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가 띄운 완주, 아원고택 말고도 볼거리 많다

완주는 BTS 덕분에 떴다. BTS가 뮤직비디오를 찍으면서 아원고택, 오성제 저수지를 중심으로 여행지로서 완주가 부각 되었다. 그렇지만 완주는 여전히 아직은 생소하다. 뮤직비디오에는 나오지 않지만, 아는 사람들만 아는 숨은 명소도 많다. 서울, 충청도, 경상도에서 전주로 놀러올때, 전주사람들이 찾는 근교 여행지다. 경각산 패러글라이딩 ARMY 아니라도 BTS처럼 하늘 날아볼까 전북 임실군 신덕면 신덕리 산153

남도 여행 필수코스! 순천 광양 보성 가볼만한 곳

생각만으로 마음이 충만해지는 여행지가 있다. 커다란 랜드마크, 올렸다 하면 ‘좋아요’ 수가 폭발하는 인증샷 명소 대신 자연이 있고 사람들 사는 이야기가 담긴 그런 곳 말이다. 자연스레 ‘힐링’ ‘치유’라는 단어가 생각나는 남도로 떠났다. 가을을 진작에 보내고 본격적인 겨울을 기다리는, 이것도 저것도 아닌 어중간한 지금이 어쩌면 남도 여행에 가장 좋은 시기인지도 모른다. 공허한

“그까짓 1000억 원은 백석의 시 한 줄만 못하다”며 시주한 여인 그리고 길상사

가​끔 진부한 것이 좋을 때가 있다. 특히 요즘처럼 쓸쓸한 계절엔 화려하지 않고 덤덤하게 시간을 보낼 줄도 알아야 한다. 모험은 왠지 가을과 거리가 멀어 보인다. ‘가을’ 하면 가장 먼저 생각나는 ‘책’과 여행을 연결했다. 삭풍 불기 전 문학작품 배경지를 찾아 만추 여행을 즐겨보자.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한 문학적 감성에 흠뻑 젖은 여행지 5곳을 소개한다.

찬란한 신록으로 청량하게 걷기

5월은 신록의 계절이다. 일 년 중 꼭 한번 산에 가는 때가 바로 5월. 반짝반짝 빛나는 신록을 만나러 산으로 간다. 울긋불긋 단풍보다 녹색 신록이 훨씬 더 좋다. 단풍은 화려하지만 어쩐지 쓸쓸하고 신록은 소박하지만 강력한 에너지가 느껴진다. 마음에 초록 물을 들이려 5월이면 산으로 든다. 기왕이면 차분한 절이 있는 곳이면 좋겠다. 오랜 시간

꽃길만 걷고싶다는 그대에게 추천하는 봄꽃맞이 추천길 5… (미세먼지 제발 좀 가라)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와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가 ‘걷기여행길 이용자 실태조사’를 진행한 결과 걷기 여행을 하는 사람이 삶에 더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온라인 조사를 통해 걷기 여행 경험자와 무경험자를 비교한 결과인데요. 걷기여행자의 60.1%가 현재 삶에 만족하는 반면, 무경험자는 44.7%만이 만족한다고 응답했어요. 이번 실태조사는 전국 56개 걷기여행길에서 만 15세 이상의 걷기여행자 5890명에 대한 대면면접조사(2018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