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Tech] 5월 이후 당신의 모든 사진이 한순간에 사라질 수 있다!

    - Advertisement -

    남는 건 사진인데···

    여행 후 남는 것은 ‘사진’ / 사진=unsplash

    행하고 남는 건 ‘사진’이다. 그 수많은 ‘찰나’를 확인하면서 여행의 즐거움을, 그때의 감동을 다시 떠올린다. 값비싼 DSLR 카메라 갖고 있는 사람도 많지만 그래도 스마트폰 카메라만큼 쉽고 간편한 것도 없다.

    구글포토 로고

    (코로나 대유행 이전) 여행 다닐 때는 한 번에 수백 장씩 찍기도 했다. 정리는 고사하고 보관도 만만치 않다. 다만 안드로이드 사용자들은 iOS 사용자와 달리 저장 용량을 크게 걱정하지는 않았다.

    구글이 알아서 잘 보관해 주고, 근사한 앨범까지 만들어 줬기 때문이다. 무료로 이용하던 ‘구글 포토’ 덕분이었다.

    그런데 그동안 무료로 이용하던 이 기능이 오는 5월부터 종료된다고 한다.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용량은 최대 15기가로 제한된다. 어떻게 해야 할까. 유료 서비스로 갈아타야 하나? 자, 미리미리 대비하자.

    구글포토 ‘무제한’은 5월 말까지

    글포토에 업로드할 때 화질은 ‘원본’과 ‘고화질’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원본은 화질 변경 없이 사진과 동영상을 저장하는 것이고 고화질은 화질을 약간 낮춰 더 많은 파일을 저장할 수 있다. 그동안은 ‘고화질’을 선택하면 무제한 저장이 가능했는데, 오는 6월부터는 15기가까지만 저장이 가능하다. 단 구글이 만든 스마트폰 ‘픽셀’ 시리즈는 제외된다고 한다.

    구글포토가 오는 5월 이후 무제한 이용을 종료한다 / 사진=구글

    무료 사용자에게 주어진 저장 용량은 15기가다. 문제는, 사진·동영상 전용 공간이 아니라는 데 있다. G메일이나 구글 드라이브 저장 공간까지 다 포함해서 그렇다는 얘기다. 따라서 G메일, 구글 드라이브를 사용하고 있다면 사진·동영상 저장 공간은 그만큼 더 줄어든다.

    추억이 삭제되기 전에 대책을!

    추억을 보존하려면 대책을 세워야 한다 / 사진=unsplash

    글은 사용자가 2년 이상 방치하고 있는 서비스에 대해 파일을 삭제할 수도 있다고 밝히고 있다. 지난 2년간 구글포토를 이용하지 않았다면 파일이 사라질 가능성이 있다. 또 이미 용량을 초과해 사용하고 있다면 구글포토뿐만 아니라 G메일, 구글 드라이브에 있는 파일까지 삭제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따라서 5월 말까지는 유료 플랜으로 전환하든, 다른 클라우드로 이사하든, 아니면 HDD에 따로 백업하든 대책을 세워야 한다. 당신의 그 소중한 추억들이 한순간에 사라지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면 말이다.

    최용성 여행+ 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