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깨비’로 뜬 그 유명한 호텔이 코로나 시국에 사는 법

벌써 6년 전입니다. 김신, 그러니까 공유가 한 이 대사 기억하시나요?“너와 함께한 시간 모두 눈부셨다.” 또 들어도 여전히 뭉클합니다. ‘도깨비’는 당시 국내뿐 아니라 세계적으로 인기를 누렸습니다.특히 주 촬영지였던 캐나다, 그중 퀘벡은 한국인과 동남아 관광객으로 붐볐죠. 한때 한국인 관광객이 60%나 증가했을 정도입니다. 무엇보다 페어몬트 샤토 프롱트낙 호텔은 관심 1순위였습니다.퀘벡주도 관광 홍보 사진의 90% 이상을  이 호텔 배경으로 찍고 있다니 알만하죠.그런데 말입니다.  도깨비 호텔이라 부르는 이 호텔은 코로나 시국을 어떻게 보내고 있을까요. 최근 캐나다 관광청은 코로나19 세계대유행 이후  캐나다 내 호텔업계의 대응에 대한 이야기를 공개했습니다. 주 화두는 여행자와 로컬 커뮤니티의 상호작용이었는데요. 친환경 정책과 책임 여행을 실행해 온 페어몬트 호텔의 사례는  여행산업 전반에 중요한 메시지를 던졌습니다. 퀘벡의 페어몬트 샤토 프롱트낙과 몬트리올의 페어몬트 퀸 엘리자베스는  캐나다호텔협회의 국제 환경 인증 그린 키 글로벌에서  5개 중 4개의 녹색 열쇠 인증을 받은 친환경 호텔입니다. 페어몬트 샤토 프롱트낙 호텔은 투숙객이 동참하는 캠페인을 벌이고 있습니다. 2박 이상 투숙 시 매일 제공하는 하우스키핑을 거절하면지역의 숲을 풍요롭게 하는 데 동참할 수 있는데요. 하우스키핑 거절 투숙객은 호텔이 라발대학교와 협업으로 운영하는  샤토 보레알 프로그램에 자동으로 참여하게 됩니다. 투숙객이 하우스키핑을 거절하는 1박당 1그루의 나무를  라발대학교의 학술림인 몽모랑시 포레스트에 심습니다. 이 프로그램으로 2018년 한 해 동안  몽모랑시 포레스트에 심은 나무는 1300여 그루에 달하며,  2016년 이후부터 현재까지7500그루 이상의 나무를 심었습니다.  더구나 페어몬트 샤토 프롱트낙 호텔의 옥상에서는 매년 연간 최대 300kg의 꿀을 따고 있습니다.옥상에 설치한 4개의 벌통에 7만마리의 꿀벌이 부지런히 채집해 놓은 것이죠.  도시 양봉은 개체 수가 줄고 있는 꿀벌의 번식을 돕고, 식물의 종 다양성, 나아가 인간의 식생활에도 중요합니다. 페어몬트 퀸 엘리자베스는 녹색위원회를 구성해  리조트 운영이 환경에 미치는 나쁜 영향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기부와 자선 활동도 꾸준히 해 책임 경영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자선단체인 아미스 드 라 몽테뉴, 소아암 단체 루칸과  지속적인 관계를 맺고, 현물 기부도 꾸준히 실천하고 있습니다. 2017년 전면적인 호텔 개보수를 진행하면서 몬트리올 지역에 있는 28개 자선단체에3억여원 상당의 재사용 가능한 물품을 기부했습니다. 코로나19 세계대유행 이후 여행은  여행자뿐만 아니라 지역 주민의 지속 가능한 삶과  더욱 긴밀하게 연결되는 새로운 삶의 방식으로 해석되고 있죠.때문에 페어몬트처럼 산업에 큰 영향력을 지닌 기업이  로컬 커뮤니티와 공존하는 책임 경영을 실천하는 사례는  중요한 지향점을 가집니다.  여행은 멈추지 않습니다. 여행은 일상입니다. 너와 나, 그리고 우리의 여행을 응원합니다. 사진 = 캐나다관광청, 페어몬트 호텔,

캐나다를 격리 없이 다시 만날 수 있다

사진= 캐나다 관광청  천혜의 자연환경을 지닌 캐나다를 자유롭게 갈 수 있는 길이 열린다. 코로나19 세계대유행으로 해외여행의 제약이 여전하지만 일부 국가에서는 여행 규제를 완화하는 움직임도 일고 있다. 그 대열에 캐나다도 합류했다. 캐나다 정부는 오는 2월 28일 오전 0시 1분(캐나다 동부 표준시·한국시간 28일 오후 2시 1분)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친 입국자에 한해 입국 시 PCR 검사를 폐지한다고 지난 15일(현지시간) 밝혔다. 공항에서 무작위로 실시하는 PCR 검사는 계속 진행하지만, 입국자에게 부여한

[캐나다 유콘] 주당 에디터가 직접 마셔보고 추천하는 유콘의 술

​ 유콘의 술이 유난히 맛있는 데는 이유가 있다. 캐나다에서도 물 맛이 좋기로 유명하거니와 겨울밤이 유난히 길기 때문이다. ​ 주당이라면 고개를 끄덕일 거다. 밤이 길고, 날이 차면 절로 술이 당기는 법. ​ 어둑한 가을밤, 커튼을 열어젖히면 창문 틈으로 오로라 빛이 쏟아지는 곳. 유콘에서 마셔본 맛있는 술을 소개한다. ​ ​ ​ ​

[캐나다 유콘] 현지인들도 손에 꼽는 유콘 버킷리스트 여행지 | 클루아니 빙원 항공 투어

​ ​ ​ 사람의 발길을 쉬이 허락하지 않는 곳. ​ 클루아니 국립공원에는 캐나다에서 가장 큰 산맥인 세인트 일라이어스 산맥이 있다. 그중 캐나다 최고봉인 로건 산은 높이가 5959m에 달한다. ​ 캐나다 유콘 준주의 드넓은 빙원을 만나기 위해서는 하늘 위로 날아올라야 한다. ​ ​ <유콘 여행 1편 보기> [캐나다 유콘] 유콘의 심장,

한국-캐나다 ‘무비자 협정’ 벌써 25년…캐나다 방문객 600% 증가

한국과 캐나다가 비자면제협정을 맺은 지 25주년이 됐다. 1994년 5월 1일 협정 체결 이후 한국-캐나다 간 교류는 큰 폭으로 증가했다. 캐나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무비자 협정 전인 1993년 캐나다를 방문한 한국인은 4만 여명에 불과했지만, 2017년에는 약 30만명이 캐나다를 방문해 600% 이상 늘었다. ​ 마이클 대나허 주한 캐나다대사(앞줄 가운데)는 25년 전 에어캐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