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이후 외국인 관광객 관광세 3배 인상한 나라

부탄이 외국인 관광객에 부과하는 관광세를 3배 인상한다. 남아시아 내륙에 위치한 작은 왕국 부탄이 오는 9월 23일부터 국경을 개방한다. 2년 만에 외국인 관광객의 여행을 허용하는 것이지만, 관광세 인상으로 인해 여행자들의 접근성은 이전보다 낮아질 전망이다. 부탄은 9월부터 부탄에 입국하는 외국인 관광객에 ‘지속 가능한 발전 비용’을 명목으로 하루 200달러(약 25만9000원)의 관광세를 부과할 예정이다. 이는 지난 1991년 최초로 관광세를 도입한 이후 유지해 온 65달러(약 8만4000원)에서 약 3배 인상된 가격이다. 부탄 정부는 초과 세수를 관광객들의 탄소 발자국 상쇄 …

Read more