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의 기술] 여름휴가 계획 없다는 63%, 그들은 뭐하며 보낼까

    - Advertisement -

    [여행의 기술] 여름휴가 계획 없다는 63%, 그들은 뭐하며 보낼까

    우리는 지금 코로나19 확진자 2000명 시대를 살고 있다. 15일 현재 4일째 1900명대를 기록 중이다. 이렇다 보니 외부 활동에 대한 부담을 안가질 수 없다. 일단 정부의 거리두기 방침이 전국적으로 3~4단계이다 보니 모이는 것 자체가 어렵다. 또 코로나19 특성상 감염에 대한 전파력이 강한 편이고, 최근 변이까지 생겨나면서 방역과 안전에 최우선을 둬야 하는 실정이다.

    사진 = 언스플래쉬

    결국 일년 중 여행 최고의 성수기라 할 수 있는 여름휴가 여부를 고민하는 이들이 많다. 실제로 지난 달 여름휴가를 주제로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63%가 ‘아직 여름휴가 계획이 없다’고 답했으며, 휴가 계획이 있다고 답한 사람도 10명 중 3명꼴로 집, 호텔, 캠핑 등 비대면으로 휴가를 보내겠다고 응답했다.

    그럼 여름휴가 계획이 없다는 63%의 사람들은 과연 어떻게 뭐하며 시간을 보낼지 궁금해진다. 최근 여름휴가를 떠나고 싶지만 코로나19에 대한 우려로 망설이고 있는 이들에게 관심이 쏠릴만 한 제안이 등장해 눈길을 끈다. 재택 근무나 비대면 회의 때 주로 활용하던 화상 전화 플랫폼을 용한 여름휴가법이다.

    가상 배경화면, 화면 공유, 화이트보드 및 주석 기능 등을 통해 색다른 가상 여행을 경험할 수 있다는 것. 화상 전화를 통해 가족은 물론 친구 등과 색다른 휴가를 즐겨보는 것은 어떨까.

    클릭 한 번으로 몰디브에?!

    #1. 일상에 지친 이들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쉼, 휴양이다. 휴양의 으뜸은 역시나 바다 아닐까. 클릭 한 번으로 에메랄드빛 바다가 넘실거리는 몰디브로 갈 수 있다면?

    몰디브 / 사진 = 언스플래쉬

    가상 배경화면 기능이 꿈을 현실로 실현시켜준다. 우선 화상 커뮤니케이션 플랫폼 줌 등을 통해가족 또는 친구들과 화상 전화를 연결한다. 이어 가장 가고 싶은 여행지의 모습을 배경 이미지 또는 영상으로 설정한다. 또 그에 어울리는 복장과 음식, 음료를 미리 준비해 서로 이야기하며 여행하고 싶은 마음을 달래면 끝이다.

    현재 줌은 호주관광청, 캐나다관광청을 비롯한 여러 관광청에서 각 지역의 랜드마크를 줌 가상 배경화면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제작해 배포하고 있다. 화면 공유 기능을 사용하면 유튜브와 같은 동영상 서비스에서 명소 답사 콘텐츠 등 다양한 여행 콘텐츠를 함께 보며 특별한 순간을 공유할 수 있다.

    3년 전 로마의 그 골목은 지금?

    #2. 3년 전 이탈리아 로마로 신혼여행을 떠난 A씨 부부. 결혼식 후 이듬해에 코로나19가 닥쳐 내년에 다시 오자는 약속을 언제일지 모를 어느 날로 미뤄야 했다.

    이탈리아 로마 / 사진 = 언스플래쉬

    A씨 부부처럼 자신이 다녀 온 여행지에 대한 향수가 유난히 강렬한 때를 보내고 있다. 해외여행을 언제쯤 자유롭게 떠날 수 있을지 기약이 없기 때문이다. 때문에 과거 여행지에서 실제로 촬영한 여행 사진을 찾아보는 것으로 마음을 달래는 이들이 부쩍 늘었다.

    아예 업무 시 또는 화상 통화 시 배경화면을 추억의 여행지로 설정하는 것은 어떨까. 또는 화면을 공유해 사진을 함께 보며 추억 여행을 해보는 것도 한 방법이다. 같이 떠났던 여행지의 스트리트 뷰를 공유하며 명소, 식당, 카페 등의 최근 모습을 확인해 보는 것도 소소한 재미를 더하기에 충분하다.

    앞으로 떠날 여행 계획을 짜보자!

    #3. 코로나19 팬데믹(세계대유행)의 종식이나 잠잠해지는 상황으로 접어드는 때, 여러분은 무엇을 먼저 하겠나. 그동안 못했던 해외여행의 갈증을 풀려 하지 않을까.

    사진 = 언스플래쉬

    혼자도 좋고 마음에 맞는 소중한 이들과 떠나도 좋다. 실제로 떠날 미래의 여행 계획을 세워보는 것은 상상만으로 행복하다. 줌의 화이트보드 및 주석 기능을 활용하면 선호하는 국가, 방문하고 싶은 장소 등 버킷리스트를 시각화 하면서 더욱 자유롭게 의견을 주고받을 수 있다. 또 여행과 관련한 퀴즈나 비디오 게임 등도 즐길 수 있어 재미를 더한다.

    장주영 여행+ 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