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여행 재개. 다들 언제, 어디로 떠날까?

    - Advertisement -

    ⓒpixabay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국내 여행 업계의 불황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관광공사가 국민 약 2만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올해 국내여행 계획 횟수가 코로나 이전에 비해 70%가량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은 코로나 확산 직전에 평균 6회의 국내여행을 계획했으나 코로나 확산 이후 국내여행 계획 횟수가 평균 1.8회로 감소했다. 실제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2.23~5.5) 동안 국내여행을 계획한 응답자 중 84.9%가 일정을 취소했다고 말했다. 특히 15세 미만 자녀를 동반한 국내 여행 계획은  6.5회에서 1.9회로 줄어 감소 폭이 가장 컸다. 생활속 거리두기 기간(5.6.~) 동안 여행 가는 것에 대해서는 “안 가는 것이 바람직하다”가 69.9% “예방 수칙만 잘 지킨다면 괜찮다”가 30.1%로, 부정적인 의견이 다수였다. 

    ⓒpixabay

    여행 패턴 또한 타인과 접촉을 최소화하는 ‘비대면’ 여행이 될 것으로 예상됐다. 사람이 몰리지 않은 장소 선호, 여행 횟수 감소, 과거보다 개인위생 신경 등의 행태가 두드러질 것으로 보인다. 

    ⓒpixabay

    향후 국내여행 재개 희망시기로는 9월 이후가 33.9%로 가장 높았으며 6월, 7월, 8월이 각각 12.7%, 13.6%, 10.3%로 집계됐다. 가장 희망하는 여행지로는 제주도가 43.3%였으며, 강원도 23.4%, 경상도 14%, 부산 10.4%, 전라도 6.9%, 경기도 1.3%, 충청도 0.7% 순이었다. 광역시도가 아닌 단일 지역으로는 여수(4.7%)와 강릉(4.5%), 경주(4.4%)가 상위 3곳에 이름을 올렸다. 
     
    여행 동반자로는 가족 선호 비중이 99.6%로 압도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이는 2018 국민여행조사 결과(49.4%)와 비교해 볼 때 매우 높은 수치이다. 친구‧연인을 선택한 비중은 27.3%로 2018 국민여행조사 결과(41.2%)에 비해 줄었다. 친목단체‧모임(0.1%), 친척(0.8%), 직장동료(1.1%) 등을 선택한 비중은 1% 내외였으며, 규모가 큰 집단은 회피하는 경향을 보였다. 

    이번 설문조사는 방역 태세가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된 직후인 5월 7일~17일에 진행됐으며, 총 1만 9,529명이 참여했다.


    나유진 여행+ 에디터
    *자료제공=한국관광공사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