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에서 가장 깨끗한 도시로 꼽힌 이곳

유럽에서 가장 친환경적인 도시는 어디일까. 탈 지구적인 자연을 보여주는 북유럽 어느 곳? 지중해에 콕 박힌 섬? 그림 같은 여러 장소들이 떠오르겠지만 뇌피셜은 잠시 넣어두자. 유럽연합이 선정한 유럽에서 가장 깨끗하고 친환경적인 도시는 바로 에스토니아 수도 탈린이다. ​ 탈 린 Tallinn 유럽에서 가장 친환경적인 도시 탈린이 2023 유럽 녹색 수도로 꼽혔다. 2010년

별 기대 없이 갔는데 완전 반한 의외의 여행지 톱3

여행기자를 하면서 가장 많이 받는 질문 중 하나가 “여태까지 가본 곳 중에 어디가 가장 좋았냐?”는 것입니다. 참 어려운 질문입니다. 어느 한 곳만 꼽기가 힘듭니다. 그래서 질문을 조금 바꿔 답을 합니다. “전혀 기대 없이 갔는데 좋았던 여행지는 ~”이라고 말이죠. 사실 언젠가부터는 어디를 갈 때 항상 기대를 하지 않으려고 노력합니다. 기대가 크면

중세 모습 박제한 에스토니아 탈린에 더 늦기 전에 가야하는 이유

◆ 에스토니아 탈린 여행기 2회 중세 모습 박제한 에스토니아 수도 탈린에 더 늦기 전에 가야하는 이유 에스토니아 탈린 여행 두 번째 이야기 바로 시작합니다. 1편에서는 에스토니아의 역사를 이야기했는데요. 1회 보러 가기 click! 한 많은 역사 우리와 닮았네…이역만리 에스토니아가 낯설지 않은 이유 ◆ 에스토니아 탈린 여행기- 1회 ◆ 한 많은 역사 우리와 닮았네… 이역만리

한 많은 역사 우리와 닮았네…이역만리 에스토니아가 낯설지 않은 이유

◆ 에스토니아 탈린 여행기- 1회 ◆한 많은 역사 우리와 닮았네… 이역만리 에스토니아가 낯설지 않은 이유 오랜만에 걷는 여행의 기쁨을 만끽했습니다. 세월에 제멋대로 깎인 울퉁불퉁 돌바닥을 사뿐사뿐 지르밟고 온 동네를 탐험했어요. 알록달록 파스텔 톤으로 칠해진 건물과 건물 사이로 중세시대로 거슬러 올라가는 마법 같은 골목길이 거미줄처럼 얽히고설켰습니다. 한 걸음에 백년 또한 걸음에 다시 백년을 거슬러

론리플래닛 선정_ 2018 꼭 가봐야 할 여행지 TOP 10

어느새 단풍도 끝물을 향해가고 있습니다. 바닥에 뒹구는 낙엽을 보니 왠지 서글퍼집니다. 날은 또 갑자기 왜 이렇게 추운건지… 이러다 정말 훌쩍 겨울의 복판에 들어가 있을 것만 같은 느낌이 드네요. 11월을 흔히 여행 무덤이라고 부르지만 진정한 여행 매니아에겐 숨고르기의 시간입니다. 내년 여행계획을 세우기에 가장 좋은 때이기도 하죠. 저는 개인적으로 올해 크게 배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