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교통사고 가장 많이 나는 날은 언제?

    - Advertisement -

    연휴 전날 오후 6~8시 교통사고 집중
    고속도로 장거리 운전 시 졸음‧과속 주의


    코로나19로 귀향길에 나서는 이가 예년보다 적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여러 이유로 고향으로 떠나는 이들, 특히 자차 운전을 이용하는 이라면 각별히 안전운전의 주의가 필요하다.



    귀성차량으로 가득찬 고속도로 / 사진 = 매경 DB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은 2015년부터 2019년까지 5년간 설 연휴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연휴 기간 보다 오히려 연휴 시작 전날에 교통사고가 많은 것으로 나타나 10일 오후부터 시작될 귀성길 안전운전을 당부했다.


    연휴 전날 교통사고는 일평균 719건으로 평소(연간 일평균 611건)보다 18% 높았고, 시간대별로는 오후 6~8시에 교통사고가 집중돼 연휴 전날 저녁 시간대 귀성차량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했다.

    설 연휴 기간 교통사고는 평소보다 줄었으나, 가족단위 이동이 증가해 사고 발생 시 인명피해는 오히려 많았다. 연휴 기간 교통사고는 하루 평균 458건으로 평소 하루 611건보다는 줄었으나, 100건당 인명피해는 172.2명으로 평소 151.4명보다 14% 많았다. 특히 설날은 오후 2시대에 사고가 집중됐고 인명피해율 또한 2.8로 가장 높아 사고 대비 인명피해가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도로종류별로는 장거리 이동 차량의 증가로 고속국도 교통사고의 비율이 평상시보다 1.7배가량 증가했으며 음주운전의 비율도 높았다. 고속도로 사고는 전체 교통사고의 1.9%였으나, 설 연휴에는 2.6%로 증가해 장거리 운전 시 사고유발 요인인 졸음, 과속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

    평소 음주운전 사망자 비율은 10.6%였으나 설 연휴 기간에는 13.6%로 높게 나타나 연휴 기간 음주사고에 대한 위험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민경진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종합분석 센터장은 “이번 설 연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대한 이동을 자제하길 바란다”며 “부득이 귀성 계획을 세우는 분들은 가족과 함께하는 명절인 만큼 특별히 안전운전에 유의하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장주영 여행+ 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