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직장인 45만명이 할인받고 가는 여행 서비스

    - Advertisement -

    여기어때 비즈니스, 출시 2년만에 600기업 돌파
    임직원 휴가‧출장 시 숙소 예약 등 할인 서비스
    기업의 가입‧관리비 無…직원 복지 인프라 주목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지난해 1∼12월 월평균 사업체 종사자 수는 1846만9000명이다. 1년 전보다 11만8000명(0.6%) 감소했지만 전 국민 5100만명의 36% 가량이 근로 최전선에 나서고 있는 것이다.

    대부분의 직장인이 소망하는 바는 역시나 고연봉과 훈훈한 복지 아닐까. 최근에는 연봉이 높지 않더라도 자신의 일과 삶의 균형(워라밸)을 맞출 수 있는 복지가 잘 갖춰진 회사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 유채꽃밭 / 사진 = 제주관광공사

    이런 분위기에 발맞춰 기업의 임직원이 출장이나 휴가를 갈 때 보다 편하게 예약을 하고, 할인까지 제공하는 서비스가 속속 등장하고 있다. 종합숙박‧모바일티켓 플랫폼 여기어때도 2019년 여기어때 비즈니스를 론칭해 선보였다. 

    9일 여기어때에 따르면 여기어때의 기업 전용 서비스 여기어때 비즈니스가 출시 2년만에 회원사 600여곳, 국내 직장인 45만명이 쓰는 서비스로 성장했다고 밝혔다.

    여기어때 비즈니스는 회원 기업 임직원이 별도의 플랫폼에 접속하지 않고, 여기어때 앱에서 5만여 개 숙소를 원하는 날짜에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VIP멤버십 ‘엘리트’와 같은 10% 평생 할인을 기본으로, 가입 시 10% 할인 쿠폰을 선물하고, 무제한 5% 할인 쿠폰을 상시 발행한다. 최대 20% 수준의 가격 혜택을 누리는 셈이다. 또, 기업 입장에서는 가입비나 추가 관리비가 없어 효율적으로 운영하는 직원 복지 인프라로 주목 받고 있다.
     
    회원사 600곳 돌파를 기념으로 특별 이벤트를 개최한다. 여기어때 비즈니스를 현재 재직하는 회사에 소개하는 행사다. 기업복지 담당 부서의 이메일 주소나 내선번호를 남기면 추첨을 통해 커피 기프티콘이나 1만원의 숙박 할인권을 선물한다. 행사는 이달 24일까지. 
     



    낙동강 유채축제 / 사진 = 한국관광공사



    여기어때 관계자는 “직원 복지가 부족한 중소기업은 물론이고 호텔과 리조트 회원권을 보유한 기업들도 가입 중”이라며 “비용 없이 임직원의 휴가와 출장을 편리하게 지원한다는 장점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비즈니스 회원만을 위한 특별한 혜택도 꾸준히 추가하겠다”고 약속했다.

    장주영 여행+ 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