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캉스의 꽃 ‘조식’ 봄 맞아 다채롭게 변신 중

    - Advertisement -

    캉스에서 가장 선호하는 서비스는 조식이다. 압도적인 1위인지라 ‘가장’이란 수식어가 과하지 않다. 지난 달 호텔스컴바인이 대한민국 성인 2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설문 결과에 따르면 1위인 조식 이용권(60.6%)은 2위인 실외 수영장 이용권(30.3%)과 무려 2배 차이를 보였다.

    래서 활기찬 아침을 여는 조식은 호텔의 ‘꽃’이라 불린다. 국내외 정상급 수준의 호텔 셰프들이 정성껏 차려낸 다채로운 요리를 맛보는 것은 일상에서 누릴 수 없는 특급 서비스다. 이에 호텔업계는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조식 메뉴 강화하고, 이색 패키지 출시 등으로 호캉스족을 공략하고 있다.

    파라다이스호텔 부산 ‘온 더 플레이트’ 딤섬. <제공 = 파라다이스호텔 부산>

    파라다이스호텔 부산

    ‘온 더 플레이트’

    파라다이스호텔 부산 ‘온 더 플레이트’는 현지 셰프가 즉석에서 만들어주는 라이브 딤섬 코너를 마련해 인기를 끌고 있다. <제공 = 파라다이스호텔 부산>

    라다이스호텔 부산의 프리미엄 뷔페 ‘온 더 플레이트’의 새로운 조식 메뉴는 MZ세대(밀레니얼·Z세대)를 겨냥했다. 건강한 생활습관에 관심이 많은 밀레니얼 세대의 취향을 반영해 디톡스 효과가 있는 발효 식초 음료, 신선한 채소를 활용한 셀프 착즙 주스 등을 준비했다. 본인만의 방식을 선호하는 특성에 맞춰 에그 베네딕트를 직접 만들어 먹는 코너도 선보였다. 중국 현지 셰프가 즉석에서 바로 만들어 제공하는 ‘라이브 딤섬’ 코너는 ‘재미’를 추구하는 2030세대들에게 보는 즐거움을 선사해 반응이 뜨겁다.

    JW 메리어트 호텔 서울

    ‘모닝 딜라이트 인 베드’

    JW 메리어트 호텔 서울은 메뉴는 물론 식기까지 신경을 썼고, 타인과 섞이지 않고 방에서 먹는 조식 서비스를 제공한다. 최근 영국을 대표하는 프리미엄 테이블웨어 덴비와 손잡고 ‘모닝 딜라이트 인 베드’ 패키지를 선보였다. 덴비의 시그니처 라인인 임페리얼 블루에 베네딕트, 벨기에 와플, 부라타 치즈 샐러드 등 총 10종으로 구성된 조식을 담아 인룸다이닝 형식으로 제공한다. 객실에서 개운한 아침을 맞이할 수 있다.

    웨스틴 조선 서울

    ‘익스클루시브 브랙퍼스트 앳 스시조’

    웨스틴 조선 서울 일식당 스시조의 조찬 ‘익스클루시브 브랙퍼스트 앳 스시조’ 패키지. <제공 = 웨스틴 조선 서울>

    스틴 조선 서울은 일식당 스시조의 프라이빗 룸에서 한적하게 정통 일식 조찬을 즐길 수 있는 ‘익스클루시브 브랙퍼스트 앳 스시조’ 패키지를 내놨다. 스위트 객실에서 편안한 휴식을 취한 후 호텔 최상층 20층에서 한상차림의 정갈한 일식 조찬을 즐길 수 있다. 객실 타입에 따라 완도산 전복을 듬뿍 넣은 전복죽과 메로 된장구이 등으로 구성된 ‘전복죽 정식’ 또는 복어를 지리로 끓여낸 ‘복나베 정식’을 제공한다.

    신라스테이 ‘조식 TO GO 도시락’

    라스테이는 객실에서 식사를 즐길 수 있는 셀프 도시락 서비스 ‘조식 TO GO 도시락’을 출시했다. 뷔페에 준비된 모든 음식 중 원하는 조식 메뉴를 직접 도시락에 담아 객실에서 여유롭게 식사할 수 있다. 갓 구운 빵을 비롯해 오믈렛, 계란 프라이 등 셰프가 즉석에서 만들어주는 음식도 제공해 풍성한 아침 식사를 즐길 수 있다.

    호텔 안테룸 서울

    ‘아이 포 유’ 베트남 한상차림

    텔 안테룸 서울은 1층에 위치한 카페&레스토랑 ‘아이 포 유’에서 베트남 한상차림을 제공한다. 따뜻한 쌀국수가 포함된 메뉴로 그린 파파야 샐러드, 과일, 디저트 등이 포함돼 베트남 현지의 맛을 느낄 수 있다. 아이 포 유는 아시아 50 베스트 레스토랑 2015에서 10위, 국내 셰프 최초 미슐랭 2스타에 빛나는 ‘정식당’의 임정식 셰프가 새롭게 선보인 레스토랑이다.

    라다이스호텔 부산 관계자는 “조식이 호텔 선택 시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인 만큼 다양한 취향을 아우르는 균형 있는 요리를 기본으로 신메뉴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트렌드 또한 놓치지 않고 있다”며 “20~30대 젊은 층을 중심으로 호텔 요리를 즐기는 먹캉스족이 늘어남에 따라 최근 조식 메뉴를 한층 강화했다”고 강조했다.

    권오균 여행+ 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