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저 찜! ‘전국 벚꽃 명당’ 추천 여행지 7

“흔들리는 꽃들 속에서 네 샴푸향이 느껴진 거야” 달달구리한 가사가 어울리는 계절이 성큼 다가왔다. 핑크빛 봄, 로맨틱 봄이 시작한 것이다. 하늘에서는 분홍 벚꽃이 땅에는 노란 유채꽃이 나뭇가지에는 빨간 동백꽃이 색색깔깔로 유혹한다. 그중 봄꽃의 대명사 벚꽃 마중을 위한 나들이는 통과의례다.올해 벚꽃은 24일부터 제주와 대구를 시작으로 점차 전국으로 확산할 전망이다. 전국의 벚꽃 명당이라 불리는 봄 여행지 7곳을 추천한다. 대구 l 3월 24일 대구의 신천과 범어천 사이에 있는 수성못은 맛집과 카페가 모여있는 유명 데이트 코스다. 대구 3호선 수성못역도 근처에 있어 대중교통으로 오기에도 좋다. 야외무대와 분수, 수성유원지도 있어 낮에도 저녁에도 들르기 좋다.  제주 l 3월 24일 제주 봄꽃 나들이는 제주가 고향인 왕벚꽃이 늘어진 구시가지 구경을 먼저 해야 한다. 이어 유채꽃이 흩뿌려진 섭지코지로 향해보자. 제주 동부 해안에서 볼록 나와 있는 섭지코지는 성산 일출봉과 함께 즐기는 해안 풍경이 일품이다.  경북 경주 l 3월 26일 천년의 도시답게 어딜가나 다양한 볼거리가 가득한 경주는 보문관광단지가 여행객들에게 인기다. 보문호 주변으로 다양한 액티비티를 할 수 있어서다. 호수 주변 가로수길에 길게 늘어선 벚꽃 터널이 아름답다. 왕벚꽃으로 유명해 새벽 산책을 즐겨보길 추천한다. 부산 해운대 l 3월 26일 동백역 앞부터 바다를 따라 이어지는 산책길에서 벚꽃을 만날 수 있다. 해운대를 지나 만나는 달맞이길도 빼놓을 수 없다. 달맞이길 아래에 위치한 작은 포구인 청사포까지 이어지는 길은 예쁜 카페가 즐비해 언제나 많은 여행객들로 북적인다.  강원 속초 l 3월 31일 바다와 호수, 산까지 다양한 경치를 자랑하는 속초는 봄이면 영량호 주변으로 피어난 벚꽃과 침엽수가 한데 어울러 장관을 이룬다. 영랑호 둘레길은 7km가 넘는데 벚꽃을 보며 한 바퀴 돌다보면 시간마저 잊는다. 날찌가 좋으면 벚꽃 뒤로 설악산의 울산 바위까지 보인다. 경기 여주 l 4월 1일 세종대왕릉과 천년고찰 신륵사 등 명승고적이 많은 문화의 도시 여주는 맛깔나는 쌀밥과 아웃렛까지 있어 다양한 입맛의 여행자를 고루 만족시킨다. 남한강 주변으로 피어나는 벚꽃이 유명해 매년 남한강 벚꽃축제가 열린다. 봄꽃을 맞으며 라이딩을 즐기기도 좋다. 서울

[여행+봄] 똑같은 게 싫은 사람 위한 색다른 여행지 5

[여행+봄] 똑같은 게 싫은 사람 위한 색다른 여행지 5 ​ 그제, 어제, 오늘, 그리고 내일. 같은 곳을 오간다. 익숙함도 그만의 매력이 있지만 그 정도가 넘어 지루함으로까지 이어진다면 삶은 한 마디로 재미가 없지 않을까. 그래서 새로움 또는 색다름에 대한 갈증을 가지게 된다. ​ 간헐적 여행을 떠날 수밖에 없는 현실 속에서도 이런

[여행+제주] 이 7곳을 가지 않고 제주의 봄을 봤다 말할 수 없다

[여행+제주] 이 7곳을 가지 않고 제주의 봄을 봤다 말할 수 없다 ​ 시인이기도 한 이해인 수녀는 봄이 참 좋았나 보다. 2015년 내놓은 ‘언제라도 봄’이란 시에서 ‘겨울에도 봄, 여름에도 봄, 가을에도 봄, 어디에나 봄이 있네’라고 노래했다. 그러면서 ‘우리 서로 사랑하면 언제라도 봄’이라고 마무리 지었다. 그렇다. 봄은 어쩌면 우리 곁을 떠난 적이

‘술꾼 3인방’ 이선빈 한선화 정은지, 제주 여행 “여기어때?”

  제주 왕복항공권부터 숙박권까지 풍성한 제주 여행의 행운이 쏟아진다. 여기어때는 최근 tvN이 새롭게 시작하는 예능 ‘산꾼도시여자들’의 제작지원을 기념해 ‘제주 우정 여행’ 이벤트를 준비했다. 출처: unsplash 프로그램 출연자처럼 제주로 우정여행을 기획하고 있는 이들은 물론,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한라산 등반과 고급 리조트 숙박, 올레길 걷기 또는 우리만의 독채 펜션 중 친구와

“중국 여행객 몰려들기 전에 가세요” 제주 드림타워 솔직 후기

드림타워 야경 [롯데관광개발 제공] 작년 12월 한 달에만 200억원 벌어들인 이곳. 코로나 시국에도 홈쇼핑에 떴다 하면 완판 행진을 기록해 ‘코로나 최대 수혜주’로 꼽히는 리조트가 있다. 2020년 12월 문 연 드림타워 복합리조트(이하 드림타워)다. 드림타워는 국내 단일 호텔로는 처음으로 객실 1000실 시대를 열었다. 개장 후 1년 동안 130만 명이 방문했다는 드림타워를 직접

[제주 원도심 투어 Ⅱ] 제주 토박이들이 지킨 산지천의 보물들

제주 원도심을 구경하는 건 골목에서 보물찾기를 하는 것 같다. 구석구석 이야기가 넘치는 공간이 한 가득이다. 제주목관아 주변 한짓골과 칠성로에서는 80년대 지어진 산부인과 건물을 리모델링한 ‘고요산책’, 100년 역사를 지닌 적산가옥에 들어선 카페 ‘순아커피’, 성공적인 도시재생 사례로 칭찬받는 북초등학교 ‘김영수도서관’, 구도심 최초의 목욕탕을 리모델링한 카페 ‘리듬’ 등을 살펴봤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칠성로를 거쳐

[제주 원도심 투어Ⅰ]100년 적산가옥은 카페로, 30년 병원은 여행자 아지트로

제주 원도심 투어Ⅰ : 한짓골&칠성로 100년 넘은 적산가옥은 카페로 30년 된 병원은 여행자 아지트로 제주 원도심은 칠성로·중앙로·남문로 주변을 이야기한다. 행정구역으로 치자면 삼도 2동, 이도1동, 건입동 등이 포함된다. 90년대까지 제주의 중심이었던 곳으로 최근 도시재생 프로젝트가 진행되면서 사라질 위기에 처한 옛 목욕탕과 여관 등에 갤러리·카페 같은 상업 공간과 문화시설이 자리를 잡았다. 과거와

[제주 원도심 투어 프롤로그] 렌터카 대란 제주, 차 없는 뚜벅이도 가능한 여행이 있다

해외를 못 가니 제주가 난리 났다. 숙소는 어찌저찌 구했지만 렌터카가 문제다. 검색할 때 본 요금과 실제로 결제단계까지 갔을 때 금액 차이도 상당하다. 차 없이도 제주를 여행하는 방법을 찾다가 눈에 들어온 건 ‘원도심’이었다. ​ ​ 제​주 원도심은 칠성로·중앙로·남문로 주변을 이야기한다. 행정구역으로 치자면 삼도 2동, 이도1동, 건입동 등이 포함된다. 90년대까지 제주의 중심이었던

여긴 몰랐지?! 독특한 제주만의 특색 담은 갤러리 4

출처: 가파도 아티스트 인 레지던스 홈페이지 건축·예술 투어는 지금 제주를 여행하는 가장 핫한 테마다. 제주의 전통·문화에서 영감을 받은 건축물과 회화 조각 등 다양한 작품을 보기 위해 사람들은 제주로 떠난다. 대한민국의 프로방스로 자리 잡은 예술 섬 제주도. 그 어디에도 없는 제주만의 특색 담은 갤러리 공간 4곳을 소개한다. ​ ​ Point 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