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Tags#여플
    tag results:

    #여플
    #

    spot_img

    6살 우리 집 1호와 6년차 여행스타트업의 공통점

    6살, 그러니까 만 5세의 아이는 보통 어떤 모습일까. 64개월 차 우리 집 1호를 보면 한시도 가만히 있는 법이 없다. 매 순간 어딘 가를 향해 가야 하는 듯 엉덩이를 연신 들썩인다. 놀이터나 공원에 갔을 때가 압권이다. 미끄럼틀, 정글짐, 시소, 그네까지 한 달음에 오간다. 퀵보드나 자전거를 탈 때면 스포츠카 드리프트를 방불케 할 정도로 날아다닌다. 한 마디로 에너자이저다. 요새는 힘도 부쩍 세졌다. 엄마를 도와 빨래며, 장바구니며 제법 무거운 짐을 번쩍 든다. 칭얼대는 2호를 달래기 위해 업어주기 신공도 불사한다. 심지어 스쿼트 하듯 동생을 업고 앉았다, 일어섰다를 반복할 때도 있다. 그러다 보니 달래는 것을 넘어 놀이(?)로 승화시키기 일쑤다. 결국 시끌시끌하다는 부작용이 뒤따른다.  어휘력도 꽤 늘었다. 어떤 상황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을 듣다 보면 ‘이런 말을? 표현을? 생각을?’이란 반응이 저절로 나온다. 때로는 작금의 현상에 대한 분석이 어른보다 나을 때도 있다. 예를 들어 ‘코로나19 시국이지만 가장 하고 싶은 일이 뭐냐’는 질문에 “사람들 많이 모이는 곳에 가면 위험해요. 욕조에서 물놀이하고 놀래요”라 답할 때는 기특한 것과 함께 안타깝기까지 하다.  그림 그리기도 상당하다. 불과 얼마 전까지 얼굴의 눈, 코, 입 정도를 구분 짓는 수준만으로 대견스러웠지만 이제 그림에 혼을 불어넣는 느낌이다. 피사체를 향한 애정도에 따라 핑크빛 하트가 10개 넘게 그려지기도 하고, 아빠 옷을 7색깔 무지갯빛으로 수놓는다. 반면에 2살 터울 동생이 못난이 짓을 하는 날에는 흰 색 크레파스로 형체조차 알아보기 힘들게 ‘머리-몸통-다리’만 그린다. 하루가 다르게 무럭무럭 커가는 우리 집 1호는 내가 몸담고 있는 네이버 여행플러스와 6살내기 동갑이란 점에서 좀 더 특별하다. 정확히는 우리 집 1호가 2달 먼저 세상의 빛을 봤다. 어쩌면 집과 회사, 양쪽에서 육아활동을 해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셈이다. 그래서 돌이켜봤다. 1호의 6년과 견주어 여행플러스의 지난 6년을 말이다.7000. 여행플러스 공식 블로그 게시물의 숫자다. 1년에 1000개 이상의 여행 관련 글을 써 올렸다는 얘기다. 여기에 여행플러스 공식포스트, 꾹트립, 여플프렌즈 등 포스트 기반 콘텐츠까지 합하면 어마어마해진다. 코로나19 시국이 아니었다면 더욱 활발한 취재와 여행정보를 생산해냈을 텐데 하는 아쉬움이 있다. 사진 = 픽사베이 ‘지구는 둥그니까 자꾸 걸어 나가면 온 세상 어린이를 다 만날 수 있겠다’란 생각을 어렸을 때 한 번쯤 해봤다면 여행플러스는 이를 실천에 옮기려 노력해왔다. 물론 전 세계를 걸어서 다닌다는 것은 불가하지만 지난 6년 간 기회가 닿는 대로 현지 취재를 위해 비행기에 올랐다. 가깝게는 일본이나 중국을 시작으로, 홍콩 베트남 필리핀 태국 싱가포르 인도 인도네시아 스리랑카 등 동남아,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 요르단 이스라엘 등 중동 지역도 섭렵했다. 여기에 이집트 남아프리카공화국 탄자니아 마다가스카르 레위니옹 케냐 등 아프리카 대륙도 빠트리지 않았고, 터키 크로아티아 영국 독일 프랑스 스페인 스위스 이탈리아 체코 핀란드 네덜란드 노르웨이 등 유럽 곳곳을 두루 살폈다. 호주 뉴질랜드 괌 사이판 하와이 등 태평양 연안 나라와 미국 캐나다 멕시코 도미니카공화국 페루 브라질 등 미주 지역까지 5대양 6대륙에 족적을 남겼다. 사진...

    [만약에 여행] 도망가고 싶을 때 가면 좋을 일상 탈출 여행지 3

    도망가고 싶을 때 가면 좋을 일상 탈출 여행지 3 ​ 만원...

    추석 패키지 상품 팔기 위해 해외여행 대신 다녀온 팀장 화제

    직원들이 직접 여행한 하와이의 생생한 모습 담아안전여행 인프라, 방역수준 등...

    [만약에 여행] 일+휴가 동시에 하기 좋은 국내 여행지 4

    일+휴가 동시에 하기 좋은 국내 여행지 4 ​ 대실부터 장기숙박까지 ‘워케이션’...

    아시아 3대 축제 선정된 보령머드축제, 올해는?

    출처 = 보령시 보령머드축제가 아시아 3대 축제로 선정되며 중국 하얼빈 국제빙설대세계,...

    촌에서 호캉스? 세계최초 누워있는 호텔로 당신을 초대합니다

    촌캉스라고 하면 다들 방송 삼시세끼만 떠오르고, 호캉스는 모두 도심 한복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