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양 섬나라 몰디브 “아무리 돈 많아도 인도인은 No!”

인도양의 섬나라 몰디브가 남아시아 지역에서 들어오는 여행자들 입국을 금지했다. 신혼여행지로 국내에서도 인기가 많았던 이곳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인도 부유층 피난지(?)로 부상하기도 했는데, 최근 인도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해짐에 따라 아예 문을 걸어 잠근 것이다. 인도양 휴양지로 인기 많은 몰디브 / unsplash 몰디브 관광청과 이민당국은 최근 인도, 네팔, 부탄, 아프가니스탄, 방글라데시, 파키스탄, 스리랑카에서 오는 방문객들 입국을 일시적으로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금지 대상에는 최근 14일 동안 이들 국가를 거친 여행자들도 포함된다. 관광 수입이 국가 경제에 대부분을 차지하는 몰디브는 지난해 코로나19 확산 와중에도 외국인 여행자들 입국을 허용한 바 있다. 하지만 최근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해지자 이 같은 조치를 취했다. 몰디브 방역 당국에 따르면 지난달 중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하루 100명 정도였는데 지난 12일 현재 1572명으로 급증했다. 이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최고치다. unsplash 방역 당국은 신규 확진자 수 급증의 원인을 인도를 비롯한 남아시아 국가들 영향으로 보고 있다. 인도는 최근 코로나19 2차 대유행으로 매일 수천 명의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다.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14일 오전 기준 인도 코로나19 하루 사망자 수는 4000명으로 집계되면서 사흘 연속 사망자 수 4000명 이상을 기록했다. 코로나19 발생 후 외국 관광객 입국을 막았던 몰디브는 지난해 7월부터 단계적으로 외국인 입국을 허용했다. 이후 몰디브는 부유한 인도인들 피난처로 인기를 끌었고, 현지에서 여유롭게 휴가를 보내는 발리우드 스타 영화배우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되기도 했다. 인도 코로나19 상황이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 / unsplash 몰디브 관광청에 따르면 올해 1~3월 몰디브를 방문한 인도인 수는 약 7만 명으로, 다른 어떤 외국인들보다 압도적으로 많다.최용성 여행+ 기자 ‘지뢰오르골’이 파주를 대표하는 기념품이 된 까닭은 – 여행플러스 쇠꼴마을서 캠프장 운영하는 김정호 대표 마을주민,

[비밀노트] 셀럽도 쉬쉬하는 여행지…지구 반대편 숨어있는 섬 3

때 이른 더위가 찾아오면서 여름휴가 계획을 서두르게 된다. 푸른 바다와 백사장에 갈망이 컸던 것도 잠시다. 붐비는 인파와 관광지 소음이 설레던 마음을 가라앉히기도 한다. 특히 이미 유명세를 치른 인기 휴양지 여기저기서 들리는 한국어. 현실의 돌파구를 찾아 떠나온 여행의 수고로움을 무색케 한다. ​ 휴가 시즌만 되면 유명 여행지가 한국인들로 들썩거리니. 평범한 여행지에

[세이셸 에필로그] “아~ 이 나라에서 1달, 아니 1년 살아보고 싶다”

세이셸에 다녀왔다고 하니 주변에서 묻더라. “어땠어? 정말 좋아?” ​ “응, 한 달? 아니 1년 쯤 살아보고 싶더라.” 사실, 세이셸에 도착한 첫날부터 이런 생각이 들었다. 이런 곳에서 사는 건 어떨까. 특히 요즘처럼 미세먼지 공격에 시달려 고통받는 때에는 세이셸 생각이 더 간절해진다. ▶ 세이셸 대체 어디야? 좋았냐는 질문 뒤에 바로 이어지는 질문

천상의 섬 세이셸이 알려준 여행의 의미 feat. 마라톤 5km 코스 도전기

평소에 나라면 상상도 못 한 일에 도전하는 것, 이것이 여행의 묘미! 기회는 (늘) 우연처럼 찾아온다. 지상낙원, 오바마의 휴가지, 세기의 결혼식을 올린 영국 윌리엄 왕세손의 허니문 여행지 등 수식어만 들어도 오금 저리는 세이셸에서 마라톤을 뛰자는 제안이 들어왔다. 와, 이거 가야 돼 말아야 돼? ▶ 오래달리기 중도 포기자가 마라톤이라니… 제안에 솔깃은 했지만

[TRAVELOOK] 아프리카로 떠난 한국의 인어공주

여기, ‘평범’이라는 단어를 거부하는 조금은 특별한 여행자가 있습니다. 아프리카를 신혼여행지로 선택한 것으로도 모자라,화려하고 독특한 패션 감각으로인스타그래머들의 주목을 끌었는데요.‘아프리카를 신혼여행지로 가다니?’ 하고 생각하시는 분들 있으실 겁니다.하지만, 아프리카 인도양에 천혜의 휴양지가 있다면 믿으시겠어요? insta @coco_midnight 소설가 마크 트웨인이 극찬한 천국의 섬.‘신은 모리셔스를 만들었다. 그리고 천국을 만들었다.’ 라는 말을 남겼을 만큼 아름다운 섬입니다.평균기온 25도를 웃도는 모리셔스따뜻한 휴양지로 떠나시는 분들은그녀의 센스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