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 사진 한 장 올렸을 뿐인데… 대박 난 사업의 정체는?

최근 오래된 비행기를 개조해 새로운 공간으로 재탄생시키는 사업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미국 CNN에 따르면 아일랜드 북서부에 사는 케빈 리건은 오래된 비행기의 일부를 사무실로 리모델링해 개인 SNS에 업로드했다. 개인 프로젝트로 시작했던 그의 비행기 개조사업은 SNS상에서 큰 화제가 되면서 수많은 러브콜을 받았다. 그는 비즈니스 파트너인 셰인 트론톤과 에어로팟 Aeropod 이라는 회사를

탄소 없는 전기 비행기 등장, 한국에서도 운항?

 요즘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것이 저탄소 녹색성장이다. 지구 온난화로 환경을 생각하자는 인식이 늘어나면서 기업에서는 ESG 경영이 화두가 되고 있다. 전기차, 수소차 등 대체에너지를 활용한 교통수단도 시장 규모가 확대되고 있다. 항공업계에서도 저탄소에 발맞춘 새로운 전략을 준비하고 있다. 출처= 트위터 @JPJets_Group  ‘비즈니스 와이어’는 미국 스타트업 ‘라이트 일렉트릭’이 상업용 탄소배출 제로 여객기 ‘라이트

애플이 17세기 건물 복원해 지은 매장 수준

옛 건축물 복원해 매장 오픈하는 회사, 애플 ​ 출처: 출처: apple.com 한때 아이폰을 사기 위해 해외여행을 떠나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아이폰은 나라별로 신제품 출시 일자를 달리 설정했는데, 대한민국은 항상 뒷전이었어요. 마음 급한 ‘얼리어답터’들은 일본 같은 이웃 나라로 날아가 한발 빠르게 신제품을 구매하기도 했는데요. 엔화 환율이 급락하는 때엔 일반 사람들도 솔깃할 정도였죠.

[포스트 코로나] 뉴욕 최고급 레스토랑의 변신은 무죄

일레븐 매디슨 파크 레스토랑 입구. 독특한 문양이 인상적이다 / EMP 인스타그램 ​ 뉴욕 매디슨 스퀘어 파크를 바라보면서 근사한 식사를 할 수 있는 레스토랑이 있다. 일레븐 매디슨 파크(Eleven Madison Park). 줄여서 ‘EMP’라고도 한다. 맨해튼 24번가와 매디슨 애비뉴 모퉁이에 있는 아트 데코 빌딩에 고풍스러운 모습으로 자리하고 있다. 2012년부터 미슐랭 3스타를 획득한 맛집.

플라스틱 비닐 안쓰고, 나무 심고… ‘친환경 경영’ 동참하는 워커힐

워커힐 호텔앤리조트, ‘친환경 호텔’ 전환 선언내년 4월 친환경 호텔 공식인증 획득을 목표로호텔 내 일회용 플라스틱, 비닐 사용을 줄이고고효율 제품 사용, 태양광 활용으로 에너지 절감  워커힐 호탤앤리조트가 친환경 경영을 선언했다. 지속 가능한 사회를 위해 ESG(`Environment` `Social` `Governance`의 머리글자를 딴 단어로 사회·환경·지배구조 개선 등 고려한 경영)에 재계가 노력하고 있는 가운데, 호텔업계에서도 동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