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Tags#코로나블루
    tag results:

    #코로나블루
    #

    spot_img

    [코로나 NOW] 제주올레길 425km 완주자, 전년대비 71% 증가한 이유

    제주올레길 425km 완주자, 전년대비 71% 증가한 이유 ​ 지난해 제주올레 완주자...

    [코로나 OUT] 혼란 속 코로나 19 시대를 극복하기 위한 무료 서비스 7

    혼란 속 코로나 19 시대를 극복하기 위한 무료 서비스...

    [코로나 블루 OUT] 재미로 보는 ‘여행 상식 OX 퀴즈 7’

    재미로 보는 ‘여행 상식 OX 퀴즈 7’ ​많이 답답하시죠? 그...

    당신의 마음도 방역이 필요해요 :: 스트리밍 라이프로 여행 느끼기

    여행의 힐링을 집에서 디자인 = 정미진 여행+ 디자이너 코로나19로 답답한 마음도...

    코로나 19가 바꿔 놓은 어느 가족의 하루

    이미지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저는 금메달 아빠입니다. 가족에게 헌신해서는(?!) 아니고요. 딸 둘 금메달, 딸 아들 은메달, 아들 딸 동메달, 아들 둘은 X메달이라는 우스갯소리 덕에 그렇게 불립니다. 아이 키우는 부모의 힘듦을 단편적으로 일컫는 말이지만 일면 씁쓸하기도 합니다.  가족 소개를 좀 더 해볼까요? 대왕대비, 그리고 여왕님을 함께 모시고 있습니다. 요새 핵가족 문화와는 사뭇 다른 대가족인데요. 그래서일까요. 저희 집은 조용할 새가 없습니다. 마치 어느 시골의 풍경 같다고 할까요. 새들이 전깃줄에 나란히 앉아 지지배배하는 그런 풍광 말이죠.저희 가족, 아침의 문은 제가 엽니다. 모든 가족이 아침형 인간이기는 하지만 그 중에서도 ‘일찍 일어나는 새’의 역할은 제 몫입니다. 보통 5시 30분쯤 기상해 6시 조금 넘어 전쟁과 같은 일터로 나섭니다. 이어 은퇴 후 서예 작가의 삶을 살고 계시는 아버지는 평생교육센터로, 독실한 가톨릭 신자로 시니어 성가대와 기타 봉사활동을 하시는 어머니는 성당으로 발걸음을 옮기십니다. 마지막으로 두 공주와 전투 육아를 벌이고 있는 아내가 어린이집으로 두 아이 등원을 시키고 나면 시계는 정오에 다다릅니다. 사실 집안 일이란 것이 해도 해도 티도 안나고 시간은 훌쩍 흐르잖아요. 저희 집도 마찬가지입니다. 빨래며 청소며 아내가 여러 살림을 처리하고 나면 금세 두 공주님이 하원할 시간이 다가옵니다. 이때부터 집 안은 다시 복작복작해집니다. 그러다 저녁 즈음이 되면 온 가족이 거실이나 주방에 모여 앉습니다. 주로 육아 관련한 에피소드나 세상 돌아가는 얘기 등이 화젯거리죠. 보통 이렇게 하루를 마감합니다. 주말도 비슷합니다. 완충을 넘어 보조배터리까지 장착한 두 공주는 주말만 되면 철저히 아침형 인간의 전형을 보입니다. 늦잠이란 그들의 사전에 없는 듯 꼭두새벽부터 열성적인 뜀박질을 해댑니다. 이럴 때 저희 부부의 선택은 크게 두 가지 정도로 좁혀집니다. 시식부터 볼거리가 풍년인 대형 마트를 가거나 교외 브런치 카페나 뛰어 놀기 좋은 들판이 있는 공원을 찾아가는 것이죠. 하지만 연중 미세먼지가 기승이다 보니 실내 키즈카페로 피신하는 경우가 늘고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