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엔? 아니 설날에 편지하면 생기는 일

롯데리조트, 아날로그 감성 ‘손편지 이벤트’ 11일부터 14일까지 전 지점 대상 진행 ‘가을엔 편지를 하겠어요’라고 흥얼거렸던 이라면 이곳에서는 주어를 ‘설날’로 바꿔야 할 듯 하다. 롯데리조트는 자연 속 휴식과 함께 평소 소중한 이에게 전하고 싶었던 말들을 더욱 특별하게 담을 수 있도록 레터서비스 전문 업체 ‘글월’과 ‘마음을 내어 편지를 쓰는 시간’ 이벤트를 진행한다. 독일의 대문호 괴테는 편지를 일컬어 ‘사람이 후세에 남겨 놓은 것 중에서 가장 소중한 것’이라고 했다. 급속한 물질문명의 발달로 전화나 문자 등 빠른 의사소통이 가능해진 지금이지만, 편지를 받는다는 것은 누구에게나 더욱 희소하고 가치 있는 선물로도 여겨진다. 롯데리조트의 이번 이벤트는 추억과 아날로그 감성을 불러일으키는 편지라는 소재에 현대적인 감각을 더한 뉴트로 열풍을 반영했다. 이를 위해 한정판 편지세트를 만들어 오는 11일부터 14일까지 전 지점 방문 고객을 대상으로 제공한다. 또한 해당 편지를 작성해 체크아웃 시 로비 옆 우체통에 넣으면 2월 내로 수취인에게 무료 발송한다. 편지를 보낸 고객에게는 롯데리조트 전 지점 숙박이 걸린 행운의 숙박권 이벤트도 함께 진행한다. 해당 일자에 숙박을 하지 않아 아쉬움이 남는다면 온라인으로 참여하는 방법도 있다. 롯데리조트 공식홈페이지에서 새해 소망이나 올 한해 바라는 모습 등을 담아 댓글로 남기면 봄이 끝날 무렵 추첨을 통해 10명에게 글월의 응원메시지가 담긴 손편지를 증정한다. 해당 이벤트는 오는 19일까지 참여할 수 있다.  장주영 여행+ 기자 매일경제 장주영 기자페이지 매일경제장주영 기자페이지 + 내일도 한 걸음 더 가겠습니다. 여행이 좋은 장주영 기자입니다. naver.me 여러분은 트렁크 언제 여세요? 나 혼자 떠나는 차박 여행기 – 여행플러스 안녕하세요 여행플러스 구독자 여러분! 여러분은 언제

“떡국 대신 000국을 먹습니다” 북한의 설날 상차림이 다른 이유

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 따라 차례상 달라 영호남 평야 지역 쌀 생산량 많아 떡국 먹고 기후 추운 북쪽은 쌀 대신 밀 활용도 높아 “설날에 떡국을 먹는 풍속은 매우 오래됐으며, 상고시대 이래 신년 제사 때 먹던 음복 음식에서 유래된 것이다.” 최남선이 《조선상식문답》에 적은 떡국에 대한 설명이다. 설날이면 당연히 떡국 한

설 연휴 교통사고 가장 많이 나는 날은 언제?

연휴 전날 교통사고는 일평균 719건으로 평소(연간 일평균 611건)보다 18% 높았고, 시간대별로는 오후 6~8시에 교통사고가 집중돼 연휴 전날 저녁 시간대 귀성차량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했다.

구정 연휴, 아시아 여행객들은 어디로 떠날까?

주말 포함 4일. 야박하다는 생각이 들 만큼 짧은 연휴에도 많은 해외여행객들이 한국을 떠나고 있다. 과연 아시아 여행객들의 상황은 어떨까? 이미지 출처 = unsplash 에어비앤비 데이터에 따르면, 이들이 설 연휴 기간(1월 23일~29일)에 예약한 여행은 다른 평균 여행 기간 대비 280% 길었다. 태국,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홍콩, 대만 여행객들의 85%가 가족여행을 떠날 예정이라고

2019 설 연휴 한정판으로 즐기는 무료 여행지

​ 민족 대명절 설날이 코앞으로 성큼 다가왔습니다. (예-이!) ​ 이번 연휴는 연차 없이도 5일 동안이나 쉴 수 있는데요. 기쁨의 순간도 찰나, 벌써부터 스멀스멀 걱정이 듭니다. 친척들의 걱정 어린 잔소리는 둘째 치고요. 세배하려고 앞다투어 달려오는 조카들의 모습이 그려지네요.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 그들의 정신을 쏙 빼놓을 설 연휴 한정판 나들이! ​ ★2019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