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끝나도 회사 출근은 하지 말자는 트립닷컴

트립닷컴 그룹이 3월 1일부터 혼합형(하이브리드) 근무 제도를 도입한다. 트립닷컴은 혼합형 근무 제도는 원하는 시간과 공간에 근무를 할 수 있다는 점에서 재택 근무와도 다르다고 밝혔다. 트립닷컴 그룹의 혼합형 근무 제도는 트립닷컴 한국지사를 비롯한 글로벌 오피스에 모두 적용되며, 현지 상황과 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나라별로 순차적으로 시행될 예정이다. <제공 = 트립닷컴> 트립닷컴 그룹은 혼합형 근무 제도를 공식적으로 시행하기에 앞서 2010년과 2021년 두 차례에 걸쳐 시범 운영을 진행한 바 있다. 2021년 전 세계 근로자를 대상으로 한 시범 운영에서 참여자 대상 설문 결과에 따르면 참여자 중 93%는 ‘시간을 더 효율적으로 사용하게 되었다’고 답변 헸으며, 78% 이상은 ‘일과 삶의 균형 향상에 도움이 된다’, 75% 이상은 ‘웰빙이 보장되었다’고 각각 응답했다. 또한, 시범 운영 이후 이직율이 32% 감소하며 직원들의 높은 직업 만족도를 이뤄냈다.  코로나 19가 발생한 2020년부터 재택근무를 시행 중인 트립닷컴 한국지사의 혼합형 근무제 공식 도입은 포스트 코로나 시에도 직원들의 원격 근무를 인정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기업이 코로나 종식과 무관하게 재택근무 등 새로운 근무형태를 도입하는 것은 세계적인 추세다. 미국의 거래플랫폼 기업 로빈후드나 일본의 야후재팬 역시 올해 초 거주지 제한을

“놀면서 돈 벌래” 요즘 직장인들이 강원도로 향하는 이유

출처= 언스플래쉬   ‘재택근무’, ‘원격근무’가 너무도 당연해진 요즘. 출근길 ‘지옥철’을 이용하지 않아도 된다는 생각에 들뜨는 것도 잠시뿐이다. 집에 있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점차 삶의 활력을 잃어가며 자연스레 일의 효율도 떨어지기 쉽다. 행동반경이 좁아지면서 얻은 뱃살은 원치 않은 덤이다.   “갑갑한 내 방 말고, 풀 냄새 맡고 파도 소리 들으면서 일하고 싶다.”

재택근무 지긋지긋한 고액 연봉자들 모십니다…따뜻한 남쪽 나라 올림

코로나 팬데믹으로 원격, 재택근무자가 증가하고 있다. / unsplash 코로나19로 재택, 원격 근무가 증가하면서 아예 ‘따뜻한 남쪽 나라’로 근무지를 옮겨 일하는 유럽인들이 늘고 있다. 이런 움직임을 간파한 일부 국가들이 ‘원격 근무 비자’를 발급하는 등 유럽의 원격 근무자 유치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이런 트렌드는 유럽의 강력한 코로나19 봉쇄 조치 때문이다. 알려진 것과 달리 유럽의 봉쇄 조치는 생각보다 강도가 세다. 허용되는 외출은 자택에서 수 km 이내, 1시간 이내 거리 등으로 제한된다. 야간 통행금지는 물론이다. 경찰이 강력하게 단속하고 있으며 위반할 경우 엄청난 범칙금이 부과된다. 어차피 갇혀 일할 거라면 차라리 따뜻한 남쪽 나라로 가겠다는 게 유럽 직장인들의 바람이 됐다. 어차피 갇혀 일할 거라면… / unsplash 실제로 최근 북대서양 카나리아제도에는 1만여 명에 달하는 사람들이 몰리고 있는데, 대부분 원격 근무자들이다. 카나리아 제도에서도 코로나 확진자는 발생하고 있다. 다만 유럽 상황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심각하지 않아 방역 조치가 느슨한 편이다. 외출 제한은 밤 10시 이후부터이다. 바, 레스토랑 등이 대부분 휴업 상태인 유럽과 달리 카나리아 제도에서는 테라스 영업이 가능하다. 카나리아 제도 중에서 가장 큰 섬인 테네리페 섬의 숲길 / unsplash 카나리아 제도도 유럽인들 방문을 반기고 있다. 매년 1,500만 명에 달하는 관광객이 몰렸던 곳인데 지난해에는 코로나19로 방문자 수가 500만 명 수준으로 급감했기 때문이다. 카나리아 제도는 유럽 외에 미국 원격

코로나 때문에… 캠핑카 회사에서 움직이는 사무실을 만들었다!

혹시 에어스트림이라는 회사, 들어보셨나요? 출처=에어스트림 플라잉 클라우드 브로셔 ​ 이름은 모르더라도 요렇게 둥글둥글 귀엽게 생긴 캠핑 트레일러 사진 한 장 정도는 보셨을텐데요. 우주선 같기도 하고, 외국 사람들은 ‘총알’ 모양이라고 말하기도 하는 이 캠핑 트레일러. 1931년 미국에서 탄생한 브랜드 에어스트림은 미국을 넘어 영국과 유럽 등 전 세계에서 사랑받는 캠핑 트레일러 회사입니다.

“카리브해에서 1년 살기 어때요?” 오션뷰 재택근무를 원한다면 여기로

바베이도스 해변 / 출처 : Unsplash  짧은 휴가도 좋지만, 이곳에서 1년을 지내보는 건 어떠십니까? 노트북만 있다면 태양, 바다, 모래와 함께 코로나바이러스를 잊어버릴 수 있습니다.   카리브해 동부에 있는 국가인 바베이도스 정부는 다소 색다른 메시지를 보낸다. 2020년 상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경제 충격이 커지면서 자구책을 마련한 것이다. 출처 : Unsplash   16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카리브해 바베이도스 정부는 외국인 방문객들이 비자 없이 최대 1년간 카리브해 섬에 머물 수 있도록 하는 ‘바베이도스 웰컴 스탬프‘ 제도를 시작한다.     코로나19로 재택근무가 보편화 된 것에 착안해 바베이도스 해변의 호텔이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