갯장어샤브샤브, 된장물회, 장흥삼합… 정남진 여름보양식

여름철 기운이 쭉쭉 빠진다. 여름철 별미이자 영양식을 먹고 힘내보자. 전라남도 장흥군은 광화문에서 직선으로 남쪽에 있어 정남진이다. 물론 강원도 강릉시 정동진을 따라 한 작명이다. 그렇지만, 세상에 완전히 새로운 건 없다. 음식도 뭔가 비슷하면서도 다른 매력이 있다. 지금 제철인 여름 보양식 세 가지만 소개한다. 장흥삼합 ​ ​ 장흥삼합은 장흥 대표 식품 알리기

확진자는 급증하는데…맛집 찾아가려는 욕구는↑

출처 = flicker 코로나19의 확산세가 다시 거세진 가운데 여름휴가를 앞두고 국내 여행객들의 ‘식도락’과 ‘관광활동’에 대한 관심은 더욱 높아질 것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7일 여행 리서치 전문기관 컨슈머인사이트의 주례 여행행태 및 계획 조사(매주 500명, 연간 2만6000명)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 이후 금기시된 먹고 즐기는 여행 욕구가 다시 떠오르고 있다.■ ‘음식점에서의 식사’,

새싹트는 봄 따라 식욕 솟네! 입맛 돋는 봄 여행지 5곳

겨울잠에서 깬 개구리처럼 봄이 오면 몸에 생기가 돋는다. 더구나 지난겨울은 코로나 19 때문에 반강제로 ‘방콕’ 생활을 이어가다 보니 삭신이 쑤셨다. 몸도 뻑적지근하고 마음은 한없이 우울하다. 때마침 한국관광공사가 3월에 가볼 만한 테마여행지로 ‘입맛 돋는 봄 여행지’을 소개했다. 봄이 오니, 산과 들에 봄 향기가 가득하고 바다에는 싱싱하고 영양 가득한 해산물이 풍성하다. 솔솔

부산 여행은 OOO이지! 요즘 여행 대세 키워드는?

사진제공(이상운)-한국관광공사   부산광역시와 부산관광공사는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20~69세 전국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 조사를 진행했다.   설문 조사에 따르면 부산 여행 계획하는 사람의 상당수가 ‘식도락’, ‘자연 감상’을 위한 여행을 계획했다. 또한, 예상 지출 비용 중 숙박에 가장 많은 비중을 두며 코로나19로 ‘안전 여행’에 초점을 맞추는 모습을 보였다. 출처-부산관광공사  여행

“삼겹살 비빔밥 보다 OOO!” 서울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에게 뭐가 제일 맛있냐 물었더니…

2019년 1~3월 3개월 동안 서울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은 303만 명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가장 많은 외국인이 다녀간 2017년 동기간 292만 명보다 3.4%p 증가한 수치다. 작년 1~3월 265만 명보다는 14.1%p 증가했다. 2018 서울시 외래관광객 실태조사 by.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이 함께 외국인 관광객 6000명을 대상(매월 500명)으로 매년 실시하고 있는 「2018 서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