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다하다 출발지만 있고 도착지 없는 항공편 탄생?!

사회 봉쇄 수준인 3단계까지는 아니지만 이에 준하는 거리두기 2.5단계 상황까지 이르렀다. 코로나 19 여파가 사그라지지 않고 있어서다.  여행업계는 이미 혼돈에 빠져 헤어나지 못한지 오래다. 좀처럼 돌파구를 찾을 수 없다 보니 소규모 여행사의 폐업은 속출하고, 무기한 무급 휴직 등으로 이어지고 있다. 항공업계도 마찬가지. 잠시 확진자 수가 잠잠할 때 제주 편 항공 수요가 반짝 증가했으나 이마저 최근 눈에 띄게 줄었다. 이런 와중에 출발지만 있고 도착지가 없는 항공편이 등장해 관심을 끌고 있다. ‘하다하다 이런 아이디어까지’라는 말까지 나올 정도다. 신박한 상품을 출시한 항공사는 에어부산이다. 출발지는 있고, 도착지가 없다는 말은 과연 사실일까. 세세한 내용을 보면 반은 맞고, 반은 아니다. 출발지를 이륙해 출발지로 돌아오는, 다시 말해 회항하는 비행편이기 때문이다. 현재 국토교통부 항공사업법에 따르면 한 지점을 이륙해 중간에 착륙하지 않고 정해진 노선을 따라 출발지점에 착륙하는 부정기편 운항은 ‘관광비행’으로 규정한다. 항공사는 관광 비행 상품을 적법하게 선보일 수 있다는 얘기다. 에어부산은 바로 이 부분에서 아이디어를 냈다. 오는 10일부터 항공서비스 계열 학과가 있는 대학교와 함께 현장실습 체험을 목적으로 이색 비행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국내 항공사 최초로 시도하는 이번 프로그램은 코로나 19로 현장에서의 체험실습을 할 수 없는 항공 관련 학과 학생에게 기회를 주기 위해 산학협력 차원에서 마련했다. 에어부산은 향후 코로나 19 확산세가 진정하면 일반인 대상으로 국내‧국제선 노선 관광비행 상품도 선보일 계획이다. 그럼 10일 첫 운항하는 체험 비행 항공편은 어떻게 운영할까. 에어부산은 이번 비행에 최근 도입한 신형 항공기인 에어버스 321LR(A321LR)을 투입한다. 해당 항공기는 김해국제공항을 출발해 남해안 상공을 지나 제주 인근까지 비행한 후 다시 김해공항으로 돌아온다. 비행시간은 약 2시간 30분 가량 소요할 것으로 보인다. 비행 동안 기내에서는 항공 서비스가 실제로 이뤄질 방침이다. 에어부산 캐빈승무원과 함께 참가 대학생이 기내 이·착륙 준비, 기내 방송, 각종 승객 서비스 등을 동일하게 수행한다. 아울러 안전한 비행을 위해 참가 학생을 대상으로 상시적 체온 측정과 기내 마스크·장갑 의무 착용, 거리두기 좌석 배치 등 엄격한 방역 수칙을 준수할 계획이다. 이색 비행 상품은 해외에서 먼저 시도했다. 대만 국적 항공사 스타룩스는 8월 초 항공사 회장이 직접 조종하는 체험 상품을 출시해 관심을 모았다. 창궈웨이 스타룩스 회장이 조종한 비행편은 타오위안 공항에서 이륙해 대만 동부 상공을 비행하고 다시 타오위안 공항으로 되돌아왔다. 대만 민간항공사인 에바항공도 항공기를 헬로키티 캐릭터로 도장한 특별기를 운항했다. 대만 동북부를 거쳐 일본 류큐 제도까지 비행했다가 돌아오는 여정이었다. 중화항공은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체험상품을 진행했다. 어린이 승객이 1일 승무원으로 변신하는 직업체험 성격의 프로그램으로 눈길을 끌었다. 장주영 여행+ 기자

[랭킹 TRIP] 대한항공 제친 고객만족도 1위 항공사 어디?

[랭킹 TRIP] 대한항공 제친 고객만족도 1위 항공사 어디? ​ 항공사에 대한 고객들의 목소리는 냉정했다. 국내선은 아시아나항공이, 국제선은 대한항공이 만족도 수위를 차지했다. 저비용항공사는 양적으로는 대형항공사에 버금갈 정도로 성장했지만 여전히 고객만족도에서는 대형항공사를 따라가지 못했다. 소비자들은 대형항공사가 고객서비스가 좋을 뿐 아니라 비싼 가격을 주고 탈만 한 가치가 있다는 반응을 보였다. ​ 여행 전문

[여행 꿀팁] 지방 국제공항에서 바로 가는 해외 여행지_대구편

집을 나서는 순간부터 여행은 시작됩니다 하지만 지방에 사는 사람들에게 인천 공항 가는 길은 멀게만 느껴지는데요. 그래서 작성하기 시작한 지방 공항에서 가기 좋은 여행지 시리즈. 1편에서는 한바탕 댓글 전쟁(?)이 펼쳐졌습니다. 찬찬히 읽어보니, 지방공항 활성화를 두고 격렬한 찬반 논쟁이 있더라고요. ​ ​ 1편 다시보기 [김해 국제공항편] [여행 꿀팁] 지방 국제공항에서 바로 가는

이용자들이 직접 평가했다! 만족도 1위 항공사는 어디?

​ 2주간의 출장을 마치고 남아공에서 돌아오는 비행기에서 있었던 일이다. 무엇이든 잘 먹는 편이라 음식으로 힘든 일은 없었지만, 귀국을 코앞에 두고 따뜻한 국물에 칼칼한 라면 생각이 간절해졌다. ​ 아프리카 항공사를 이용하면서 너무 많은 걸 바라는 거 아니냐며 마음을 다잡고 있는데, 일행 중 한 명이 ‘밑져야 본전’ 아니겠냐며 승무원에게 라면이 있는지 물었다.

[뜨는 그곳] 전년대비 항공권 검색량 133% 증가한 나라 어디?

[뜨는 그곳] 전년대비 항공권 검색량 133% 증가한 나라 어디?   ​ 안녕하세요. 여플(여행+) 장주영 에디터입니다. ​ ‘칭기즈칸의 나라’ 몽골이 뜨고 있습니다. 올 1월 서울에서 열린 한국·몽골 항공회담이 촉매제 역할을 했는데요. 양국은 대한항공이 30년간 독점해오던 인천~울란바토르 운수권을 복수 항공사 운항 체재로 바꾸는데 합의했습니다. 지난 달 말에는 아시아나항공과 에어부산에게 운수권을 배부했습니다. ​

[여행 빅데이터] 대한·아시아나 이미지 하락에 뜬 항공사 어디?

[여행 빅데이터] 대한·아시아나 이미지 하락에 뜬 항공사 어디? ​ ​ 안녕하세요. 여플(여행+) 장주영 에디터입니다. ​ 지난해 항공업계는 각종 논란으로 시끄러웠습니다. 특히 양대 국적항공사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시련을 겪었죠. 호된 법적 조치와 언론보도에 많은 항공고객이 실망했고, 여성관련 물의에 여성이 더 분노했습니다. ​ 이에 따라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선호율은 추락했고, 외항사가 반사이익을 봤습니다. 저비용항공사에

[여행 빅데이터] 대한·아시아나 누른 항공사 만족도 1위 어디?

[여행 빅데이터] 대한·아시아나 누른 항공사 만족도 1위 어디? ​ ​ 안녕하세요. 여플(여행+) 장주영 에디터입니다. ​ 여행, 특히 비행기를 타고 가는 여정 중 항공사 서비스의 좋고 나쁨은 여행의 질을 좌지우지 합니다. 좌석 간 앞뒤 또는 좌우 간격의 넓고 좁음부터 기내식의 맛, 승무원의 친절함 등 전반적인 서비스 하나 하나가 평가의 항목이 될텐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