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여행기가 펼쳐지는 여행책 BEST 4

역대급 여행기가 펼쳐지는 여행책 BEST 4   같은 지역을 다녀도 여행 스타일은 사람마다 천차만별이다. 자기만의 방식으로 여행을 하는 사람들 만나보고 싶다면, 책 《다시, 여행》 《여행 말고 한달살기》 《모든 사람의 인생에는 저마다의 안나푸르나가 있다》 《So you can(쏘유캔)》에 주목해보길.   글 나유진 여행+ 에디터 디자인 정미진 여행+ 디자이너

[국내TRIP] 새로운 목적지를 탐색하는 최적의 방법

국내 여행 관련 서적의 인기가 심상치 않다. 교보문고에 따르면 작년 4월 국내 여행서의 판매 비중은 6%였지만 올해 같은 기간에는 28%로 국내 여행서 비중이 크게 늘었다. 올해 국내로 떠날 계획이 있다면 주목하자. 검색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여러분의 새로운 목적지를 안내해 줄 국내 여행서 4권을 소개한다.   ⓒ길벗 스마트폰을 내려 두고 어디든 떠나고

승무원에서 인플루언서까지…여행 속 이야기가 궁금하다면?

공휴일이 많은 4월 말 5월 초, 떠나지 못하는 답답함을 책을 읽으며 풀어보자. 여행지, 여행 관련 직업, 사진찍는 비법까지 평소 궁금했던 점을 해소할 수 있는 기회다. 여행+ 팀원들이 직접 읽고 추천하는 지금 읽기 좋은 여행책 5권을 소개한다. ⓒ이지앤북스 런던은 세계에서도 손꼽히는 다문화 도시다. 이곳에 사는 사람들의 국적은 무려 270여 개에 달하고,

[집콕TRIP] 순식간에 여행지로, 책으로 떠나는 여정

도서, 하단 이미지 ⓒ한겨레출판사 장강명 작가는 결혼은 했지만 신혼여행은 가지 않았었다. ‘술은 마셨지만 음주운전은 하지 않았다’는 말만큼이나 생소한 경우다. 장 작가는 마포구청에서 혼인신고를 하고 부부의 연을 맺게 된 HJ와 순대국밥을 먹는다. 근처 전셋집으로 돌아간다. 결혼식을 하지 않았고, 신혼여행도 가지 않은 이 부부가 5년 만에 신혼여행을 떠난 일을 에세이로 적었다. 명색이

[BOOK Trip] 책으로 떠난 여행

대형 서점에 가면 발길이 꼭 멈추는 코너가 있습니다. 바로 여행 섹션인데요.  여행을 준비하는 중이라면 더욱 눈길이 가기 마련이죠. 물론 좋은 정보는 온라인상에서도 넘쳐납니다. 하지만 종이를 넘기며 얻는 고유의 즐거움, 위안 같은 것이 있죠. 작지만 큰 세상을 품은 책. 오늘은  여행플러스와 함께 교토에서 파리를 찍고 북유럽 자동차 여행까지 떠나 보실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