한창이었다. 하이스트리트 이탈리아는 이탈리아와 관련된 다양한 전시를 선보이고 있으며 방문객 누구나 무료로 관람을 할 수 있다.

페르디난도 구엘리주(Ferdinando Gueli) 주한 이탈리아 무역공사(ITA) 관장은 “하이스트리트 이탈리아에 들어온 순간 이탈리아를 360도 경험하게 될 것”이라며 “전 세계에서 유일한 공간인 하이스트리트 이탈리아에 언제든 방문해 이탈리아의 문화를 맘껏 즐겨달라”라고 전했다.

하이스트리트 이탈리아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8시까지 운영하고, 매주 월요일은 정기 휴무이다. 하이스트리트 이탈리아의 전시, 이벤트 등과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하이스트리트 이탈리아 공식 인스타그램(@highstreet_italia)에서 확인할 수 있다.


3. 이탈리아 디저트 ‘카놀리’를 맛볼 수 있는 카페 ‘트레스드’


트레스드 카페 / 사진=정세윤 여행+ 기자

특별한 이탈리아 디저트를 맛볼 수 있는 곳이 서울에 있다. 서울 지하철 2호선 잠실새내역 3번 출구에서 도보로 5분이면 골목길에 위치한 트레스드 카페이다. 이 카페에서는 파이프 모양의 바삭한 셸 안에 크림을 채워서 먹는 이탈리아 정통 디저트 ‘카놀리’를 판매하고 있다.

작은 파이프 관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는 카놀리는 이탈리아 사람들에게 풍요와 땅의 비옥함을 상징하는 디저트다. 영화 ‘대부’에서 “총은 버리고 카놀리나 챙겨”라는 대사가 나왔을 정도로 이탈리아인들에게 카놀리는 매우 대중적인 간식 중 하나다.

트레스드 카페에서 가장 유명한 메뉴 중 하나인 ‘파르마 햄 카놀리’와 ‘피스타치오 카놀리’를 맛봤다. 파르마 햄 카놀리는 얇고 바삭한 과자 안에 고르곤졸라 치즈와 배, 크림 등이 들어있다. 파이프 모양의 과자 겉에 짭조름한 파르마 햄이 둘러싸여져 있어 크림과 함께 곁들여 먹으면 단짠단짠의 매력을 느낄 수 있다.

피스타치오 카놀리는 겉 부분에 피스타치오가 한가득 붙어있다. 과자 안에는 마스카르포네 치즈가 섞인 피스타치오 크림이 들어가 있어 고소하면서도 부드러운 맛을 느낄 수 있다. 트레스드 카페는 피스타치오와 카놀리 햄 이외에도 티라미수, 우도 땅콩, 리코타 등 총 7가지의 카놀리를 판매한다.



트레스드에서는 과일, 크림 등을 핑거쿠키로 감싼 케이크 ‘샤를로트’와 이탈리아에서 유명한 파마산 치즈를 사용해 만든 ‘파마산 치즈케이크’ 등과 같은 디저트들도 맛볼 수 있다. 카페 영업시간은 오후 12시부터 오후 10시까지이며 휴무일 없이 매일 문을 연다.


글=정세윤 여행+ 기자

author-img
하승민 에디터
content@tripplus.co.kr

[국내] 랭킹 뉴스

  • ‘치앙마이‧발리‧푸꾸옥’ 숙소 체크인 최대 6배 급상승…그 이유가
  • “나들이 가면 바비큐지” 글램핑에 펫캉스까지…켄싱턴호텔앤리조트, 스프링 바비큐 출시
  • 티웨이항공, 국내 저비용항공사 최초 크로아티아 하늘길 ‘활짝’
  • 싱가포르, 달콤한 연애 데이트 성지로 업그레이드 선포
  • 더위와 인파 모두 피할 수 있는 섬여행 추천지 3곳
  • [여행+네이처] 버려지는 생수병·현수막의 드라마틱한 반전 만든 호텔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서울지하철이 팝니다 ‘시청역 7억, 건대입구역 6억…그렇다면 강남역은?’
  • 현대차 노조가 내건 화제의 ‘조건 하나’…원인은 국민연금?
  • “외국인 마저”…SK하이닉스는 ‘매수’하고, 삼성전자는 내다 판 이유
  • 김호중 소속사의 대표급 투자자…지분율 28.3%가진 연예인 있다
  • “무조건 드세요”…전문가들이 초단기적금 추천하는 이유
  • 이명박 정부가 2조 투입한 ‘광산·제련소 사업’…해외 자원개발 ‘위기’
  • ‘아이언 돔’에 99% 막힌 이란 미사일, 사실 북한 기술이라고?
  • FBI가 직접 전한 한국계 미국인 북한에 피살 경고…이유 알고보니
  • “이래서 올랐네”…대만 침공 준비하는 中 가장 먼저 준비한 ‘한 가지’
  • “이거 돈 됩니다” 한국 첫 ‘군집위성’ 발사 성공 소식에 나온 반응
  • “사상 최대 현금 보유”…워런버핏의 9조를 움직인 ‘기업’
  • “하루 만에 이자 4%…요즘 단기 자금은 ‘이곳’에 몰립니다”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서울지하철이 팝니다 ‘시청역 7억, 건대입구역 6억…그렇다면 강남역은?’
  • 현대차 노조가 내건 화제의 ‘조건 하나’…원인은 국민연금?
  • “외국인 마저”…SK하이닉스는 ‘매수’하고, 삼성전자는 내다 판 이유
  • 김호중 소속사의 대표급 투자자…지분율 28.3%가진 연예인 있다
  • “무조건 드세요”…전문가들이 초단기적금 추천하는 이유
  • 이명박 정부가 2조 투입한 ‘광산·제련소 사업’…해외 자원개발 ‘위기’
  • ‘아이언 돔’에 99% 막힌 이란 미사일, 사실 북한 기술이라고?
  • FBI가 직접 전한 한국계 미국인 북한에 피살 경고…이유 알고보니
  • “이래서 올랐네”…대만 침공 준비하는 中 가장 먼저 준비한 ‘한 가지’
  • “이거 돈 됩니다” 한국 첫 ‘군집위성’ 발사 성공 소식에 나온 반응
  • “사상 최대 현금 보유”…워런버핏의 9조를 움직인 ‘기업’
  • “하루 만에 이자 4%…요즘 단기 자금은 ‘이곳’에 몰립니다”

추천 뉴스

  • 1
    “中이 인정 안 해” 쿠바, 대만 여권 거부…당황한 여행객

    해외 

  • 2
    27년 근속 버거킹 직원에 쏟아진 후원금이 무려 3억5천만 원

    해외 

  • 3
    30년간 수하물 분실되지 않은 ‘이 공항’ 어디?

    해외 

  • 4
    캐나다 동물원서 탈출한 늑대, 4일 만에 발견

    해외 

  • 5
    “제가 국경을 넘었다고요?” 세상에서 가장 특이한 국경

    해외 

지금 뜨는 뉴스

  • 1
    여행 중 수하물 지연 및 분실에 대처하는 꿀팁

    해외 

  • 2
    여행지에서 돌 주웠을 뿐인데... 감옥 갔다가 구사일생으로 석방된 남자

    해외 

  • 3
    제천 대표 맛집 4선

    여행꿀팁 

  • 4
    인육맛 햄버거? 기절초풍할 비건 버거 등장

    해외 

  • 5
    3주간 공항을 여행한 고양이

    해외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