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500원 이하 메뉴의 휴게소 가성비 맛집 24곳

요새 점심 한 끼 먹으려면 소위 말하는 배춧잎 한 장은 금세 사라진다. 보통 7000~8000원선에서 조금 가격이 높다하면 1만원은 내야 밥그릇을 비워낼 수 있다. 그런데 무려 5500원에 푸짐하고 맛까지 좋은 식사를 먹을 수 있다면 행복지수가 급상승하지 않을까. 그것도 여행이나 출장길에 올라 필수코스 중 하나인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말이다.  한국도로공사는 17일 맛이 좋고 가격까지 합리적인 ‘실속 EX-FOOD’ 24개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실속 EX-FOOD’는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5500원 이하로 판매하던 가성비 좋은 메뉴의 상품성을 더욱 개선하고 종류를 다양화하기 위해 도입했다. 공사는 지난 7월부터 전국 휴게소에서 179개의 레시피를 개발해 판매해왔다. 이번에 이름을 올린 실속 EX-FOOD는 판매량과 고객만족도, 지역 특산품을 반영한 메뉴차별성 등을 고려했고, 외부전문가의 시식평가 등 2차에 걸친 심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이천휴게소 남이방향의 장터국밥(5500원), 사천휴게소 부산방향의 건강버섯두부덮밥(5400원) 등 가성비가 뛰어난 24개 메뉴가 꼽혔다. 무엇보다 4000원대 메뉴가 다수 포함된 것이 눈에 띈다. 원주휴게소 부산방향의 뽕잎콩나물비빔밥(4900원), 여주휴게소 이천방향의 여주쌀밥추억의도시락(4900원)강릉휴게소 인천방향의 초당몽글순두부(4900원), 황전휴게소 순천방향의 남도식국물잡채정식(4900원), 건천휴게소 서울방향의 건천버섯차돌된장찌개(4900원) 등이다. 사천휴게소 부산방향의 건강버섯두부덮밥. 인근 진주에서 생산된 버섯에 채소와 특제소스를 곁들인 부드럽고 맛있는 웰빙 덮밥. / 사진 = 한국도로공사 공사는 고객들의 다양한 취향을 고려해 올해부터 EX-FOOD를 가격대별 실속(가격 5500원 이하)과 명품(8000원 이상)으로 이원화했으며, 메뉴의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기 위한 선발대회도 실속메뉴와 명품메뉴를 격년으로 진행한다. 원주휴게소 부산방향의 뽕잎콩나물비빔밥, 청정지역에서 생산된 원주 고니골 뽕잎을 사용하여 맛도 좋고 건강에도 좋은 건강웰빙식품. / 사진 = 한국도로공사 또 공사는 실속 EX-FOOD 외에도 커피브랜드와 협업한 ‘컬래버 EX-CAFE’, 자체 개발한 ‘休(휴)-라면’ 등 합리적인 가격의 메뉴들을 개발 중에 있으며, 올해 안에 고속도로 휴게소에 선보일 계획이다. 김성진 공사 휴게시설처장은 “올해 코로나19로 만족스러운 서비스 제공을 할 수 없었지만 철저한 방역과 지속적인 메뉴 개발로 사랑받는 고속도로 휴게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장주영 여행+ 기자

안 보인다고 생각하나? 욕 밖에 안 나오는 요즘 차박 상황

올해 대세는 단연 차박(자동차에서 숙박하는 여행)이었다. 하지만 얌체 캠핑족으로 몸살 앓는 곳들이 많다. 코로나 19 장기화로 여러 사람이 모이는 여행지는 꺼려하는 추세다. 밀폐된 실내 활동보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용이한 야외활동 수요가 늘어났다.  사진 = MBN 뉴스 캡처 실제로 한국관광공사가 발표한 자료에 의하면 전년대비 캠핑장 수요는 전국 평균 73% 상승했다. 특히 수도권·대도시 근거리 캠핑장을 중심으로 캠핑객이 급증한 결과가 눈길을 끈다.  네이버 카페 ‘차박캠핑클럽’ 회원 수는 지난 2월 8만여 명에서 현재는 17만 명을 넘어섰다. 차박매트 매출 636%↑ 차박 관련 용품도 불티나게 팔렸다. 지난 5월 소셜 커머스 업체 위메프는 차박 캠핑 용품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텐트를 치지 않고 차량 내에서 숙박을 해결할 수 있는 ‘차박매트’ 판매는 636%까지 늘었다고 한다. 확실히 차박 수요는 급격히 증가했다. 2월부터 전 차량 캠핑카로 개조 가능 사진 = 언스플래쉬 차박 시장이 유독 빠르게 성장한 이유는 뭘까. 올해 2월부터 모든 차종에 캠핑카 개조가 합법화됐다. 기존에는 11인승 이상의 승합차만 캠핑카 튜닝이 가능했다. 하지만 이제 마음만 먹으면 당장 승용차는 물론 화물차도 합법적으로 캠핑카 개조가 가능해졌다. 인별그램만 보면 #갬성…#현실은_주차장 #민폐족 (좌) YTN 뉴스 캡처 / (우) 캠핑 관련 뉴스 캡처 서울에 사는 30대 직장인 윤모 씨는 여름 휴가철 시화나래휴게소를 방문하고 깜짝 놀랐다. 이곳은 바다와 인접한 휴게소로 평소 나들이족에게도 인기가 높은 곳이다.  주차장 바닥은 잡다한 쓰레기들이 굴러다니고 있었다. 음악을 크게 틀어놓고 술까지 먹고 있는 있는 사람들도 많았다. 주차장에서 테이블 펴고 그늘막치고 바다로 가는 통행로는 불편하기 일쑤다. 주차칸을 2개나 차지하며 휴게소 주차장에서 빔으로 야외에서 영화까지 관람 중인 사람도 있었다. 휴게소에서 취사는 불법 설마 보이지

[秋캉스] 우리는 휴게소로 여행 간다?…가을 여행주간 이색 여행 스폿 6

[秋캉스] 우리는 휴게소로 여행 간다?…가을 여행주간 이색 여행 스폿 6 ​ ​ 안녕하세요. 여플(여행+) 장주영 에디터입니다. ​ 여행은 언제 누구와 어디를 왜 가는지에 따라 얘깃거리가 확 달라집니다. ​ 그래서 여럿이 아닌 혼자 가기도 하고요. 남들이 다 간 곳보다 좀 더 색다른 곳으로 떠나려는 이들도 부쩍 늘고 있습니다. 또 흔히 생각하는

[먹방 Trip] 관광객 입맛을 홀린 휴게소 간식 톱 5

[먹방 Trip] 관광객 입맛을 홀린 휴게소 간식 톱 5 ​ ​ 안녕하세요. 여플(여행+) 장주영 에디터입니다. ​ 명절에 귀성 귀경을 하는 분들이나 평소 여행을 떠나는 이들의 상당수가 고속도로를 이용합니다. 시원하게 뚫리면 참 좋겠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 졸음이나, 급한 용무를 봐야할 때 구세주 같은 역할을 하는 곳이 있죠. ​ 바로 휴게소인데요. ​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꼭 먹어야 하는 음식 TOP 5

여름휴가를 떠나는 피서객들로 꽉 막힌 고속도로. 저 멀리 오아시스처럼 보이는 반가운 표지판이 있습니다.  다음 휴게소까지 5km 남았습니다. 여행객들의 휴게소 사랑은 요즘 더욱 뜨겁다고 하는데요.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의 이영자가 휴게소 음식을 예찬한 뒤에 휴게소 음식의 위상이 그야말로 달라졌기 때문입니다.‘휴게소 미식회’라는 맛집 탐방이 유행할 정도로휴게소별 특색 있는 음식을 찾아 나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