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 3년 뒤에나 가능하다는데… 이유는

    - Advertisement -


    출처= 픽사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초토화된 국제 관광산업이 2024년 이후에나 제자리를 찾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1(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유엔 세계관광기구(WTO)가 작년 10월 관광업 전문가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2021년에 국제 관광업이 회복세를 보일 것이라는 응답이 79%에 달했다.
     



    출처= 언스플래쉬

    그러나 코로나19 변종 바이러스의 잇따른 출현과 백신 공급 지연 등으로 올해 관광산업 회복 가능성이 낮아지면서 올해 1월 조사에서는 이런 응답률이 50%로 떨어졌다. 전문가의 41%2024년 이후에나 국제 관광산업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여행업 분석업체인 포워드키스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2월 현재 향후 6개월 국제선 발권량은 2019년 같은 시점의 15.5%에 불과했다. 이번 달 운항 예정 항공편 수도 20192월보다 50% 가까이 줄었으며 일부 국가는 90%나 감소했다. 백신 접종이 시작됐지만 해외여행은 아직 살아날 기미가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
     



    출처= 언스플래쉬

    숙박업계의 상황도 비슷하다. 호텔업계 분석업체인 STR 앤드 투어리즘 이코노믹스에 따르면 미국의 호텔 수요는 2023, 호텔 숙박비는 2025년이나 돼야 각각 2019년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전망됐다.
     
    태국, 아이슬란드 등 관광산업 비중이 큰 나라들은 백신 접종에 기대가 크지만 관련 업계의 전망은 아직 비관적이다.
     
    스위스투자은행 UBS는 최근 보고서에서 전 세계 코로나 백신 접종률이 올해 말까지 10%, 2022년 말에도 21%에 그칠 것이라는 암울한 전망을 내놨다. 또 올해 인구의 3분의 1 이상이 백신접종을 받는 국가는 10개국에 그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예신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